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쓸데없는 생각이지만,
요즘 언론에서 호들갑 떠는 박찬호 선수의 동양인 최다승에 대한 의미 부여는 개인적으로 그만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시들해져 버린 메이저리거 방송..
94년도 인지, 95년도 인지 박찬호 선수가 메이저리그에 처음 데뷔했을 때만 하더라도, 정말 꿈의무대에 섰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나와같은 그 당시의 청소년들에겐 큰 희망이었다.

감히 넘볼 수 없는 야구 본토에서..
고등학교 재학 당시, 인천방송(iTV)을 통해, 오전 11시경에 주를 이루는 그의 선발등판 경기는 그야말로 월드컵 경기만큼이나 큰 관심사였다.

쉬는 시간만 되면
EBS 수능방송을 보라고 지원해 준 TV 스크린 앞에서, 모두가 그의 호투를 바라며 MLB를 시청하곤 했었다.

그런 그가..
내가 30대를 넘어선 지금의 세월같이, 메이저리그에서는 온갖 산전수전을 다 겪고 노장의 설움을 톡톡히 느끼며, 근근히 메이저리거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더불어, 대표팀 은퇴 논란과 관련해서도, 메이저리그에서의 불안한 자신의 입지를 고려하여, 심사숙고한 결정임을 눈물로서 고백까지 했었다.

그래서 더욱..
요즘들어 뉴욕 양키스에서 방출당한 설움을 딛고 일어서는 박찬호를 향해, 단지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승패 기록의 전유물로만 보도되는 것 같아, 펜의 입장에서 못내 아쉽게 느껴졌다.

뛰는 것 자체에,
프로정신으로 무장한 노장 선수를 응원하는 것도 모자란 판국에, 왜 이렇게 승패에 연연하는지 안타까울 따름이다. 물론, 나 스스로도, 일본의 노모 히데오를 넘어서서, 새로 이적한 피츠버그에서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으면 하는 바램도 분명 있다. 더욱이, 2승만을 남겨 놓은 상황에서, 분명 기회는 계속될 것도 알고 있다.
Chan Ho Park and Chad Kreuter (2000)
Chan Ho Park and Chad Kreuter (2000) by iccsport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지만,

그는 뛰는 것 자체로도,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 자신 또한, 노모 히데오가 세운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기록을 넘어서기를 간절히 바라는 동기부여는 확실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의 가십성 기사는 그를 자극만 할 뿐이라고 여겨진다. 개인적으론 그가 기록을 세우지 못할지언정, 십 몇 여간의 세계 최고의 리그에서 꾸준히 활약했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편으론,
과연 일본 언론들 또한, 노모히데오의 기록이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데서 의미를 찾을지 의문이 든다. 이렇게 국수주의적 사고방식으로, 기삿거리를 찾기 위한 우리만의 경쟁 보도가 아닌지도 말이다. 꼭 이런 식으로, 국민의식을 부추겨야만 하는 것인지도, 정말 '누구를 위한 보도'인지 심히 묻고 싶다.

과연 본토에서도..
진정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인정하는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가치가 있기보다, 박찬호라는 선수 자신의 올 한해 '피츠버그'에서의 에이스 도약이 무엇보다 값지지 않을까 싶다^^

아무쪼록,
동양인 최다승은 분명 우리에게만 의미가 부여 되더라도, 가치가 있는 일임에는 틀림없다. 다만, 언론의 모든 시각이, 박찬호 선수의 메이저리그 생활보다는 단지 '타이틀 한 꼭지' 제대로 걸어놓고, 그것만을 좇아가는 형국인 것 같아 씁쓸해서 이렇게 몇 자 적고 간다.

머나먼 타국에서,
모든 피처 포지션을 소화하며 굳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노장 박찬호 선수의 건투를 빌며, 짧은 글을 마친다! 박찬호 선수~ 화이팅!!!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까운 나라(?) 중국에서
열린 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우선, 목표를 초과 달성한 우리나라 선수단과 열띤 응원을 보낸 국민 모두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짝~ 짝~ 짝~

 

고조되는 민족주의.. 세계화의 뒷면..
이번 올림픽하면 우리 선수들의 쾌거뿐만이 아니라, 장이모우 감독의 탄탄한 연출이 빛을 발한 화려한 개막식이 인상 깊었습니다.

