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아시아'에 해당되는 글 2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세계~

얌체처럼, 지 밥그릇만 보는 세계~
 



대개의 저자들이 그랬듯,
아무래도 책에서 다뤘던 내용을 그대로 표현해낼 수 있을 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을 테고, 반대로 그렇기 때문에 저자와의 만남은 책과는 다른 맛을 느끼기에 충분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쓴 책을 말로 설명하려니 쑥스럽네요.”  재밌게 쓰지도 못했는데, 강단에 서게 되었다며, 꽤나 부끄럽다는 저자^^  아마 그게 그의 첫인상이 아닐까한다.



책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는 포스(?)땜시,
강연회는 무거운 분위기일거라 생각했었는데, 시작하자마자 펼쳐지는 저자의 농이 예사롭지 않다^^ 아마도 기자라는 직업에서 나오는 뻔뻔한(?) 노련함이 무거움을 가벼움으로 승화할 수 있는 힘이 아니었나 싶다.


해외 취재차 돌아다니면서,
그가 주목했던 곳은 다름 아닌 차세대 해게모니를 좌지우지 할 수 있는 떠오르는 경제성장국 BRICs(브라질, 인도, 중국, 러시아)였다.

특히 중국이 브라질의 긴밀한 관계 속에, 일본과 한국은 쳐다도 안본다는 얘기는 새삼스럽지는 않았지만 차세대 패권에 대한 각국들의 보이지 않는 전쟁의 현실을 경각케 해주었다.


‘퍼주기 외교’의 양면성

제3세계 국가들에 대한 중국의 공들이기 전략은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중국’을 천명한 중국의 야심찬 정책방향 중의 하나이며 ‘자원외교’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허나 내머릿속에는 온통 약소국 ‘한국’의 현실이랄까?

갈수록 국제사회에서 입지가 약해지는 가운데, 이렇다가는 민족간의 자주통일은 커녕, 약육강식의 패권주의가 활개를 치는 지구상에서 정체성마저 송두리째 뽑히는 건 아닐지 걱정했다. 


중앙아시아를 선점하라!

‘중앙아시아는 중국과의 경쟁에서 꼭 선점해야할 대상입니다’ 순간 솔깃했다. 저자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는 것은 강조할 꺼리가 있다는 얘기이기 때문이다^^


땅만 파면 석유가 나온다는 신기한 나라
해저에도 기름이 깔려있고 천연자원이 풍부하다는 중앙아시아에 대한 설명에 다다르자, 순간 그의 제목에서 비춰진 피의 전쟁(에너지 전쟁이나 어차피 쌈질해서 약탈할게 뻔해서 극한 표현을 썼습니다^^) 어두운 면이 눈앞에 보이는 듯 하였다.

인상깊게 읽은 거대한 체스판이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당시의 기억의 되새김질을 할 수 있어서 희열을 느꼈다. 자원하나 변변치 못했던 미국이라는 나라가 패권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과 자국산업보호에 치중하다 지금은 신자유주의를 외친다는 아이러니컬한 얘기가 이강연회에서도 일맥상통했기 때문이다^^


중앙아시아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는 그들이 나쁘다고는 할 수 없는 건,
풍부한 자원이나 군사적, 정치적, 경제적으로 중요한 위치때문에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저 주류사회에 진입하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것을 탓하고 홧병이나 도질 뿐, 내겐 별다른 해결책이 없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어쩌면 당연하다. 우리나라가 중국만 올인하면서 달려온 지금, 우리나라의 제조업은 그곳에서 뿌리를 내렸는가? 처음엔 파격적인 조건에 내달렸던 국내 중소기업은 지금 팽(?)당한채, 줄도산과 빚에 쫓기어 국내로 다시 돌아오고 있다.


나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언론의 우매한 정책 때문에 떠오르는 세계무대가 중국과 인도, 브라질, 러시아만이 아니라 아주~ 아주~가까운 중앙아시아도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단순히 기업인들만이 아닌 일반인들, 이제 막 사회로 나오는 대학생들에게도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을 넓히고 생각의 전환을 할 수 있는 도서라는 생각이 들었다. 2008/1/11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나 또한 책을 통해, 다시 한번 책에 담긴 깊은 생각을 되짚어 보겠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사전에 입수한 저자는 경제기자의 1세대로서,
세계경제통이라 할 정도로 지구촌 곳곳을 누빈 사람이다. 매번 출장을 다녀올 때마다, 책을 출간하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게다^^


나의 경우 그를 처음 접한 건
'19단의 비밀, 다음은 인도'라는 책을 통해서 였다. 대개가 그렇듯 현장에서 만난 저자들은 책에서 다뤘던 내용을 그대로 표현해낼 수 있을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반대로 그렇기 때문에 저자와의 만남은 '책과는 다른 맛'을 느끼기에 충분할 것이고, 이게 바로 현장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해주는 북세미나의 매력이다.

