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에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꼬운 시선으로 미디어 바라보기1

개인적으로, 영화 장르 중에는 '스릴러'를 좋아합니다. 그리고 극장에서 보는 한국영화를 사랑합니다. (왜냐하면, P2P에서는 좀처럼 최신개봉 한국영화를 찾기가 힘들거든요^^)

와이프랑 오랜만에, 극장나들이를 했습니다. 박용우라는 인간미넘치는 배우도 좋고, 소재도 특이한 '핸드폰'이라는 스릴러에 가까운 영화를 보았습니다.(예전에도, 헐리우드 영화 중에, '노키아'인가 어디 브랜드의 협찬으로 'cell phone'이라는 소재로 영화화 된 게 있지 않았나 싶내요)
▶알고보니, '폰부스'라는 영화였내요^^

와이프의 시각▶ 너무나 폭력적이고 자극적인 영화
별로 부정적인 말을 안하는 와이프가 영화가 끝나고 한 말입니다. '폭력'이라는 거, 영화의 흥미요서에 빠질 수는 없지만, 본 영화에서는 너무 이야기를 산만케해주는 결정적 '요소'였던 것 같습니다.

나의 시각▶ 한국영화계가 무척 어렵긴 어려운가 보구나ㅡ,.ㅡ
영화 내용이야, 뭐 그럭저럭 볼 만했습니다. 너무 속도감이 빠른 나머지, 가끔 뭔 내용인지 모르고 지나칠정도로 보여줄 게 많은 영화였죠. 근데 영화를 보는내내, 정말 눈살을 찌뿌리게 한 건, 과도한 간접광고 때문입니다. 뭐, 정도 껏 이해해 주는 건 상관없지만, 시작부터 '한화'계열의 광고회사이자 이번 영화의 투자사인 '한컴'부터 나중엔 '한화CF'까지 연달아 나오는 것을 보고 짐짓 불길해 하긴 했습니다.

제가 지나치게 의식한 것인지는 몰라도, 크게 세가지로 언급하고자 합니다.

1. 핸드폰
'핸드폰'
이라는 소재답게 핸드폰 정도는 '삼송폰'까지는 이해했습니다. 근데 영화세트장에서 직접 촬영할 수도 있는 핸드폰 고객불만접수 및 대리점 노출씬과 관련하여, 쉴새없이 'SKT'의 관련 BI 및 서비스내용을 고스란히 내보내더군요. (요즘 TV에서도 일부러 연애인 옷에 있는 브랜드도 가리고 나오는 시대인데, 좀 눈에 거슬렸습니다.)

2. 박용우의 직장 'ㅇ마트'
아마, 영화의 1/3은 이곳에서 촬영을 한 것 같았습니다. 신세계의 막대한 스폰이 있었는지는 몰라도, 대놓고 부천OO점에서 촬영을 했습니다. 그냥 풀스크린에 노출 된 매장 배경을 비롯해, 직원 유니폼만 봐도 어딘 줄 뻔히 알만한 곳이었죠. 영화 속에서는, 불만고객 접수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해가는 박용우 친절사원의 응대 사례를 통해, '우리 마트가 CS(고객만족)를 이렇게 최고로 생각한다'는 메시지를 연신 날려댔습니다. 속으로, '니네가 암만 주입시켜봐라, 난 지금 니들 때문에 짜증이 이빠이다'라고 외치며 영화를 보았습니다. 점입가경으로, 아예 'OO우유'를 비롯하여, 매장내 상품마져도 PPL로 둔갑하여 고스란히 스크린에 비춰지기도 했습니다.

3. 엄태웅은 꼴초에 오렌지족?
잘나가는 기획사 사장인 엄태웅은 극중에서 엄청 꼴초였습니다. 근데 담배모양만 봐도 어느 브랜드인지 알만한 'OOO'를 피더군요. 아마 엄태웅 담배 피는 모습만해도 5차례 이상은 되었던 것 같습니다. 더욱이 차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특정 브랜드의 외제차를 타고는 연신 추격전을 펼치죠. 그냥 실내만 찍던지 하지, 감독님은 굳이 차의 겉모양과 브랜드 노출(거, 동물 모양의 심벌에 '푸'자로 시작하는 차 있죠)에 치중하셨던 것 같습니다. 뭐, 그외에도 엄태웅의 친한 PD가 근무하는 '특정 방송국(sb*)'의 로고가 버젓이 노출 된 라디오 스튜디오도 가관이죠.

