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성관'에 해당되는 글 1건


어제 예전에 끊어놓은 헬스클럽엘 갔습니다.
비도 오고, 밤에 특별히 할 일이 없어서, 간만에 그곳을 갔었더랬죠^^

시간은 9시 무렵에 다다랐을 때입니다.
열심히 땀 빼고 잠시 물을 마시며 쉬는 찰나에, 자연스레 저의 눈은 런닝머신 위에 달린 각각의 모니터로 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우연인지, 한쪽에서 런닝머신을 사용하시는 분은 KBS뉴스를, 바로 그 옆에 계신 분은 MBC뉴스를 시청하시더군요. (이를 지켜보던 저는, 그 뒤에서 양쪽 화면을 동시에 볼 수 있어서 너무나 좋았을 따름입니다^^ )

검찰총장 내정자의 사퇴소식을 두고..
모두 헤드라인으로 이 뉴스를 다루더군요. 사실 저는 8시 반가량인가 SBS뉴스 자막을 통해 긴급속보라며 잠시 이 소식을 접하던 차에, 내심 9시 뉴스의 행보를 기다리던 차였습니다.

허나..
지금껏 양쪽 뉴스의 성향에 대해 조금은 파악하고 있었던 저였지만, 이렇게 똑같은 소재를 두고, 양쪽의 뉴스를 비교해 본 경험이 없는 저로서는 정말 신기함 그 자체였습니다. 이유인 즉슨, 이번 검찰총장 사퇴를 두고 MBC와 KBS의 확연한 보도 차이가 드러났기 때문이죠.(물론, 금번 사태만을 두고 전체를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며, 저 또한 우연한 광경에 대한 단순한 소회라고 생각해주십시오^^)

우선 KBS의 경우,
정권이 바뀌자마자, 정연주 전 사장이 물러나는 것도 모자라, 지금 검찰의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만큼 정권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얘기겠죠. 그러한 연유때문일까요? 현 정부의 고질적인 인사검증 시스템의 미비로 야기된 이번 사퇴를, 단순히 '검찰총장 후보자가 갑작스레 사퇴했다'는 짧고 간략한 토막뉴스처럼 마무리를 하곤 곧바로 장마피해로 넘어가더군요. 물론, 장맛비의 피해 또한 국민의 알권리이기에 저야 할 말이 없습니다^^

MBC는..
시작은 검찰총장 후보자의 사퇴를 다룬 것은 KBS와 동일하나, 그 다음 이어지는 보도에서는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고자, 그 사퇴의 배경에 대해  심층적으로 다뤄주었습니다. 워낙에 긴급히 보도된 뉴스였음에도 불구하고, 사퇴 소식과 함께 사퇴 배경을 소상히 말하면서, 그간의 의혹이라든지 하는 부분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충분히 알 수 있던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뭐, 둘다 공영방송이기에, 서로 경쟁하기 보다는 MBC가 검찰총장 내정자 사퇴 소식을 자세하게 다루니 KBS는 그럴 필요가 없었을런지도 모릅니다. 더불어, 한가지의 소식만을 두고, 양쪽 뉴스를 편향된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도 우습죠. 다만, 우연히 헬스클럽에 갔다가 한가지의 팩트를 가지고 KBS와 MBC의 보도관을 지켜보게 되면서, 조금은 씁쓸한 나머지 이렇게 몇 자 적게 되었습니다. 너무 주관적일 뿐더러, 오버하는 측면이 강하지만, 어쩌면 이러한 사소한 사건에서 보듯, 한쪽은 그저 국영방송의 본분을 다할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것 같더군요.

아무쪼록, 어떤 뉴스를 시청하시던 간에, 나름대로의 시각차를 견지하며 국민 스스로가 해당 소식을 줏대(?)있게 판단해야 한다는 생각을 새삼스레 하게 되었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