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 해당되는 글 1건



난 30대 초반(79년 생)의 앞날이 창창한 청년이다.

혈기왕성할 뿐더러, 아직도 나의 신체상태와 생활리듬은 20대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런데, 엊그제 발표된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든 노장 선수들을 보며 마음이 심숭생숭하다.

언론에서 논하기를,
이운재, 안정환, 이동국등을 이른 바 경험많은 노장선수로서, 신/구간의 조화를 통해 조커 역할을 수행 할 것을 기대한다는 것이다. 이동국이 나와 동갑임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노장선수 취급을 받는다는 게 그냥 언짢았다ㅡㅡ

이제 꽃을 피는 나이인데,
노장이라니! 그럼, 선수로서의 생명도 이제 얼마 안남았다는 건데, 언론에서 아무잣대없이 나이로 매장하는 게, 조금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물론, 자기관리가 철저한 선수들은 40대까지도 프로에서 현역으로 남는 경우도 있다)
 
하긴, 30대를 넘어서면
프로 스포츠 세계에서는 일찌감치 노장으로 분류되어, 은퇴를 준비하는 게 예사로운 일은 아니었다. 헌데, 30대에 접어들었다고 해서, 신체상태는 20대였을 때와 별반 차이가 없을 뿐인데, 이러한 분류 잣대가 내심 못마땅했었나 보다.(물론, 개인적인 생각이다^^)

내가 젊었을 때는,
그냥 지나쳤던 프로선수들의 은퇴 소식이, 이젠 동병상련의 심정이 되어서인지, 그러한 이슈가 달갑게 느껴지지 않는 것만은 사실이다. 더 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의 프로야구/프로농구의 프랜차이즈 스타들이 프론트의 압력 등으로 쓸쓸히 물러서는 모습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본인 또한,
겉으로는 후배선수들을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은퇴를 한다고는 하지만, 이는 변명일 뿐이다. 그러한 아쉬움 때문인지, 은퇴 회견장에서 보이는 눈물은 그저 서글프기만 하다. 물론, 코치 연수나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되면서, 다시금 경기장에서 모습을 보이긴 하겠지만, 그들에겐 '지도자'라는 수식어보다, '선수'로서의 자신을 더 사랑했을 것이다.

눈주름이 가득한 나의 현재 상태^^(진짜, 늙긴 늙었구나)

아무쪼록,
내 나잇대가 노장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다는 사실에, 잠시 놀라움을 금치 못했던 게 사실이다. '이제, 나도 노장취급을 받는 나잇대구나'라는 것이 어찌나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던지, 순식간에 자괴감에 휩싸이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할 중년의 삶인데, 사회에서 '나이'라는 일률적인 잣대로 분리한다는 게, 못마땅해서 몇 자 적었다. 요즘, '안티에이징'이라는 말이 유행하듯, '늙어간다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지는 않지만, 기왕이면, '젊음을 유지한다는 것'으로의 사회적 인식을 어느정도 반영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