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1/11[관련글]카스피해 에너지 전쟁을 보고^^

2008/08/15[관련글]장귀안귀안 선수는 정말 귀한 선수입니다!

2008/08/13[관련글]중국의 자국사랑 그리고 국수주의

중국은 유구한 역사와 함께, 민족에 대한 자긍심이 강한 나라입니다. 전세계에 깔려있는 화교들의 외교력과 네트워크도 정말 부러울만 하죠. 더욱이 요즘에는 일본보다 중국을 세계경제의 한 축으로 인정하고 이를 받아들이는 나라들도 상당수가 됩니다.

이에 따른 중국의 외교력이 요즘 새삼 주목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방위적으로 '당근과 채찍'을 적절히 섞어가며, 우방이면서도 할 말은 다하고 미국을 견제하는 나라는 아마 중국정도밖에 없지 않을까 싶군요. 매번 위안화상승과 관련해서, 국제사회와 마찰이 있더라도 절대 굴하지 않을 뿐더러, 대만을 국제사회에서 고립시키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는 막강한 나라죠.

글로벌 경제위기에 투자에 열을 올리는 나라?
전세계적으로, 요즘같은 시기에는 오로지 경기부양에 온 힘을 쏟아붓는 게 사실입니다. 우리나라도 상당히 몸을 사리고 있죠. 뭐 '앤캐리자금 청산과 채권 만기 도래에 따른 3월 위기설'이다, 어제는 또 '동유럽국가를 비롯해서 전역으로 위기가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더군요.  

이러한 와중에도,
중국은 막대한 외환보유고(2조달러 규모라더군요)를 바탕으로, 자원외교에서 상당한 실리를 얻어왔습니다. 특히나 국제사회에서 관심밖이던 제 3세계 국가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외교력을 통해, 상당수의 천연자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이미 아프리카의 상당수 국가들은 화교들의 영향력아래, 많은 교류와 민간지원이 이뤄져 왔으며 우방국가의 이미지 제고에도 큰 도움이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중국에 놀러갔을 때, 찰칵~PENTAX Corporation | PENTAX Optio 33LF | Pattern | 1/80sec | F/2.6 | +0.30 EV | 5.8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3:01:26 07:42:00

여기는 중국 만리장성


엄청난 외교력
정말 얄미울 정도로, 국제사회에서의 중국의 위상은 기새등등합니다. '티벳독립문제'만 봐도, 샤르코지가 달라이라마와 회동했다는 이유로 '에어버스 구매 중단' 협박과 같은 보복성 외교로 대응했다는 사실도 널리 알려져 있습죠. 뭐, '대만고립'할 것없이, '하나의 중국'이라는 의미심장한 문구에서 보듯, 그들은 '올림픽 성화봉송사태'에서 보여준 민족성은 때론 과도하기까지 했습니다.

자원외교 VS FTA
중국이 최근에는 오일머니와 함께 독재를 꿈꾸기 위해 헌법을 개정하려다 실패한 베네수엘라의 차베스대통령과와도 손을 잡았습니다. 세계경기 침체 속에, 석유가격도 떨어지는 마당에, 양국간에 윈-윈전략이나 다름없죠. 아무쪼록 200년간 석유를 공급받는 계약이라니, 엄청납니다. (뭐, 미국도 서로 으르렁대지만, 사실 베네수엘라에서 석유를 공급받고 있답니다) 경제문제에 있어서, 이데올로기가 어디있냐 하겠지만, 과연 우리나라였다면 미국의 눈치를 보느라 이러한 외교력을 펼칠 수 있었을지 의문입니다.

솔직히 부럽습니다.
우리나라가 부끄럽다는 게 아닙니다! 이명박정부는 FTA에 올인하다시피 했는데, 아직 성과가 전무한 실정입니다. 뻥뻥터지는 중국에 비해, 우리정부에서 강력이 추진 중인 FTA는 국내에서도 정점을 찾지 못하고 헤매고 있을 뿐더러, 미비하게나마 진행되고 있습죠.(EU와도 협상결과에 기대를 겁니다^^) 조만간 경제협력과 관련하여, 3개국 순방(뉴질랜드, 호주, 인도네시아)을 다녀오신다는데,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라구요.

난새에 영웅이 탄생한다는 말..
바로 중국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모두가 몸을 사리는 이 마당에, 넘쳐나는 달러로 세계경제위기로 헐값이 되어버린 기업들을 인수한다거나, 정부가 직접나서서 투자를 장려하고 있습니다. 충분한 총알 확보(석유자원)속에, 미래를 내다보는 공격적인 행보가 '답'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언젠가 '불황 속에 워렌버핏의 가치투자'가 빛을 발하듯 중국은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발판삼아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이 아메리카'처럼, 세계 최강대국이 보호주의에 앞장서는 마당에, 우리나라도 '4대강 정비'와 같은 사회간접자본 투자로 국내경기 활성화에 혼신의 힘을 다할 뿐입니다. 경제문제에서 만큼은 어떤 '과정'보다 '결과'를 중요시 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이에 무엇이 정답일지는 모르지만, 우리나라와 대비되는 그들의 행보를 조용히 지켜 보렵니다^^ 2009/02/19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