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에 해당되는 글 3건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면,
으레 남의 눈을 의식하게 된다. 쟁쟁한 블로거가 많은 블로고스피어에서, 솔직히 나의 존재를 부각시키기 위해 처절한 몸부림(?)에 비슷한 행동을 할 때도 있다^^

괜시리 쓸데없는 글을
블로그뉴스에 전송한다거나, 화제가 될 만한 소잿거리를 찾아 헤매이는 하이에나가 되기도 한다. 줏대없이 온갖 위젯은 죄다 걸어놓으며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

가끔 인기가 많은 포스트에
트랙백을 날려서, 트래픽 유입을 기대하곤 한다. 요즘은 초보 블로거를 위한 블로그마케팅이라며, 요령을 가르쳐주는 강좌도 있고, 인기가 많다고 하니 그거나 가서 들어볼까도 한다^^

오늘의 급상승랭킹배너에 내가 떳다^^

오늘의 급상승 블로거랭킹 배너에 내가 소개된 모습



내가 블로그를 한다는 것은,

생각을 표출해 내기 위한 욕구의 방편인 이상, 난 온갖 홍보도구를 마다하지 않는 게 사실이다. 요즘에는 글이라도 하나 쓰는 날이면, 실시간 반응을 챙기고, 트래픽이 얼마나 느는지, 댓글은 달리는지, 추천은 이뤄지는지, 오늘의 랭킹은 얼마나 상승했는지등을 꼬박꼬박 챙긴다^^

이제는 요령을 즐길 줄 안다고나 할까?
그래서 마치 애완견 돌보듯,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게되고, 오늘처럼 많은 블로거들이 사랑해 주기라도 하면, 무슨 표창인양 그 '아름다운 증표'(?)를 고이 간직하는 소심한 블로거이기도 하다. (별 것도 아닌 것에 아주 흥분하는 그런 A형과 같은 스탈이라고 할 수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 테두리안의 글이 바로 나의 블로그다


오늘은 <Daum 블로거뉴스> 메인페이지에 <서머타임>이라는 태그로 나의 글이 소개되었다^^ 이러한 동기부여 덕분에, 조금이나마 블로그에 신경을 더 쓰게되고 조심스레 글을 올린다. 그래서 오늘도 나의 흔적을 남겨보았다. 주책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작은 애교로 이해 해줄거라 믿어 의심치 아니한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09.02.19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기는것이 짱인거 같아요..즐거운 하루되세요...


짧게나마,
<블로거뉴스 베스트> 종합부문 1위에 오른 것을 기념하여 캡쳐한 화면입니다^^

혼자 신나서,
와이프에게 메일 보내고 이렇게 용기내어 포스팅 해봅니다ㅎㅎㅎ

2009/04/16 - [2.0 마인드^^] - 억울한 병원비, 두 번 우는 환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꿈을꾼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만의 해후  (0) 2009.06.10
기러기 가족들의 커뮤니케이션(국제전화 싸게 거는 법)  (0) 2009.06.08
블로거뉴스 베스트^^  (0) 2009.04.20
첫사랑^^  (0) 2009.02.18
우리집 강아지 요도르  (0) 2009.01.21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20) 2009.01.16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02/27 - [2.0 마인드^^] - 매타블로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터툴즈 로고 차용했슴다



테터툴즈 블로그가 첫선을 보였을때..
재네 뭐야? 하는 반응을 보인게 사실이다.

그리고 Daum과 티스토리를 런칭한다고 했을때도..
슬쩍 관심은 보였지만, 엄두를 내지 못했던 나이다.

그런 내가 지난 2월부터 남들에게 뒤쳐지면 안되겠다는 강박관념 하에, 시작하게 된 것이 티스토리이다. 무엇보다 여기저기서 떠들어대는 트랙백, 매타블로그, 태깅, 포스팅, 매쉬업, RSS라는 신조어들.. 그래서 트랜드나 따라가보자고 무작정 달려들었던 이 공간.. 덕분에 딴나라 세상 얘기라고 여겼던 것들에 대해 난 하나, 둘씩 티스토리를 운영하며 정복해나갔다..

