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하루 일과?
아침에 컴퓨터를 마주하면서 시작한다. 하루종일 모니터만 쳐다보는 건 이제 일도 아니다. 그리고 집에 가서는 또 남은 시간을 TV 모니터만 바라보다가 잠이 든다..

그렇다..
매일 매일을 모니터를 마주하면서 난 생활하고 있다. 모니터에서 나오는 뜨거운 열기에 가끔 짜증이 날 때도 있지만, 이제는 이 녀석과 함께하는 시간이 내겐 일상이 되어버렸다.

반대로..
책만 펴면 낮이고 밤이고 잠이 쏟아진다ㅜㅜ 잠시 춘곤증이라고 생각하지만, 30분도 채 안되어 화학적 반응이 시작되는 것을 보면 이미 내 몸이 독서에 낯설어 하는 게 틀림없다.

근래들어..
지하철이나 버스를 제외하곤, 집에 잔뜩 꽂혀있는 서재근처를 가본 경험이 드물게 된 것도, 나의 모니터 편력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는지 모르겠으나, 책만 펴면 졸려오는 내 모습이 한심스럽다. 더불어, 수동적 삶에 적응하여 무감각 무표정으로 변해버린 내 자신이 안쓰럽기까지 하다.

난 이성적 동물인데, 왜 주체적 삶을 살아가는 걸 두려워할까?

주말에
훤히 트인 산에 오르거나 하면, 가슴 속 짓눌렸던 폐쇄적인 응어리(?)가 한순간에 뛰쳐나오기도 하지만 그저 그 순간 뿐이다.

가끔
사람 정이 그리워, 지인들과 소주잔을 기울일 때가 있다. 그러면 나도 모르게, 잊혀졌던 아날로그적 감성이 풍부해지면서 본연의 내 모습을 되찾곤 한다. 너무나 기쁜 나머지, 가끔 정신 줄을 아예 놓아 버리는 게 문제라면 문제일 것이다^^

순수했던 나의 자아여..
이것도 계산, 저것도 계산하며 심지어 사람관계까지 요리저리 좁은 잣대를 기울이며 난 생활해왔다. 누군가가 호의를 베풀면 먼저 의심부터 하고, 되레 그 사람을 멀리 해야겠다는 생각마져 든다.

어렸을 적엔..
이웃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라고 배웠건만, 이젠 주변이 되레 공공의 적이거나 대게 얼굴도 모르면서 살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이 사회의 불신의 벽은 단순히 위정자들에게만 속한 게 아닌, 서민들의 뼛속까지 점령한 게 틀림없다.

세상에 피해만 주지않도록 조용히 살면 되지^^
이렇게 사고하는 내가, 감성이 어쩌구하는 건 정말 우습다. 나같은 무미건조한 존재가 책을 펴면 졸린 것도 당연한 세상의 이치요. 지금까지 잘 버텨온 것만 해도 장하다.

잊고 산 1%의 감성에 그래도 99%의 내 인생을 건다.
내게도 유토피아는 있다. 잠시 잊고 살아갈 뿐, 언젠가 드넓고 푸른 이상향의 세계를 꿈꾸며 살 것이다. 마치 고향에만 가면, 마음이 편해지고 어릴적 순수했던 본연의 모습을 되살아나듯 말이다.
2009/10/09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
나같이 돈없는 샐러리맨들에게 결혼이란는 건.. 물질의 현실계와 행복의 이상계를 끊임없이 왔다갔다하는 줄다리기다.ㅋㅋ요즘 드는 생각으론, 인생의 빛을 밝혀주는 축복받는 일이자, 한편으론 인생의 빚을 안겨주는 양면성을 지닌 것.. 형이상학과 형이하학의 경계선에서 온갖 고난을 겪게하고 득도를 하게끔 하는 무서운 존재라고나 할까?

나처럼 줏대없이 갈팡질팡할 때,
당대의 철학자들은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이보게..중용의 길을 걷게나..그렇다보면 자연스레 해결이 될거야..

지금의 내 상황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
현실계의 삶이 어느정도 뒷받침 되어야 사람답게 살아갈 수 있기에, 주위를 관찰하고 평균적인 삶을 살아가기 위해 지금 발버둥치고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상계의 결혼 준비는 무일푼으로 이미 다 이뤄놨다고 생각하니깐^^

그래서 요즘
여기저기 은행창구를 돌아다니고, 특히 회사 1층에 위치한 모은행직원과는 상당히 친분을 쌓게 되었다^^ 요즘 그친구와 많은 얘기를 나누며, 비슷한 또래라서 그런지 무척 나만 보면 반기는 것 같다..물론 영업 마인드이겠지만서도 나에게 최상의 조건의 대출 서비스를 제공해준것 같기도 하고.. 마치 그친구와 얘기하면, 내가 돈걱정 하나도 없이 대출만으로도 장가를 쉽게 갈 수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정도니깐!

여기서 순간 화가 치밀어오는 이유 한가지~ 내안의 악마녀석이 나를 갈군다..
"근데 그럼, 어쩌라구! 그게 내돈이야? 다 빚이지" 내월급으로 이자 감당은 어떻게 할 것이며, 당장의 동생과 여친까지 합이 3식구의 생활비는 어쩌건데! 와르르~~잠시의 안정감이 무너지는 건 이렇게 한순간이다--

그래도 길은 있을거야..
세상에 쉬운게 어디있니? 결혼하려면 다 조건인데, 그래도 넌 행복한거잖아..예비 처가에서도 다 이해해주고말야..다시한번 힘내보자!! 홧팅!!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야기도..  (0) 2007.02.24
기적이 일어난다..  (0) 2007.02.22
인생의 빛? 인생의 빚--  (0) 2007.02.22
나의 포지셔닝은 어디까지인가?  (0) 2007.02.19
좁은 어깨..좁은 마음..  (0) 2007.02.19
사랑 + 희생  (0) 2007.02.19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