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 밤에
아무생각없이, 창문을 열고 잠을 청했습니다. 그닥 태풍의 위력을 감지하지 못하고, 일상의 마무리를 했습죠.

새벽녘,
몰아치는 비바람에 창문이 요동을 쳤습니다. 급기야, 저희 방문이 바람의 압력에 쿵쾅 거리기 시작했고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밤잠을 설치며,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뉴스를 시청했습니다. 단순히 강우량의 차원을 넘어서, 몰아치는 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서울 곳곳에서 나타났더군요. 지하철이 끊기고 서울 시내가 마비되었다는 등의 소식을 접하곤, 그저 출근 시각을 앞당겼습니다.
빌딩 간판이 힘없이 쓰러져 있는 모습^^

빌딩 간판이 힘없이 쓰러져 있는 모습^^

설마 우리 동네도?
그렇습니다. 아직까지 단전이나 단수도 되지 않았을 뿐더러, 바람의 직접적인 피해를 받을 만한 설치물도 없어서인지 남의 일로만 느꼈답니다. 다만, 하늘에서 날벼락을 맞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발걸음을 제촉했을 따름이죠.

믿겨지지 않는 현실

저희집, 바로 옆의 고층 건물의 풍경입니다. 길다라게 늘어선 입간판들이 힘없이 무너져 내리면서, 도로 가운데를 덮쳤습니다. 이뿐 만이 아니더군요. 주변 곳곳에 나무가 쓰러져 있거나 여기저기서 태풍의 위력에 몸살을 앓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외출을 자제해야지~!
굳게 마음을 먹고, 이렇게 몇 자 적습니다. 서울생활 10여 년만에, 이렇게 시내가 초토화된 모습을 처음 겪다보니 저 또한 당황한 모습이 역력한 것은 분명합니다^^

이미, 가거도를 중심으로,
남해안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온 <태풍 곤파스>가 현재 인천을 거쳐서 북상하고 있다고는 하나, 아직까지 안심하기에는 금물입니다.

특히, 건물 주위를 걷게 된다면,
꼭 하늘을 우러러 바라보며, 무언가 떨어지지 않나 살펴보시기를 권합니다^^ 특별한 오늘 아침의 단상을 남기며, 저는 이만 떠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 | 군자역 5호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날씨가 정말 변덕꾸러기입니다.
제 지인은 최근에 내렸던 소나기와 같은 국지성 호우를 접하고 나더니, 마치 동남아의 아열대성 기후에서나 볼 수 있는 스콜(Squall)현상이 발생하는 것 같다고 하더군요^^ 우중충한 날이 반복되다보니, 가을에나 볼 수 있는 을씨년스러운 날씨 또한, 이번 여름에 종종 목격되기도 했습죠.

좀처럼,
가늠할 수 없는 소나기의 빗줄기 때문에 낭패를 본 적이 한, 두번이 아닙니다. 기상청에서는 지난주 목요일부터 주말까지 비가 계속 될꺼라 예상했지만, 이 또한 일부 지역에서 아열대성 게릴라 폭우 현상이 나타난 것을 제외하고는 그닥 장맛비다운 비는 내리지 않았습니다.

어제 상륙한 태풍 뎬무의 경우, 
남해안을 거쳐 서서히 북상중이라고 하는데, 어제 은평구 폭우 피해 등, 이에 대비한 만발의 준비는 꼭 해두시길 바랍니다.

※여기서 잠깐 : 스콜(Squall)현상이란?
갑자기 바람이 불기 시작하여 몇 분 동안 지속 된 후 갑자기 멈추는 현상을 말한다. 돌풍보다 바람이 부는 시간이 길다는 점에서 다르고 풍향도 급변할 때가 많다. 흔히 바람의 갑작스런 변화를 동반하는 경우의 강수와 뇌우등의 변화를 가리키기도 한다.(네이버 백과사전 참조)

이러한 이상기후는
사실, 봄부터 계속 되어 왔습죠. 유난히도 잦은 비가 지속되었던 이번 초여름에는 덕분에 모기 유충이 많이 소실되어, 모기 개체가 평년보다 줄어들기까지 했습니다. 뭐, 이 부분이야 개인적으로는 기쁜 일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허나, 이상기후 현상을 바라보는 저의 시각은 조금 염려스러운 게 사실입니다.

