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에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주, 처갓댁에 일이 있어 도와주러 갔던 나는,

몇 달 전부터 호시탐탐 노리던 처남의 스냅백 모자를 결국 손에 넣었다^^

 

너무나 기쁜 나머지, 이 모자를 쓰면 분명 20대처럼 보일 거라는 환상과 함께, 집에서 거울을 보고 흐뭇해 했었다.

 

그리곤 어제 저녁 젊음의 거리인 강남역 부근 송년회에서

지난 주, 와이프가 사준 새 점퍼와 청바지에 농구화, 그리고 스냅백 모자를 삐딱하게 코디하고 나갔다.

 

강남역 11번 출구를 나오면서,

왠지 나만 튀는 것 같은 주눅이 들어 주변 시선을 살피며 갔다. 이내 약속 장소에 다다르자, 모자를 벗고 들어갈까도 잠시 생각했지만, 그냥 무모한 모험을 감행키로 했다.

 

처음엔, '얘 뭐야'라는 의외의 시선을 보내왔지만, 

나름 잘어울린다라는 긍정적 반응을 이끌며 난 자뻑의 기쁨에 흠뻑 도취되었다. 흔해 빠진 스냅백 모자로 코디한 게 별거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30대 후반의 나이에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는 그리 쉽게 범접 할 아이템은 아니었다. 비록 처남에게 빼앗은 평범한 모자라 할지라도, 내 나름대로, '난 아직 20대의 DNA가 살아있는 멋진 직딩'이라는 자기 과시의 측면에서 동기부여도 되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어제 하루,

자칫 패션 테러로 끝날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내 나름대로는 성과가 있었다. 덕분에, 집에 오는 내내 모자의 각도를 이리저리 달리해 보며 흐뭇한 하루를 보냈다.

 

 

위의 사례에서 보듯,

내가 직접 나서서 사기엔 아깝고, 매일 입고 다니기엔 남사스럽고, 그냥 한번 쯤은 '나도 젊다'라고 티내고 싶을 때 유용했던 아이템들(똥싼바지, 찢어진 청바지, 빈티지 티셔츠, MLB 모자, 스포츠 양말)을 난 그렇게 지난 7년에 걸쳐 처남으로부터 뺏 어왔었던 것이었다. 심지어는 의도치 않게, 처갓댁에서 자고 오는 날엔, 그의 팬티마져도 서서히 내 것이 되어 왔다.

 

 

솔직히 처음에는

덩치가 비슷했던 처남이 점점 살이 찌면서 못입게 된 옷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내게 물려주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물론 나도 처남이 울집에 오믄 내 옷을 주거나 한다! 암튼, 우린 서로의 옷을 공유하는 사이가 되었고 그가 안입는 옷가지들이나, 싫증나서 방치한 액세서리(모자, 시계 등) 등은 은연 중에 내 것이 되어 버린 것이다. 

 

 

그만 좀 뺐어라!

울 와이프는 착한 처남한테 사주지는 못할 망정, 왜 맨날 처가에 갈 때마다 하나씩 챙겨오느냐며 핀잔을 주곤 했다. 그럴 때마다, 난 '그가 줬고, 분명 안입고 버릴 아이템이었다'라고 변명하기에 급급했다.

 

솔직히 갈취나 다름없던 건 사실이다.

최근에는 으레 그의 방에 들어가 신규 아이템이 뭐가 있나 살펴보게 된다. 그리곤 슬쩍  입어본 후, 나와 어울린다 싶으믄 내가 대뜸 달라고 한다^^

 

가끔.. 아주 가끔.. 

용돈도 쥐어 주고, 맛난 것도 사주고, 갈취해 온 것에 대한 미안함으로, 새 옷도 사주는 경우도 더러 있으나, 분명한 건, 착한 처남으루 인하여~ 내가 얻은 정신적/물질적 가치가 훨씬 많다.

 

그래서, 난 처남이 있어서 참 좋다.

그리고, 난 진짜 못된 매형이 맞다.

'30대 중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못된 매형이다!  (0) 2014.12.16
오빠라고 좀 불러다오!!  (0) 2014.03.27
어느덧, 내 나이 삼십대 중반^^  (0) 2013.05.1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제빵왕 김탁구>를 보다가,
와이프가 TV스크린에 비친, 김탁구의 모습을 연신 카메라 렌즈에 담아낸다.

