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 밤에
아무생각없이, 창문을 열고 잠을 청했습니다. 그닥 태풍의 위력을 감지하지 못하고, 일상의 마무리를 했습죠.

새벽녘,
몰아치는 비바람에 창문이 요동을 쳤습니다. 급기야, 저희 방문이 바람의 압력에 쿵쾅 거리기 시작했고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밤잠을 설치며,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뉴스를 시청했습니다. 단순히 강우량의 차원을 넘어서, 몰아치는 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서울 곳곳에서 나타났더군요. 지하철이 끊기고 서울 시내가 마비되었다는 등의 소식을 접하곤, 그저 출근 시각을 앞당겼습니다.
빌딩 간판이 힘없이 쓰러져 있는 모습^^

빌딩 간판이 힘없이 쓰러져 있는 모습^^

설마 우리 동네도?
그렇습니다. 아직까지 단전이나 단수도 되지 않았을 뿐더러, 바람의 직접적인 피해를 받을 만한 설치물도 없어서인지 남의 일로만 느꼈답니다. 다만, 하늘에서 날벼락을 맞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발걸음을 제촉했을 따름이죠.

믿겨지지 않는 현실

저희집, 바로 옆의 고층 건물의 풍경입니다. 길다라게 늘어선 입간판들이 힘없이 무너져 내리면서, 도로 가운데를 덮쳤습니다. 이뿐 만이 아니더군요. 주변 곳곳에 나무가 쓰러져 있거나 여기저기서 태풍의 위력에 몸살을 앓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외출을 자제해야지~!
굳게 마음을 먹고, 이렇게 몇 자 적습니다. 서울생활 10여 년만에, 이렇게 시내가 초토화된 모습을 처음 겪다보니 저 또한 당황한 모습이 역력한 것은 분명합니다^^

이미, 가거도를 중심으로,
남해안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온 <태풍 곤파스>가 현재 인천을 거쳐서 북상하고 있다고는 하나, 아직까지 안심하기에는 금물입니다.

특히, 건물 주위를 걷게 된다면,
꼭 하늘을 우러러 바라보며, 무언가 떨어지지 않나 살펴보시기를 권합니다^^ 특별한 오늘 아침의 단상을 남기며, 저는 이만 떠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 | 군자역 5호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일과 다름 없이,
토요일 오전에 주섬주섬 옷을 챙겨입고 사무실에 왔습니다^^ 물론, 츄리닝에 가까운 편안한 복장으로 말입니다. 근데, 이 짓을 한지도, 어느덧 4주가 다 되어 가다보니 슬슬 지치는 군요.

난 그저 운전수일 뿐^^
근 한달 동안 회사에 나오게 된 계기는, 전적으로 와이프에게 있습니다.

뭐, 제가 일이 있어서
출근한다기 보다는, 와이프가 워낙 바빠서 주말까지 출근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다 보니, 저까지도 끌려 나오게 된다는 게 정확한 사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히 집에서 할 일도 없고..
가뜩이나 바쁜 와이프를 위해, 토요일도 어김없이 출근해야 하는 그녀를 위해, 운전수 역할을 자처하면서 따라나온 게, 어느덧 한달입니다^^ 회사 위치도 서로 가깝고 해서, 와이프를 내려 주고는 저 또한, 사무실로 와서, 이렇게 블로그질이나 하면서 놀고 있답니다. 이젠 혼자 노는 것도 익숙해진지라, 멍하니 앉아 있다가 사무실 인증샷까지 찍어 올리는 저를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근데, 본부장님은 3주 연속 출근을--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같은 층의 타사업본부의 본부장님과 자주 눈이 마주쳤습니다. 그저 인사만 하는 정도의 사이라고나 할까요? 아무래도 그 분의 경우, HR쪽을 담당하시는 지라, 저도 모르게 경계를 하곤 하기에, 그닥 친한 사이는 아닙니다^^ 사내 평판도 기러기 아빠에 일벌레라는 둥, 사장님의 특별라인으로 '움직이는 사정기관'이라는 둥, 암튼 직원들 하마평에 자주 오르내리는 부정적 캐릭터의 소유자랍니다ㅡㅡ

O대리, 너무 열심히 일하는 거 아냐?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오늘 그 분이 제 옆자리를 지나가며, 이런 칭찬(?)을 해주시더군요. 본능적으로, 얼른 'Alt+Tab'키를 눌러, 그룹웨어에서 메일을 체킹하는 모드에서 저는 살며시 눈웃음과 함께 목례를 하며 자연스러운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암튼, 와이프덕택에, 완전히 얻어걸린 상황에서 의연하게 대처하고 이렇게 또 뻘짓거리 중입니다.

처음엔,
혼자 집에서 놀고 있는 게 미안해서 따라 나왔는데, 요즘은 꽤나 익숙해졌습니다. 사무실에 들어오면, 팀장님 책상 앞에 놓인 토요일자 신문들을 섭렵하고, 조용히 책을 읽습니다. 점심은 사내식당에서 혼자 배터지게 먹으며, 잠시 졸릴 때는 사무실 전화로 와이프와 잡담을 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하죠. 그러다 오후 늦은 시간엔, 이렇게 포스팅도 하고, 회사 메일정도만 체크하는 수준에서 하루를 마무리하며, 퇴근 준비를 합니다^^ (물론, 저도 바쁠 땐, 주말에 출근해서 일을 하곤 합니다)

아무쪼록,
오늘은 고대하고 고대하던 월드컵 본선 첫 경기가 있고 해서, 지금 현재 와이프를 제촉하는 중입니다-- 이미 한 달전부터 잡힌, 친구 내외와 함께 경기를 시청하기로 했거든요^^ 부디, 여섯시 전에는 끝내줘야 할 텐데, 혼자 불안해하며 이렇게 몇 자 남기고 갑니다^^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2010/06/12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근을 하면서다..

오늘따라 유난히 내가 서있는 줄의 모든 사람이 눈을 감고 있었다.

 

다 이해를 한다..

피곤 할 게지..그런데 어떻게 장난감을 의자에 앉혀놓은 것 마냥 모든 사람이 획일적인 행동일 뿐이다. 눈을 감은 채..

 

아주 평범한 현상이

오늘따라, 비뚤어진 시각으로 생각하는 내 모습이 되레 역겹다.

 

환승 역에 다가오자,

모두가 언제 그랬냐는 듯 눈을 뜨고 역을 나선다.. 누가 먼저라고도 할 것도 없이..

 

그냥 답답하다.

내 스스로도, 이렇게 살아나갈 수 밖에 없는 모진 세상의 '길들어짐'에 반기를 들 용기는 없다.

 

마음에서 느끼도록 자신을 일깨우자..

마음아.. 그냥 있는 데로 느끼고 실천하렴. 너의 몹쓸 자아에서 나오는 거짓된 위선을 이제 떨쳐내자.  정처 없이 떠도는 양의 탈을 쓴 늑대의 모습은 이제 그만 잊자. 그렇게 그냥 그렇게.. 이 현실을 원망하지는 말자꾸나.

이제, 마음 한구석에 죽어있는
그 뜨거운 무언가를 끄집어 낼 때가 된 것 같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