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에 해당되는 글 1건


낼이면 신혼여행을 가니깐, 한동안 이곳에 못오겠죠^^
어제는 새로들어가는 신혼집 대청소를 하러 갔습니다.
바로 오늘 이삿짐을 들여놓기 위해서 말입니다.

요즘 뭐, 휴일도 없고, 평일은 회사에서 붕떠있고.
매일 매일이 매롱이 상태인지라 정신을 놓고 다닌다는 말을 어머니께 많이 들었습니다.

일주일전부터 올라오신 어머니는 현재 제가 살고 있는 집의 살림살이서부터,
새로 이사가는 집을 오가시며 신접살림을 꾸리시는데 여념이 없으십니다.

오로지 아들놈하나 장가보내는 것에..자신이 해줄 수있는 것들은
모두 집중하신채로 말입니다.

웃으시면서, 제동생만큼은 이렇게 갑자기..
그리고 준비없이 보내지 않겠다고 다짐하시더군요..
순간 맘이 찔렸습니다.

괜시리 결혼을 빨리하게 되서, 내심 걱정스러웠는데
요즘 소심해진 덕분에, 어머니의 지나가는 말한마디도 예사롭게 들리지는 않았나 봅니다.

한동안을 긴장의 끊을 놓지 못한 탓인지..
매일 매일 짜증으로 일관했던 시간이 헤아릴 수 없었습니다.

그덕분에 어머니한테도 화살이 돌아가..
전화통화중에도 화를 버럭내기도 하고,

인생선배로서 조언을 해주시는 부분에서도
내가 알아서 한다는 식으로 답을 피해가곤 했었습니다.

매일매일이 이렇게 회고하는데 시간을 다보내는 저를 가만히 짚어보면,
그만큼 요즘 온갖 생각과 해야할 것들에 대한 포스가 장난이 아닌건 사실입니다.

한번은 여친, 한번은 어머니, 한번은 장모님, 한번은 친구, 그리고 여기저기서 온갖 요청들에 대해
혼자서 해결하기에는 때론 너무나 벅찼습니다.

해도 해도 끝이없는 그런 과정..그나마 이제 결혼하는 당일날이 다 되어가서야..조금씩 신혼살림도 들어오고, 신혼집도 정리하고, 이사도 하고, 이것저것 굵직한 것들이 하나, 둘씩 해결되어가니깐,

결혼준비의 고난을 이겨내고, 진짜 결혼의 행복을 생각할 수 있는 여유가 잠시나마 오는 것 같습니다^^

그저 신혼여행을 가고 싶은 가장 큰 바램이 있다면, 조용한 곳에서 신경끄고 잠잘 수 있다는거..
요거에 가장 큰 기대를 하고, 떠날 맘 뿐입니다..

'난꿈을꾼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착의 성과!  (0) 2007.06.26
손톱&발톱  (0) 2007.05.26
정신적 공황을 벗자  (0) 2007.05.26
순간 나는 사오정이 되버렸다--  (0) 2007.04.19
하나 뿐인, 여동생  (1) 2007.04.17
知己  (1) 2007.04.12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