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에 해당되는 글 1건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을 하셨는지요? 저같은 경우는, '의외'라는 느낌보다는 '여론조사의 무용론'까지 들먹이며, 왠지 그동안 속아왔다는 느낌에 조금 씁쓸했습니다. 결과만 두고 볼 때는, 사전 여론조사의 수치와는 판이하게 다른 <출구조사>의 결과가 마냥 기쁘기도 합니다.

사전 여론조사의 존폐여부 논란
선거운동 기간 중의 여론조사와는 너무나 상이했기에, 그간 '국민의 정당한 알 권리'를 위해 시행되어 왔던 공신력있는 기관들의 각종 여론조사는 되레 혼란만 가중시켰다는 것밖에는 도저히 언급할 가치가 없었다고 봅니다.

출구조사 또한
개표 이전의 예상 수치이기에 정확한 결과는 오늘 자정이나 내일 쯤에 나온다고 하기에 조심스런 접근을 할 수 밖엔 없다고 사료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에 육박한 투표율 <2030세대의 승리>
일부, 트위터에서는 출구조사 또한 5시에 시행 되었기에, 젊은 유권자가 많이 몰렸던 투표 마감 시간인 6시 까지의 여론이 반영되면, 경합지역에서의 야당 후보들의 선전이 더욱더 빛을 발할 수도 있다는 예상까지 나오더군요^^ 아무쪼록, 단순 투표율이 높다고해서, 야당에 유리하지는 않겠지만, 무엇보다 <정권심판과 국정운영의 견제>차원의 젊은 세대의 투표율은 예상보다 선전했다는 데서 저는 큰 의의를 둡니다!
2010/06/02 - [200자 만평] - 2030 여러분, 투표하세요! 생각보다 쉽습니다^^

투표 결과를 떠나서, 이것만큼은..
기존의 여론조사의 수치를 두고, 여당의 뻔한 압승에 대한 두려움이 가시질 않았는데, 이러한 출구조사의 결과가 그저 어리둥절할 뿐입니다. 더불어, 이슈라고 한다면, <북풍><노풍>을 완전히 뒤엎은 상화에서 치뤄진 선거였기에 더더욱 야당의 참패를 예상한 여론조사의 결과가 신빙성있다고 믿어왔기에 더더욱 그렇습니다. 그저, 정의가 살아있다고 밖에 할 말이 없내요^^

어짜피 뻔한 결과인데, 뭣하러 투표하냐?
오늘 오전에, 고향 친구를 만났습니다. 함께 점심을 먹으면서 자연스레 선거 얘기가 나왔더랬죠. 제가 새벽녘에 투표를 마쳤다고 하니, 그 친구는 투표할 생각이 없다더군요. 제가 거대세력 견제를 위한 세력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아무리 당선 가능성이 없다하더라도, 소신을 갖고 투표에 임해야한다고 열변을 토했습니다.

그러던 중, '여론조사'와 관련된 재미있는 예측을 해보았습니다.
한마디로, 방법의 문제점을 끄집어 냈습니다. 논지는 사전여론조사가 무작위로 집전화나 핸드폰으로 이뤄지는데, 대다수 집에 계신 분들은 자연스레 중년층이상일 것이기에, 여론조사의 결과가 보수층에 유리하지 않겠냐는 얘기였습니다. 물론 요즘 여론조사의 경우, 세대별로 나뉘어서 진행될 뿐더러, 그 녀석의 말에 신빙성이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름 출구조사의 결과를 보며, 그럴수도 있었겠구나하며 여론조사의 맹점을 생각하게 되었죠.

사전 여론조사의 폐지를 제안합니다.
아무쪼록,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국민의 의중이 비스무리 하게라도 반영이 안된 지금까지의 여론조사 방식의 틀이 완전히 바뀌든, 아니면 선거기간 막바지에만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하지 않는 게 아닌, 처음부터 여론조사 자체가 시행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책 검증에나 힘을 써 주십시오!
각종 매체 및 기관들은 검증도 안된 수치를 내보내기 보다, 정책 검증에 힘을 써 주었으면 합니다 메니페스토 운동처럼 정책을 살펴보거나 후보 검증에 더욱더 힘을 보태, 여론 몰아가기식의 선동정치인을 뽑는 게 아닌, 진정한 일꾼을 뽑는 풀뿌리 민주주의가 행해지기를 간곡히 바랍니다.

더 이상의 사전 여론 조사는 그만ㅡ,.ㅡ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혼란스럽지 않기를 바랍니다. 자연스런 민심의 뜻이 선거 결과로 반영 되었음에도, 그간의 왜곡된 여론조사 결과는 과연 누구의 뜻이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물론, 선거 막판에 견제론이 맞아 떨어져서, 부동층(특히 2030세대)이 많이 참여해서 결과를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한다면 할 말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54.5%의 15년 만의 최고의 투표 결과는 민심의 자연스런 표출일 뿐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어서 이렇게 개표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몇 자 더 적게 되었내요^^ 저 또한, 어짜피 깨뜨리지 못할 바위라고 생각하고 쉽게 포기했었더라면, 지금의 결과는 나오지 않았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아무쪼록, 선동정치를 연상시킨 사전조사의 잘못된 방식은 분명 제고되어야 할 것임을 재차 강조하며, 이 글을 맺습니다.
[참고 기사]지방선거 잠정투표율 54.5%..15년만에 최고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