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 해당되는 글 2건


2년 만이다..
동생이 캐나다 유학 길에 오른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년이란 세월이 흐른 것이다. 함께 있을 때는 맨날 싸우고 관심도 안갖던 동생인데 떨어져 지내면서, 이 녀석에 대한 그리움이 남달랐던 것 같다.

공항에서 출국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동생이 출국했을 당시도 이쯤되었던 것 같다. 2년 전 떠나던 그날, 온 가족이 녀석을 데려다 주러 공항으로 향했고, 공항에서 작별을 고하던 그 때 우린 모두들 눈물을 글썽거렸던 기억이 난다. 그렇게 아쉬움을 뒤로하고 떠나보냈던 녀석이 모든 과정을 마치고 드뎌 한국에 입국을 한단다.

순대국밥과 해물탕이 먹고싶다는 녀석..
지난 주말.. 녀석도 고국에 다시 들어온다는 게 무척이나 설레였나 보다. 한편으론, 캐나다에서의 2년여의 생활을 정리하고 들어온다는 게 아쉬울 법도 하지만, 한국에 가서 먹고 싶은 게 너무나 많다며 빨리 입국하고 싶다고 난리다^^ (최근에는 비용이 저렴한 국제전화 서비스를 이용한 덕에, 녀석과 하루종일 통화해도 부담이 덜 된다는 게 그저 위로가 된다)

돌아오자마자..
자주 가던 해물탕 집에가서 시원한 국물과 맛들어지게 볶아먹는 볶음밥이 가장 먹고 싶을 뿐더러, 돼지내장이 듬뿍들어간 얼큰한 순대국밥도 너무나 땡긴단다.. 한국에서야 흔해빠진 음식이라지만, 낯선 이국 땅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고향의 맛이라나?ㅎㅎㅎ

덩달아 바빠진 우리..
동생은 유학을 떠나기 전에, 우리 신혼부부와 함께 살았다. 형편상, 서울하늘 아래에서 한 집에 살았던 덕분에, 우린 애시당초 신혼 분위기를 살리지 못하다가, 이 녀석이 유학을 가고나서야 비로소 신혼다운 신혼 생활을 해왔었다.

가끔 친구들이 찾아오면,
동생방을 거실처럼 사용하며 다과도 즐기고 담소도 나눴지만, 이젠 동생 방을 쓰지 못할 것 같다. 더불어, 그동안 방치해놓았던 녀석의 방을 열심히 청소해야 할 생각을 하니, 끔찍하다ㅡㅡ 지난 저녁에도 침대 시트며, 방바닥 청소를 마쳤고, 이제 옷가지 정리와 창고처럼 쌓아놓은 물건들을 정리하는 일이 남았다.

아무쪼록,
이러한 수고들이 힘들게 느껴지지 않는 건, 동생이 곧 돌아온다는 감성적인 사실이 함께 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녀석이 돌아오면, 맛난 거 맨날 먹으러 가야지~^^
002데이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PanTech | IM-U160L










동생이 캐나다 고모댁으로 유학을 간 게, 어느덧 2년이 다 되어 간다. 그새 어머니도 동생 뒷바라지와 함께, 캐나다를 자주 왕래하시더니 이제는 아예 그곳에서 고모네 살림을 도와주시며 동생과 함께 생활하며 지내신다.

덕분에 난..졸지에 고아아닌 고아가 되어 버렸다.
물론 내 옆에는 늘 와이프가 함께 했기에 고아라는 표현이 우습지만, 진짜로 나 빼고서는 온 가족이 캐나다 현지에 있었던 만큼, 어머니를 공항에 모셔다 드릴 때는 정말 기분이 오묘했다^^

가끔.. 어머니를 뵈러 고향엘 내려가던 일도,
이제는 화분에 물주고, 고향집을 관리하러 한달에 한번정도 내려가지만 예전만 못한 게 사실이다. 고향이래봤자, 어머니도 안계실 뿐더러 매번 맛있게 끊여주던 된장찌게도 맛을 볼 수 없던 터라, 우린 그저 부둣가에 가서 회나 한접시 먹고 돌아오곤 한단다.

벌써 6개월..
가족과 떨어져 지낸 지도 한참이 되었기에, 모든 생활이 이젠 다시금 일상으로 돌아왔다. 명절 때나 주말이 되면, 으레 처갓댁에 가서 함께 지내곤 한다. 타국에 있는 어머니와 동생에 대한 그리움보다도, 이곳에서 처갓댁 식구들과 가족애를 꽃피우며 즐겁게 생활한다. 장인어른과 쇠주 한잔하는 횟수도 늘고, 장모님이 차려주는 밥상도 이젠 전혀 낯설 지가 않은 것은 아마도 이러한 연유때문일지도~^^

'잘 지내고 있다'는 말이 내겐 가장 소중하다.
아무리 일상으로 돌아왔다지만, 그래도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쌓이다보니, 부쩍 국제통화량이 많아졌다. 여느 기러기 가족들도 마찬가지이겠지만, 며칠에 한번 통화를 하게되면, 핸드폰 밧데리가 방전될 때까지 서로의 안부를 묻게 된다. 특히나 타국의 문화를 처음 접하게 된 어머니의 경우, 새로운 경험에 대해 생소해하시면서도 즐겁게 생활하시면서 내게 다 들려주고 싶어한다.

덕분에 전화요금의 포스를 느끼는 나로서는 최근에 고민아닌 고민이 바로 통신요금이다. 싼 국제전화를 신청해가며 요금을 비교하여 이용하기도 하고, 인터넷 화상전화 서비스를 통해, 그간 못 보고 지냈던 가족을 영상으로 통화한다. 가끔 동생과 인터넷 메신져 서비스를 이용하지만, 이 방법은 어머니가 서툴러서 주로 전화에 의지하는 게 사실이다.

이러한 시점에, 난 '002 데이콤' 국제전화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었다.
싼 국제전화 요금도 요금이지만, 매번 장시간의 통화에 따른 통화료를 궁금해 했었는데, 통화 즉시 통화요금이 문자로 전달되기에, 내 스스로 매월 일정금액씩 합리적으로 요금을 계산해갈 수 있기에  좋았던 것 같다. 더불어, 품질면에서도 그간 이용해왔던 인터넷전화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기에, 지금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다.

아무쪼록, 지난 주말에 간만에 통화 한 어머니와 가볍게 통화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스스로 통화요금을 절제할 수 있는 서비스 덕이라 할 수 있다. 앞으로도, 당분간 계속 애용케 될지도 모르겠다^^


002데이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