아열대 기후의 전경

아열대 기후의 전경

지구의 경고 '한반도가 뜨거워지고 있어요'
그렇습니다. 이러한 일부 현상을 근거로, 뭐라 단언할 수는 없지만, 엊그제 보도된 뉴스를 보더라도, 분명 우리나라의 뚜렷한 사계는 지고 아열대성 기후대에 점차 들어가고 있는 것만은 확실합니다. 덕분에, 초여름에는 장마없이 선선하게 보내오다가, 7월 중순경부터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간간히 국지성 호우만 보일 뿐입니다. 그냥 생활에 불편을 못 느낀다고, 이 부분을 쉽게 지나칠 수도 있겠지만, 분명 지구온난화의 심각한 경고임에는 틀림없다고 사료됩니다.

이에,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지구의 온난화와 한반도의 아열대화에 대하여, 몇가지 현상을 제 멋대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하나. 제주 자리돔이 부산에 왔대요~
제주도에서만 보아왔던 자리돔이 이제는 부산 앞바다에서도 볼 수 있다는 소식은 강태공들한테는 좋은 소식이긴 합니다^^ 허나, 제주도에서만 서식하는 아열대성 산호류 및 어종이 부산 앞바다에서 관측되었다는 것은 해수면 온도 상승과 직결되는 일이자, 생태계의 커다란 변화를 야기시켰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아직까지는
무엇이 '옳다 그르다'를 판단할 수는 없겠지만, 저는 이 보도를 접하고, 괜시리 걱정부터 앞서더군요. 가령, 생태계 해조류의 멸종이라든지, 기존의 한류성 어종을 볼 수 없다는 지 등의, 어떻게든 환경변화에 따른 새로운 변화에 직면한 것 만큼은 자명한 사실입니다.
[▶관련기사보기]아열대로 변화는 부산 바다…어종 변화 가속화

둘. 태풍아~ 어디로 갔니?
이 뿐인가요? 여름의 불청객인 '태풍'도 한반도에서 찾기가 힘들어 졌습니다. 3년 전부터는 태풍이 아예 상륙조차 하지 않았다더군요. 물론, 어제는 4호 태풍 뎬무가 오랜만에 제주도 해상에 접했다고는 하는데, 예전에 접했던 루사나 매미와 같은 위력을 지니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서울 하늘의 경우, 오늘 출근 길도 날씨가 화창했지만, 조심은 해야겠죠^^
[▶관련기사보기]태풍 뎬무, 제주·남부에 큰 비

이 또한, 몇 년만의 태풍다운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기이한 현상이기도 하죠. 평년같으면 매년 2~3차례씩 통과의례처럼, 태풍의 중심이 한반도를 통과하곤 했었는데, 이제는 이조차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해, 점차 볼 수 없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셋. 가로수를 포함한 산림층이 바뀌고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가로수는 플라타너스라는 나무였습니다. 헌데 요즘은 아열대성 기후에 적합한 교목으로 바뀌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꼭 기후때문만은 아니라는 견해도 적잖습니다. 도시 미관이나 가로수의 기능적 측면을 고려하여, 요즘은 이팝나무와 같은 활엽수로 교체되기도 한답니다. 하지만, 지구 온난화는 분명, 대표적 침엽수인 소나무와 같은 산림층의 축소를 뜻하는 것만큼은 분명합니다.
[▶관련기사보기]플라타너스 어디로…가로수 세대교체

이렇게, 우리 주변에서는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 보면,
작은 기후 변화에 따른 현상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거시적으로 생각한다면, 분명 동식물을 포함한 인류의 생태 메커니즘을 송두리째 바꿔버릴 수 있는 이러한 현상들에 대해, 우린 자각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지구온난화에 따른 소소한 변화에 대해 개인적인 생각을 적게 되었습니다.
도로 변에 핀 코스모스 인증샷^^

도로 변에 핀 코스모스 인증샷^^

동네근처에서 쉽게 보던,
제비나 참새도 꼭 지구 온난화때문 만은 아니라도, 요즘에 보기가 힘듭니다. 더불어, 올 봄에는 개구리 개체가 지구 온난화 현상때문에, 일찍 동면에서 깨어 났는데 먹을 것이 없다보니 개체 수가 많이 줄었다더군요. 더불어, 가을에 피는 것으로 알고 있던 코스모스가 벌써부터 만개하여 도로 변을 수를 놓고 있는 모습을 보고서는 이젠 우리나라의 뚜렷한 사계가 없어진다는 게, 피부로 느껴지기까지 했습니다.

아주 작은 현상을
괜시리 부풀린 감도 없지 않지만, 여러분들도 생활 속에서 느끼신 기후 변화의 사례가 있으리라 사료되어, 이렇게 용기내어 몇 자 적고 갑니다^^ 그럼, 즐거운 시간 보내십시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제1동 | 해운대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