오늘 아침에 엄청난 비보를 접했습니다.
9시 경, 본능적으로 TV를 켰는데 봉하마을의 안타까운 비보와 함께, 큰 자막으로 '노무현 대통령 자살'이라는 뉴스보도가 나오더군요.

혼자 흥분했습니다!
아직 사실확인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먼저 추측성 보도를 내보내는 것이 그냥 못마땅했나 봅니다. 그 후로, 계속 브라운관을 멍하게 쳐다보며, 설마설마하며 지켜볼 뿐이었습니다.

엄청난 충격
아나운서와 기자들도 놀란나머지, 이내 평정심을 찾고, 자살가능성의 무게를 둘 뿐, 현재로서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다고 하더군요. 저 또한, 한 나라의 대통령이시자, 수많은 정치 역경을 딛고 일어선 현명하신 분께서, 극단적 선택은 하지 않았을 거라는 부분에 초점을 두고, 단순 실족사이기를 바랬습니다.

11시 경, 여러가지 정황이 포착되고, 새로운 소식들이 계속 나왔습니다. 부산대병원장이 새벽 일찍 병원에 나왔다는 것, 그리고 평소에 늘 동행하던 비서관은 사저에 남겨둔 채, 경호원과 함께 산행에 올랐다는 것, 무엇보다 유서가 발견되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이제 노 전대통령의 서거는 자살로 기정사실화되는 것에 그저 혀를 찰 뿐이었죠.

평소 저를 잘 아는 후배녀석에게 전화가 걸려오는 순간,
'이 녀석이 분명 위로차 연락했다'는 것을 직감할 수 있었습니다. 아니나다를까? 조심스레 이 소식을 아는지부터, 괜찮냐며 퉁명스럽게 묻더군요. 그닥 뭐, 허무라고 할 것도 없이, 저 또한 담담하게 받아들인 터라, 할 말이 없었습니다.

그냥 인간 노무현을 정말 좋아했을 뿐입니다.
저는 노사모도 아닙니다. 하지만, 어딜가서든지, 노무현을 좋와한다고 떳떳하게 말하는 사람 중의 한 사람입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 분의 정치적 인생만을 염두해 두곤, '실패한 정치인 혹은 권모술수가 능한 분'이라며, 조롱하는 듯 대했지만, 제겐 달랐습니다.

또 한번의 정치적 선택?
많은 추측 중에, '목숨'을 가지고 '딜'을 했을 수도 있다는 부분에는 선을 긋고 싶습니다. 아무리 막장으로 몰렸더라고 한들, 한 나라의 국가원수이셨던 분이 그렇게 쉽사리 자신의 목숨마져 내놓고, 승부수를 띄었을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저 단란한 집안의 가장으로서, 가족들에게까지 들어닥친 커다란 시련이 그 분을 힘들게 하였을 것입니다.

이제 조용히 보내드렸으면 합니다.
엄청난 고뇌 속에, 죽음에 이를 수 밖에 없던 그 분을 그저 이해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돌이킬 수 없기에, 더더욱 그 분을 조용히 하늘나라로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이례적이라 할 수 있는 엄청난 사건임이 틀림없습니다.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이자, '한 나라의 정체성'마져, 흔들어버릴 수 있는 중차대한 사건이기에, 후유증 또한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앞으론..
벌써부터 입법부, 사법부, 행정부 모두 정치적으로 미칠 파장에 대해 많이 염려하는 듯 합니다. 그 중에서도, 사법부(검찰)의 이례없는 강압수사는 분명 여론의 도마에 오를 뿐더러, 국민의 지탄을 받을 것 같습니다. 정권이 바뀌자마자, 참여정부의 측근에 대한 사정수사가 끊임없이 이어지다, 결국 노 전대통령을 전방위로 압박하자, '봉하마을을 직접 겨냥하였을 뿐더러, 그 강도가 너무 심한 것 아니냐'는 볼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기도 했었습니다.

물론,
진실은 가려져야 하고, 전직대통령이라도 죄가 있다면 마땅히 받아야하겠지만, '형평성'부분에 있어서 검찰의 수사는 이전의 '전직대통령 비리'때와는 사뭇 달랐다는 말이 많았죠. 아마도 지금쯤, 사법부 수장을 비롯해서, 많은 관계자들은 혹시나 모를 '역풍'에 '벌써부터 촉각을 세우고 있지는 않을까' 심히 염려스럽습니다.

정권 인수 후,
국가기록원 정보열람 사건부터 사사건건 마찰을 빚었던, 청와대와 여권 또한 좌불안석이기는 마찬가지이겠죠.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운운하며, 계속되는 검찰의 강도높은 수사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지만, 이번 사건으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할 것입니다.

믿기 힘듭니다.
국가 어르신의 서거를 두고, 정말 예측이라는 것 자체가 우스꽝스럽습니다. 보잘 것 없는 국민의 한 사람이지만, 너무나 큰 충격이기에 오랜만에 몇 자 남기게 되었습니다. 먼훗날, 과연 후손들은 이번 사건을 두고 어떤 평가를 내릴지 궁금하면서도, 이러한 역사적 사건을 함께 맞이하고 있는 제 자신이 부끄럽기까지 하는군요.

조그만 땅덩어리에,
무슨 갈등이 그리도 많은지, 끊임없는 이념대립과 그로인한 불행의 연속.. 서로 감싸주려하기보다는 배척하기 급급한 우리내의 현실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어느정도 자성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저 씁쓸한 건
무슨 일제시대의 친일파 청산도 아닐 뿐더러, 민주주의 테두리에서 10여 년간 지속되던 정권이 이양된 것 뿐인데, '어떤 보이지않는 힘이 전직 국가원수를 자살로 까지 몰 수 밖에 없었을까'에 통탄할 따름입니다. 정쟁의 논란을 뒤로하고서라도, 분명 이번 일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입니다. 원인이 어디에 있든, 이렇게 된 이상 고인을 조용히 보내드리고,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한단계 진일보하는 계기가 되기를 조심스레 바라고자 합니다.

부디 중학교 사회시간에 배운 바 그대로,
'짧은 민주주의 역사 속에, 찬란한 문명사회 개척과 성숙한 민주주의 의식을 함양한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살아가기를 희망합니다.
 더불어, 고인의 죽음에 진심으로 애도를 표하는 바입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04-10 23:13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