제목만 보면 왠지 테터툴즈를 비방한다는 느낌을 받을수도 있겠지만, 사전적의미의 '좇다'를 '이상과 꿈을 향해 달려가다'정도로 해석해주면 고맙겠다. 테터툴즈 관련 기사가 부쩍 증가한 것 같아서, 이참에 그간 운영해온 소감을 몇자 적고자 한다^^
 
소수의 블로거들만이 활동했던 이공간..
포털의 블로그 서비스에 비해 제한적이고 트래픽에 목말라할 수도 있는 그런 신천지같은 티스토리의 첫느낌은 많이 낯설었다. 그저 잠재력과 폭발성을 지닌 마이너라고나 할까? 물론 지금은 당당히 대중성을 향한 인기몰이를 통해 메이저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지만서도 말이다.

걍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것을 짧게 세가지정도로 요약을 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초대형식의 티스토리를 드디어 모든 유저에게 개방하겠다고 한다. 그간 이슈라고 할 수 잇는 블로거 수익모형에 대해서도 광고의 타케팅을 통해 구체화시키고 있고 말이다. 벌써 시범운영단을 꾸려서 운영 하고 있다고 하는데, 나름 기대가 크다^^

둘째, Daum과의 관계이다. UCC와 미디어의 접목을 통한 요즘 한창 열을 내고있는 거대포털과의 이해가 앞으로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포털과의 단순한 블로그 제휴 모형을 떠나 UCC와 검색을 필두로 하는 다음과 1인 미디어-블로그의 집단지성을 보여주려는 테터앤컴퍼니의 교집합은 향후 시장을 뒤흔들만한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게 사실이다.

이에 떨고있는 것일까?
"N"사의 UI배치를 살펴보노라면, 요즘 동영상에 상당히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듯하다. 다음에 긴장한 것인지, 아니면 이분위기에 편승하여 UCC열풍에 무임승차하겠다는 건지 꿍꿍이는 모르겠으나 요즘 UCC는 열풍이 아닌 포털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는 게 대세인 듯 하다.

셋째, 요즘 테터툴즈가 CP사 및 솔루션 제공업체들과 전략적제휴로 한창인가부다. 날이 갈수록 다양해지는 플러그인만 봐도 그렇다. 그리고 한국복지재단과의 미아찾기 캠페인 플러그인이 아주 맘에 든다. 다분히 공익성을 전제로 유저들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가고, 어떻게 진화해나갈지는 좀더 두고볼 일이다.

BGM플러그인, 미아찾기 플러그인, 저작권표시 플러그인과 같은 경우도 사용여부를 떠나 근래에 손쉽게 적용한 것들이다. 또한  싸이월드의 동영상 편집기 "싸이월드 스튜디오"와 같은 편집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하니 얼마나 기쁜일인가? 내가 사용하는 블로그가 처음시점보다 점점 나아진다는 것, 이것만으로도 난 대만족이다.

건방진 생각이지만,
테터앤컴퍼니의 최근 행보는 '대중성확보'라는 대전제를 염두해두고 활발히 움직이는 듯하다.블로거 수익프로그램 공언 및 '미아찾기플러그인'과 같이 공익성까지 확보했다는 의미는 꽤 크다. 이는 자발적인 참여속에, 딴말 필요없이 건전한 네티켓을 선도하는데 진일보적인 주체가 될거라 확신한다.

설치형블로그라는 플랫폼에 포털 및 CP사와의 활발한 채널제휴 모형이 앞으로 어떻게 변모될지 모르겠다. 다만 지금은 분명 이용자 편의 증대 속에, 대중성을 노리는 테터툴즈의 전략이 내포되어 있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앞으로도 공룡포털의 권력보다는 메타블로그로서의 공공성을 강조하는 그런공간으로 남길 바란다. 이로인하여 정보를 재가공하여 분출하는 개미들의 역할모형이 기존 미디어의 힘을 능가하는..그리고 함께만들어가는 선순환모형이 만들어져가는 그런곳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6.15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