'정말 한국영화계가 어렵다는데, 순수하게 영화를 봐야지'하면서도, 영화에 몰입할 수 없었던 지나친 상술에 혀를 내둘렀습니다. 아마도 이 영화의 투자처로 처음에 소개 된, '한컴'이라는 곳이 광고회사라는 것과 무관치 않다는 생각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영화보는 내내, 신경을 거슬리게 했던 모든 간접광고의 끝을 보여주었던 '핸드폰'이라는 영화를 통해서, 요즘 충무로가 많이 힘들구나라는 생각을 떨쳐내기 힘들었습니다.

아무쪼록, 한국영화계가 투자사의 입김에서 벗어나 다시한번 도약하는 그날을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을 올곧게 바라보려해도 바라보지 않는 나..
요즘은 매사에 꼬투리를 잡아, 내맘에 들지않는다는 이유로 무조건 쏘아붙이기에 여념이 없다.

가뜩이나 맘이 심상찮은데, 엊그제 주말에 여친과 오랜만에 영화를 보게 되었다. 나같이 우매한 사람도 때론 배우를 보고 영화를 선택할 때가 있다.

다이앤키튼의 인상적인 연기를 우연히도 기억하는 나로서, 그녀가 등장한 영화가 나온 것만으로도 이유는 충분했다.

바로 그래서 본 철없는 막내딸내미 결혼시켜준다는 뭐시기인가라는 영화..
물론 보러가기 위해 본 것은 아니다..다만 무엇을 볼까하다가 그녀가 출연한다길래, 여친이 이런영화 유치하다는 것을 급설득하여 보게 되었다.

뭐, 대부분의 연애를 다루는 헐리우드 영화들의 특징이 적절히 '가벼움' 더하기 '즐거움'이 아닐까한다..적어도 인간미가 철철흐르는 캐릭터들의 등장하는..그리고 간혹 우스꽝스럽거나, 덜렁대거나의 중요성이 아닌 순수하게 어디서나 볼수있는 캐릭터들의 사랑 이야기가 아닐까한다..

결과는 실망이었다.
모처럼 찾아온 둘만의 주말 데이트는 그냥 그렇게 지나가 버리게 된 것이다..

배우 한사람 한사람의 연기 탓을 하는게 아니다..모두들 그들의 캐릭터는 나름 잘 소화하고, 특히 다이앤키튼의 연기력은 역시 볼만했다..

내가 요즘 신경이 날카로워져서 그런 것인지..
아무리 상업적인 영화라고 한들!!

이번 영화는 내용면에서도 한국 정서에 맞지 않았다..흔한말로 마마보이와 마마걸 얘기도 그럭저럭 받아주겠는데, 이 영화는 억척같은 엄마의 정말 황당한 막내딸 결혼성사원정기라고나 할 수 있다.

연애의 시작단계부터 상황전개는 매끄러웠는지는 모르나, 나같은 어설픈 초짜 영화관객이라도 이영화가 무엇을 말하려는 건지..어머니의 순수한 가족애인지..아니면, 진짜 제목대로 연애코치역할을 미화한 것인지 구별을 할 수 없을 정도로..온통 초점은 어머니의 딸에 대한 무모한 연애간섭이라 할 수 있다.

뭐..여기까지 내용은 그냥 그렇다고 치더라도..왠간한 PPL을 다 보았지만, 정말 분통터질만큼 특정회사의 특정제품, 특정서비스까지 PPL의 결정판이 아닐까한다..

제작비가 많이 들어간 영화도 분명아니다..그렇다고 헐리우드의 정상급 배우가 출연한 것도 아니다..연기잘하는 중견여배우와 가수출신의 주연배우..그리고 조연급 배우들이 나온게 다다..

그렇다고 SF영화처럼 CG효과가 있나..세트장비용이 있나..암튼..정말 잠깐 잠깐 등장하는 PPL이면 요즘 뭐 대세가 그렇니 그렇다 치더라도, 아예 대놓고 몇분동안 같은 설정을 유지한채, 특정 제품의 서비스와 특정 제품을 홍보하는 것은 지금까지도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었다..

모시기 홈페이지 매칭서비스. 모시기 자동차 GPS, 모시기 핸드폰, 모시기 통신사 다자간 서비스..

걍 별점 하나도 주기 싫은 영화다..간접광고를 인정하고 볼정도의 작품성이 있다면 충분히 감내하겠다..왜냐면 기본적인 문화시민으로서의 자질을 갖춘 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에게 있어 이번 영화는 많은 실망을 안겨주었고..최소한 이영화에 대해 나에게 묻는 누군가가 있다면, 내생각을 똑바로 전해주고자 이렇게 글을 남긴다..

'2.0 마인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용사회의 명암  (0) 2007.05.21
함께해요~ Fusion^^  (0) 2007.04.18
무지의 즐거움??  (0) 2007.04.16
잘나가서 좋겠다!  (0) 2007.04.15
光風..  (0) 2007.03.12
메모광..블로그 중독--  (0) 2007.03.01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