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관리'에 해당되는 글 2건



가장 치명적인 깨진 유리창은 바로 당신!
난 평소 정신이 산만하다는 이유로, 책을 봐도 건성, 무엇을 해도 타성에 젖어 임하는 것이 많았다.

독서에 있어서도 책은 읽었지만,
문득 내용을 떠올리라 하면 쉽게 생각해내지 못하였고, 그냥 의무적인 생각에 필요조건만을 만족시킬 수 있는 그런 류의 유행서만을 쫒아 읽어 나갔던 것 같다..


지금도 이러한 편식적인 도서습관에는 역시 변함이 없다..
느긋이 도서관이나 서재에서 책을 즐겨보고 있는 사람을 보노라면, 나도 모르게 내가 하지 못하는 그런 아름다운 광경이기에 한없이 부럽게만 쳐다볼 뿐이다..


책을 읽는동안 내안의 또다른 나..바로 마음속 악마가 꿈틀댄다
'넌 언제나 산만적이야, 그러니 책과는 어울리지 않아~'


평생의 습관은 바꾸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그만큼, 한번 벌어지면, 쉽게 손을 쓸 수 없는 사태로까지 번지는 이른바 '나비효과'처럼, 깨진유리창은 작은 습관에서 생겨나는 그리고 작은 실수에서 생겨나는 일상의 일들이 아닐까한다..


책에 등장한 예시나 다양한 사례들은 
진부한 목소리만을 대변할 뿐이기에 어쩌면 좀 지루해 했을 지도 모른다..'이거 뻔한 얘기아니야' 하면서 말이다.

나는 내자신을 하나하나의 사례에 견주어 나였다면,
그리고 사람인데..그정도는 눈감아줄 수 있지 않을까 하면서 계속 책 속의 나를 떠올릴 수 있었다..


수많은 기업들의 흥망성쇄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다고 한다..
하물며 이것이 무조건 사소한 실수에서 비롯되었다고는 할 수 없지만, 분명한 메시지는 있다. 바로 서두에서도 명확하게 표현한 직원의 사소한 행동이 깨진유리창의 발단이 될 수 도 있는 것이고, 스타벅스의 직원교육에서 볼 수 있듯이, 철저한 사람관리가 바로 한기업의 이미지를 좌지우지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는 것이다.


모든 사회의 구성원의 핵심은 바로 '사람'이다.
사람들이 모여 공동체를 이뤄나가고 사회를 이끌어 가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논리에 입각하여, 깨진 유리창의 법칙은 우리가 중요치 않게 여겼던 생활의 소소한 부분들에 초점을 맞춰 이야기를 풀어나간다..그것도 아주 일반적인 얘기로 말이다^^


나 또한 첫인상, 첫느낌을 상당히 중요시 여기고,
호의에 대해서는 상당히 관대하다..식당에 들어섰다고 가정할때, 매장직원의 불친절함, 비위생적인 모습, 늦깍이 대처를 보노라면 쉽게 등을 돌리지만서도, 의외의 호의적인 행동, 그리고 생각치도 못했던 서비스들을 받게 되면 마치 나를 알아준 것에 고마워 음식맛이 뛰어나지않더라도 그식당은 또 찾게 된다.


이는 어느직장에나 보편적으로 적용이 가능한 사례가 아닐까한다..
일년간 수도없이 '우리는 사회공헌 활동을 열심히 하는 기업입니다'라는 카피와 함께 막대한 홍보비용을 쏟아붇고는 한순간에 분식회계로 그동안 투자했던 사회비용과 이미지는 한순간에 날라가는 것이 요즘 세상이다.


이에 반해 끊임없이 내부역량을 강화하고,
대대적인 홍보비용을 안쓰지만 윤리경영속에, 매주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온 기업은 그 생명력도 길뿐더러, 흥망성쇄를 떠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성장을 해나간다..


물론 단순하게 이면적으로 바라볼 수 없는 것이 기업활동이며, 깨진 유리창만으로 설명하기는 무리다. 이에 최소한 고객을 대하는 회사라면, 공적인 행동에 있어서는 필히 강박행동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철저한 인사지침이 필요하지 않나 싶다.


