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애피소드^^

1+1 = ? 2009. 4. 12. 18:08

오늘 와이프덕분에, 상당히 즐거웠던 하루였습니다^^

애피소드1
집에서 옷을 정리하던 그녀..
요즘 결혼 후에 살이 많이 쪘다며 상심해하던 그녀가 봄옷들을 꺼내들며, 한숨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자신에게 맞는지 안맞는지 옷을 입어보더군요. 한참을 그렇게 옷들과 실갱이를 하는 동안에, 저는 침대에 누워서 TV를 보았습니다. 그러던 그녀가 제게 말을 걸더군요.

'자기야, 이 옷 어때'

'어 괜찮아'라며 저는 대답했고, 그녀는 성의없는 저의 대답에 못마땅한지, 똑바로 좀 봐달라고 재차 말을 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와이프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고자, 이 옷이 잘 어울린다는 식으로, 이렇게 말을 건넸습니다.

'와~~ 그 볼레로 자기한테 지금도 잘 어울린다^^'

순간 그녀가 얼었습니다. 영문도 모르는 저는 되레 '잘 어울린다는 데, 왜 그러냐'는 식의 표정을 지었죠. 그러더니 한마디 거들더군요.

'이 옷은 볼레로가 아니라, 자켓이야!!!!!!!!!'

그녀가 입은 옷은 볼레로가 아닌 자켓이었던 것입니다ㅡㅡ 행여 남성분들은 볼레로와 자켓의 차이를 모르실 수도 있겠죠. 저도 와이프따라 쇼핑다니면서 알게 된 용어니까요. 허나 여성분들은 볼레로와 자켓은 사이즈와 형태부터 엄연히 다르다는 것을 잘 아실 겁니다.

그렇하기에,
저의 대답은 결국 와이프에게 '살이 안쪘다'는 희망을 주기는 커녕, 되레 '살이 쪘다'는 것을 인정한 꼴이 되었습니다^^ 정말, 제가 큰 실수를 한거죠. 좀 자세히 보고 말을 했으면 되는 건데, 제 두눈으로 보았을 때는 옷이 가슴부분까지만 내려왔었고, 좀 타이트하게 어깨를 덮고 있길래, 자연스레 '볼레로'라는 말이 튀어나온 것입니다.
이게 볼레로 맞죠?

이게 볼레로 맞죠?


덕분에, 와이프는 옷을 내동댕이 쳤고, '너가 대체 제대로 봐 주는 게 뭐냐' 이런 식으로 갈궜답니다^^ 암튼, 서로 웃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제가 사실을 본 그대로 말한 원죄밖에 없는지라, 곧바로 집근처, 어린이 대공원에 운동을 하러 나갔답니다^^

애피소드2
간밤에, 친구들과 노느라 힘들어 했던 그녀..
오늘이 부활절인지라 예배에 빠질 수도 없었기에, 그녀를 끌다시피해서 교회에 갔습니다.

이미 장모님과 처갓댁 식구들은 미리 와 계셨고, 저희는 정각에 도착하다보니, 좋은 자리(목사님과 시선을 피할 수 있는 곳)는 이미 점령되어 있었기에, 할 수없이 중앙단상 앞쪽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드뎌, 목사님 설교가 시작했을 뿐이고..
그녀가 졸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좀 꼬집고 하니깐 정신을 차리더니, 시간이 갈수록 고개가 전방위로 돌며 잠에서 헤어나오질 못하더군요-- 목사님과 눈이 몇 번 마주치는 상황이 왔고, 급기야 장모님이 저보고 당장 깨우라고 문자를 보내는 정도의 상황이었습니다^^
일본에 놀러갔을 때, 와이프가 지하철에서 졸던 모습^^

일본에 놀러갔을 때, 와이프가 지하철에서 졸던 모습^^


오늘은 교회에서 아주 중요한 행사였기에, 목사님 또한 많은 설교 말씀을 준비하셨습니다. 급기야 보다못한 목사님이 한 말씀거두시더군요^^ 주일 전날은 일찍 자고 예배에 참석하고, 성스럽게 예배를 드려야 한다구요. 암턴, 대놓고는 아니지만 와이프에게 했던 말이었습니다.

그렇게 무사히 예배를 마치고, 애피소드1에서 밝힌바와 같이, 저희는 어린이대공원에 산책을 하고 집에 가던 길이었습니다. 와이프가 미용실을 지나치다, 속눈썹파마를 하겠다고 하길래, '그러자'라고 했죠. 속눈썹 파마라는 것을 저는 처음 보았는데, 두눈을 가릴 정도의 집게 같은 거로 집어주더군요. 미용실 언니가 한 3,40분 걸린다길래, 저는 신문을 보고 있었습니다.

한 십분정도 지났을까요?
와이프가 뭐하나 잠시 보고 있었는데, 역시나 고개를 사방으로 젖히며 운동아닌 운동을 하더군요. 옆에서는 드라이기 소리가 나고, 또 다른 옆에서는 파마하는 아줌마랑 미용실 직원이랑 떠들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녀는 짬짬이 모자란 잠을 취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어찌나 잘자던지, 그냥 내버려 두었습니다. 그렇게 끝나고 미용실을 나오며, 구박을 주니깐, 되레 이런 말을 하더군요. '미용실 의자가 손받침대도 없고 불편해서 혼났다'며, 담부턴 다른 미용실로 가겠답니다ㅡㅡ

이런 그녀..
결국 지금 침대에서 잠시 넋을 놓으신 채, 편히 낮을 주무시고 있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03-03 20:46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