 

개막식에서 보듯,
중국은 자국문명에 대한 자부심이 무척이나 강한 나라라는 것을 느끼셨을 것입니다^^

이웃나라인 일본을
지금까지도 탐탁지 않게 여기는 이유 중의 하나도 제국주의 시절에 침탈 당한 과거사에 기인한다고 할 정도로, 대륙을 호령했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바탕으로, 그들은 세계의 중심임을 자처합니다.

 

더불어, 이 거대한 나라에는 소수민족들이 공존하며 살아가고 있는데요. 그 중 하나인 티벳의 독립운동에서 보듯, '하나의 중국'을 표방하는 그들에게 있어서, 분열은 절대 용납할 수 없습니다. 대만이 아직도 국제사회에서 외면 받은 채, 중국의 그늘에 가려져 있는 맥락 또한 마찬가지일거라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류열풍과 반한감정

요즘, 중국에는 반한감정이 들끓고 있다고 합니다. 여자양궁경기가 열리던 날이었죠. 한국낭자들이 활시위를 당기며 집중하던 순간, 중국 관중들의 비신사적인 행동이 상당히 거슬렸습니다. 허나 대부분의 경기에서, 중국관중들은 한국선수들을 외면했다더군요. 심지어 일본과의 경기에 있어서도 일본을 응원할 정도였다고 하니, 어쩌다가 이지경이 되었을까 하며 더 이상 말을 잊지 못했습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한류열풍 속에 서로를 존중해주었던 사이였는데, 이렇게 되었다는 점이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저 멀리, 국경을 맞대고 있는 주변국들의 사이가 더러 안 좋은 경우는 보았지만, 국민정서상 이렇게 배타적인 경우를 처음 접한 저로서는 조금 충격적이었으니까요.

 

그래도 뭐가 좋으신지
 우리나라 국가원수는 얼마 전에 방한한 중국주석과 계속된 미소와 포옹을 통해 친밀감을 과시하더군요. 폭력사태, 이어도 문제, 심지어 폐막식 당시의 영해 표기 문제에 대해 자세한 언급을 해주셨으면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 내심 아쉬울 따름입니다.

 

코리아 패싱 효과라고 아시나요?
우리나라는 ‘한강의 기적’을 일궈내고, 지금은 경제규모로만 봐도 세계 13위권의 나라입니다. 허나 외교력의 부재인지, 주변 열강들의 영토야욕에 대한 끊임없는 망언을 접하며 살아가고 있죠. 일본의 독도 망언에 국민들이 지칠까 싶더니, 이젠 중국이 이어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하는군요. 엄연히 실효적 지배가 인정되고, 한 주권국가의 고유영토임에도 불구하고, 위정자들은 아무 말씀이 없습니다.

오죽 답답하면,
힘없는 민초(누리꾼)들이 나서서 미국의 유력일간지에 전면광고를 게재했을까요.. 그것도 자비로 말입니다. (이러면 안되겠지만, 우리도 대마도와 간도지역에 대해서 권리주장을 펼치면 어떨까요)

 

이렇게 주변열강들의 틈바구니에서 무시당하는 지금의 처지를 이른바 코리아 패싱효과라고도 할수 있습니다. 동북아에서는 중국과 일본 사이에서 가교역할을 하지 못하는 현실, 그리고 전세계적으로는 경제규모가 상위권임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한국이 관심대상이 아니라는 사실이 이를 입증하고 있습니다.


10만 달러의 패러다임을 짜라!
<미션 10만달러>란느 책을 보면, 저자는 정확히 국제사회에서 외면 받고 있는 한국의 현실을 피부로 느끼게 해줄 뿐더러, 무한경쟁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한 다양한 비전을 제시해주고 있습니다. 단편적인 얘기로, G13 회의 석상에 남아공과 친디아(중국, 인도)는 참여하는데, 한국은 없다고 합니다. 어쩌면, 저자는 현재의 상태를 단순히 비판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위기를 재조명하고 다시금 일어설 수 있도록 일침을 놓았던 것입니다.

 
각종 규제 허들에 대한 문제점을 머릿 속에 꿰듯 작은 정부가 되어야 한다는 그의 논리는 자칫 신자유주의에 대한 맹신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했지만, 거시적인 흐름으로 분명 우리가 깨야 할 사고방식과 고쳐야 할 사회규제, 지향해야 할 패러다임에 대해 정확하게 짚어주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2만달러에서 허우적 거리는 우리나라의 10년뒤 모습..
다시금 '세계 속의 한국'으로 창비하기 위하여 준비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