자기관리만큼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중요한 것은 없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는 속담을 떠올리면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스타벅스의 사례에서처럼, 직원간 분업화와 모든 업무에 대한 메뉴얼화로 한사람이 빠지더라도 똑같은 커피맛, 똑같은 서비스가 가능하게 한 것이 아닐까 한다..

첫째도 내부의 고객(사원). 둘째도 소비주체 고객(손님)이며, 무엇보다 잠재적인 고객을 위해서..우리는 강박관념 속에 강박행동을 해야하지 않을까한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분만큼 왕성한 집필활동을
하시는 분도 없을 것이다.. 분야는 경제/경영에 무게중심이 가있지만, 그렇다고 그가 책을 대하는데 있어서도 편식을 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가 이렇게 많은 책을 집필할 수 있었던 원동력도 독서의 힘에 의해 가능했으며, 바로 그 비법이라 할 만한 것이 이 책이 아닐까한다.


촌철살인 (寸鐵殺人) 이라 했던가?
책마다 그냥 손이가는대로 쓰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무엇을 말하든지 핵심이 있었고, 그 핵심을 다시 리마인드까지 시켜주셨고, 이해가 되기 싶게 실존인물들의 사례를 나열해주셨다. 책에서 말하는 중요한 그의 메시지는 금방이라도 책은 어떻게 읽어야하고, 책을 대하는 방법에 대해서 스스로 다짐하게 해주었다..


지난 3월경,
학교 선배의 도움으로 공병호씨 강연회를 들을 기회가 있었다. 너무나도 냉철할만큼 자기관리에 철저하신 분이라, 솔직히 그닥 내키지는 않았지만, 한번 이사람은 어떤 생각으로 이리도 왕성한 활동을 하나싶어 경청하며 듣게 되었다.

너무나도 '방법'을 많이 터득하신 분..
이게 어쩌면 나의 결론일지도 모른다..중요한 것은 그러한 방법을 자신에게만 가두어두지않고, 몸소 실천하시며, 타인과 공유할 줄 아는 이시대와 적합한 지식인이라는 생각을 했다.


자기관리와 실천력..
그게 지금의 그를 만들었을 것이다. 나도 매번 새벽 4시에 일어나겠다고 다짐하고, 올해는 100권의 책을 읽고, 20여권의 책을 집필하겠다고 생각은 할 수 있다. 하지만 매번 생각에서만 맴돌뿐, 온갖 핑계로 교묘히 건수를 만들어 목표를 수정하게 된다..급기야 해놓은게 아무것도 없다며 자괴감에 휩쓸리기까지 하면서 말이다^^


그가 책에서 보여주는 메시지는 단연 실천이다..
내가 어떤 상황에 처해있든지 간에, 흔히 말하는 자투리시간(그에게 자투리시간이야 말로, 가장 소중한 독서의 기회이자, 인생의 해안을 밝혀주는 시간이다)과 주말을 그는 독서와 함께 보낸다..그리고 일말의 핑계거리가 상상도 되지않을만큼, 여러권의 책을 한꺼번에 읽어나간다..


저자는 책을 통해 무엇을 얻기에 이렇게 독서에 열중하는가?
하루가 24시간이라는게 못내 아쉬어할만큼, 바쁜 분이지만 그에게 있어 독서야말로 지금의 그를 이끄는 아주 근본적인 인생지침서라고 생각한다. 책을 단순히 읽을거리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책과 대화하고, 책자체를 사랑하고, 급기야 책의 내용을 자기 것으로 승화하여, 언제든지 지식에 목마를때, 책을 통해 답을 얻는 친구같은 존재라고 할까? 읽는내내, 그의 생각에 꼬투리를 잡기보다는 동화되어 가는 것을 체감케 되었다.


인생은 넓게 바라봐야한다..
그런데 우리는 한정된 공간에서 한정된 사고방식으로만 살아가게 된다..바로 이점에서 독서야말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해주는 하나의 길임에는 분명하다..다른 사람의 주옥같은 생각을 통째로 내것으로 만들 수 있는 그런 현명한 방법이 바로 독서가 아닐까한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