자원을 지배하는 자, 세계를 지배한다!
산업사회에 접어들면서부터 이른바 검은물결의 '석유자원' 확보에 이미 수많은 나라들은 피를 흘리는 댓가를 치러야 했다. 이미 중동 석우 재편은 2차 대전 이후로 끝이 났다. 걸프전, 그외의 수많은 내전도 '부족한 자원'에 대한 자국 이기주의가 팽배했기 때문에 촉발되었다는 설(說)이 공공연한 것도 이때문이다.

지금이 과거와 다른 것은 단지 서로에게 총을 겨누지 않을 뿐,
이른바 '총성없는 자원확보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아마도 그 치열한 외교전에는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과의 관계에서도 알 수 있을 거다. 백두산을 두고 중국이 유네스코에 등록한 사례나, '조도'를 사이에두고 일본과 중국이 서로 으르렁 거리는 모습은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이른바 자국내'영토, 영해, 영공'에 대한 新보호주의에 기인한다.

'거대한 체스판'이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당시의 기억의 되새김질을 할 수 있어서 희열을 느꼈다. 자원하나 변변치 못했던 미국이라는 나라가 패권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과 자국산업보호에 치중하다 신자유주의를 외치는 것이 아이러니컬하면서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현실을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


자원 빈국의 한국, 왜 카스피해인가?
멀리보지말고, 동아시아를 보자. 기름먹는 하마라는 표현에 딱 어울리게 중국은 현재 세계 에너시 소비 2위이다.  에너지 블랙홀이라는 표현이 딱 맞다^^ 아마 중국이 선진국에 진입하면, 세계 모든 자원이 고갈 될 것이라는 신문삽화가 농담처럼 들리지 않는 것도 이때문이다. 또한 일본과 중국이 지구반대편에 위치한 아프리카의 제3세계 국가에 '퍼주기 외교'를 하는 것도 자원개발에 대한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내머릿 속에는 온통 약소국 ‘한국’의 현실이랄까?
갈수록 국제사회에서 입지가 약해지는 가운데, 이렇다가는 민족간의 자주통일은 커녕, 약육강식의 패권주의가 활개를 치는 지구상에서 정체성마저 송두리째 뽑히는 건 아닐지 걱정했다.


좋다. 지금까지의 현실은 그렇다고 인정하자!
그간 우리나라가 에너지 빈국으로서 세계시장에 참여할 수 없었지만, 지금은 10대 에너지 소비국으로서 충분한 국력을 발휘한다면, 신생 에너지 시장에 선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여기서, 이책의 저자 또한 현실을 인정하고, 새로운 가능성으로 선점이 가능한 '카스피해'에 주목하지 않았나 싶다.


'중앙아시아는 중국, 인도와의 경쟁에서 꼭 선점해야할 대상입니다’
저자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는 것은 강조할 꺼리가 있다는 얘기이기 때문이다^^  땅만 파면 석유가 나오고, 해저에도 기름이 깔려있고 천연자원이 풍부하다는 중앙아시아에 대한 설명에 다다르자, 순간 그의 제목에서 비춰진 피의 전쟁(에너지 전쟁이나 어차피 쌈질해서 약탈할게 뻔해서 극한 표현을 썼습니다^^)에서 어둠과 빛이 교차했다.


중앙아시아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는 강대국 또한 나쁘다고는 할 수 없는 건, 풍부한 자원이나 군사적, 정치적, 경제적으로 중요한 위치 때문에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한국경제의 희망이 지금의 우방국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다.
세상의 눈을 돌려야 한다. 한템포 빠른 자원부국을 선점하는 곳에 한국이 나서길 바라는 마음에서 저자는 이책을 집필하였다. 한편으론 중앙아시아의 오일달러가 두바이로 흘러간다는 책의 내용은 조금 억지스러운 면이 없지 않지만, 무엇보다 저자의 일관된 메시지만큼은 분명했다.

단순히 기업인들만이 아닌 일반인들,
이제 막 사회로 나오는 대학생들에게도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을 넓히고 생각의 전환을 할 수 있는 도서라는 점에서만큼은 명백했기 때문이다. 모두들 긴 설연휴동안 '집안의 총성없는 전쟁'은 잠시 제쳐두고, '카스피해 에너지 전쟁'을 일독하면 참 좋을 것 같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