뭐 하냐?
김탁구의 해맑은 모습이 너무나 멋있다는 것이다-- 사실, 나도 <지붕뚫고 하이킥> 방영 때부터, 윤시윤이라는 배우를 어느정도 인지는 하였으나, 이번 드라마를 통해, 그를 진지하게 바라보게 된 것 같다.

<꽃보다 남자>이후로,
멋진 외모, 뽀송뽀송한 피부를 소유한 구마준, 김탁구의 매력에 푹 빠진 채, 스크린으로 빨려 들어갈 것만 같은 그녀를 바라보니, 한숨부터 나왔다. 나 또한, 그들의 피부를 보노라면 솔직히 시기와 질투를 하게 된다.

나도 돈만 있으면 저렇게 될 수 있어!
순간, 와이프에게 화를 내면서, 쪼잔한 남성성을 표출하였다. 시큰둥한 표정으로, '왜 오버질이냐'는 그녀의 썩소에 이내 노여움을 풀 수 밖에 없었다. 더욱이, '난 쌩쌩하다는 둥', '아직도 20대 피부'라는 둥, 혼잣 말로 피부관리에 힘쓸 것을 맘 속으로 다짐했다^^
KBS 캡쳐화면OLYMPUS IMAGING CORP. | SP600UZ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5.0 | 0.00 EV | 26.8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8:11 22:26:48

KBS 캡쳐화면

화장하는 남자, 그루밍족이란 신조어를 아시나요?
오늘 자, 무가지 신문을 보니 패션과 피부미용에 남다른 관심을 가진 남성들을 통틀어, 그루밍족이라고 부르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도 요즘 썬블럭부터 시작해서, 저녁 때 세안까지 피부관리에 신경을 쓰고있던 차에, 관련 기사를 꼼꼼히 읽었다.

이미 백과사전에 등록된 용어^^
출근하자마자, 그루밍족을 검색창에 입력하였더니, 두산백과사전에까지 등록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이에, 그에 따른 사전적 정의를 잠시 인용해 보았다.

*참조 : 두산백과사전
여성의 뷰티에 해당하는 남성의 미용용어로, 마부(groom)가 말을 빗질하고 목욕을 시켜주는 데서 유래하였다. 패션과 미용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남자들을 가리키는데, 이들은 자신을 돋보이도록 하기 위해서는 피부와 두발, 치아 관리는 물론 성형수술까지 외모에 투자하는 것을 아끼지 않는다.

그루밍족과 여성인권 신장과 무슨 관계?
더불어, 나는 그루밍족이 보편화된 사회적 현상에 대해 주목하게 되었다. 백과사전을 인용하자면, '여성들의 사회참여가 갈수록 활발해지면서 남성들은 상대적으로 사회적 영향력이 줄어들게 되었고, 이에 따라 남성들도 신체자본이라고 표현되는 외모를 잘 갖추어야 성공할 수 있다는 사고가 자리잡게 된 것이다.'라고 정의하였다.

읽으면서 기분이 나빴다^^
되짚어 보면, 그루밍족으로 대두되는 남성들의 외모가꾸기 현상은 신체자본 경쟁력을 드높임으로서, 사회적으로 도태되지 않기 위한 하나의 방편이라는 것이다. 어느정도 부인할 수도 없는 현실이지만, 이러한 사회적 신드롬이, 마치 남성들의 외모 컴플렉스와 엮인 것 같아서 상대적으로 납득하기가 힘들었던 것 같다. 단순히 여성의 인권 신장과 비교되기 보다는, 남성의 합리적인 사고가 진화된 것으로 표현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살짝 남는다^^

아무쪼록, 외모는 경쟁력이라는 표현이 맞다!
남성의 한 사람으로서, 이제는 외모가 경쟁력이라는 말에 동감한다. 이를 철저한 자기관리의 일부분으로서 바라보기 때문이다. 요즘, 남성들사이에서 몸짱 바람이 분다거나, 웰빙식단을 통한 건강체크, 금연/금주 열풍도 마찬가지의 맥락이 아닐까 싶다^^

11일째 금주!
나 또한, 지난주부터 금주를 다짐하고 실천에 옮기고 있다. 망가진 피부, 툭 튀어나온 배는 둘째치고 서라도, 바닥난 건강 상태를 위해 스스로 다짐한 것이다. 아무쪼록, 김탁구보다도 뽀얀 피부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나는 계속 노력할 것이다. 그루밍족의 선두그룹이 되는 그 날까지 말이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