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에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주말..
남부권을 시작으로 장맛비가 엄청나게 쏟아졌습니다. 여기저기서 수해 피해가 발생하고, 도로가 유실되는 등, 정말 장대같이 오더군요. 그런 와중에, 저희 팀은 충청남도 태안으로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 바다 구경도 하고, 회도 먹으려고 간 워크샵이건만, 하루 종일 콘도에서 지낼 수 밖에 없던, 우울한 하루였습니다. 그렇게 1박을 하고, 서울로 올라와야 하는 시점에, 팀원들이 웅성 웅성거리기 시작했습니다.

뉴스에서는
충남 태안을 비롯해서, 많은 양의 강수량이 집계가 된 터였고,  벗어나는데 빗줄기가 차지붕을 뚫고 내릴 기세더군요^^ 그야말로, 와이퍼는 있으나마나 할 정도로, 앞의 가시거리가 거의 보이지 않았습니다.서울을 출발할 당시에, 이미 빗속 공포를 겪은 팀원들은, 워크샵을 강행한 팀장님을 원망했습죠ㅡㅡ 더욱이, 토요일 스케줄이 있던 동료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발을 동동 굴려야만 했습죠.

조금 잦아든 빗줄기..
우여곡절 끝에, 저희는 집으로 향했습니다. 엉금엉금 기어간다는 표현에서 바라 보듯, 쌩쌩 달려야 할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비상등을 켜며 조심스레 운전을 했습니다. 그렇게 서울에 도착하여, 팀원들을 하나 둘씩 행선지에 내려주고, 저는 회사로 향하던 중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적이 드문 거리애서, 인파를 발견하다.
그곳은 영등포역 부근이었습니다. 신호대기 중이었는데, 빗줄기 속에서 우산도 쓰지 않은 인파가 길게 늘어서 있는 모습을 유심히 보게 되었습니다. 그곳은 다름아닌, 노숙자들을 위한 무료급식이 시행되던 <토마스의 집>이었습니다. 정말, 장맛비 속에 주변은 한산했는데, 그 분들은 긴 줄을 선 채로, 배급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잠깐의 순간이었지만,
대로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상황이기에, 유심히 지켜보았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디서나 연출될 수 있는
자연스러운 일상임에도, 제가 관심을 갖지 않은 탓도 있겠죠. 아무쪼록, 그간 서울역의 노숙행렬이나, 종로 파고다공원 부근의 급식행렬과는 다르게 느껴졌습니다.



장맛비라는 악조건에도..

살기 위한 그들의 몸부림이 마음 속, 깊이 와닿았다고나 할까요? '따스한 밥 한그릇'의 의미가 새삼 무거웠습니다. 아무쪼록, 토요일 오후,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서울 한복판의 풍경을 토대로, 소소한 일상의 의미를 찾게 되어, 이렇게 몇 자 적게 되었습니다. 2010/07/20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출근하던 길..
막 나서려는 순간 비가 오길래 우산을 챙겨갔다. 40분 뒤에 지하철을 타고 회사에 도착한 시간인 8시 40분쯤..비는 그쳐 있었다.

그리고 점심이 다 된 시각..
불과 한시간 전쯤만 하더라도 비는 안왔다. 날씨는 평소처럼 습한 기운이 돌았을 뿐, 비가 신들린것처럼 오리라고는 예상 못했다.

점심을 먹으러 나갈 당시에도
대부분이 가벼운 마음으로 식사를 하러 나갔다. 문제였다면 우리는 무심한 하늘 덕택에 우산을 안챙기고 짧은 시간 식당에서 점심을 편한하게 먹었다는 거다.

난 고향선배와
점심약속이 있어서, 광화문 네거리까지 나갔던 터였다. 기분 좋은 점심시간, 불과 20분여 차이로, 이미 밖은 아수라장이 되어 있었다.

모두들 만 굴리고 있을 뿐,
먼저 이 험악한 빗줄기 사이로 헤쳐나갈 사람은 없었다. 설사 우산을 챙긴 사람이라 할지라도, 비바람이 함께 어울려 최악의 하모니를 들려주는 이순간은 회피하였으리라..

대부분의 마음이 그렇듯..
난 누군가 슈퍼맨처럼 등장하여, 내게 우산을 건네주는 장면을 상상했다. 하물며, 직장동료라도 만났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이 컷다.

그렇게 한바탕 비소동을 겪고,
작은 간이우산 하나에 의지한 채, 회사로 돌아오는 당시의 광경은 잊을 수가 없다.

마치 암흑 속에서
누군가를 구출해내기 위해 악의 구렁텅이를 향해 힘들게 들어가고 있는 모습이랄까? 하수구는 넘쳐 흐르기 시작했고, 물이찬 도로도 꽤 많았다. 곳곳에는 사람들이 만 구르며 서있고 말이다.

하지만 언제 그랬냐는듯..지금 이순간, 광화문에 쏟아졌던 국지성 호우는 자신의 진면목을 숨겨놓고, 암흑속의 고요를 유지하고 있다.

분명 컨데!!
이놈의 비는 내가 퇴근하는 시간에 맞춰서 또 한번 내릴 것이에 틀림없다! 하지만, 이번에는 안 당하리라! 왜냐면 지금 내 손에는 우산이 2개나 있기 때문이다^^

'200자 만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든 나날  (0) 2007.08.31
어쩌다 보니..  (0) 2007.08.12
비가 얄밉다!!!  (0) 2007.08.09
전장은 승부로 말한다..  (2) 2007.07.29
신혼집  (0) 2007.07.15
트래픽이 의심스럽다  (0) 2007.07.04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