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저 멀리 극동지방에서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 러시아로 단기 어학연수를 떠난 유학생이, 원인모를 집단 구타에 의해 사망했다는 것이다.

헌데, 오늘 아침뉴스를 듣던 중에
심각한 외교적 사례로 비화될 수 있는 살인사건을 두고, 러시아 현지에서 단순 폭행사건으로 시급히 마무리를 지으려고 한다는 보도를 보았다. 용의자의 석연치않은 살해동기나 철저한 규명없이 말이다.

국력? 외교력?
우리 모두가 주지하다시피, <이태원 살인사건>은 아직까지도 미궁에 빠진 살인사건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치외법권이 인정되지도 않는 술집에서, 한 청년이 외국인에게 무참하게 살해됐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진범논란이 뜨겁다.

난 이런 가설을 생각해봤다.
만약, 그 외국인이 미국인이 아니었더라면, 사건의 진상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을까? 그와 반대로, 문제의 그 장소에서 미국인이 살해되었더라면 결과는 어땠을까?

뭐, 다 나의 잡생각이지만,
두사건 모두, 외국인에 의한 자국민의 사망사건이라는 점에서 동일하다는 점에서, 난 그저 씁쓸하다. 더욱이, 모두가 진실을 은폐한 채, 사건을 덮어 두기에 힘쓴다는 점에서도 말이다. 더불어, 용의자들의 묵비권에 가까운 태도로, 정확한 사건규명이 어려운 것도 마찬가지이다.

이게 현실?
두 사건이 다른 점이 있다면, 하나는 국내에서 일어난 사망 사건이고, 다른 하나는 외국에서 일어난 사망 사건이라는 것 밖에 없다.

덕분에, 내가 안타깝게 생각이 드는 건
이러한 현실이, 한 나라의 국력에서 비롯되는 것은 아닌가싶어서 그렇다. 가령, <금강산 피살사건>이나, 피디수첩인가에 소개되었던 남미의 어느나라 감옥에 살해협의로 복역 중인 자국인에 대해서는 나름 언론플레이에 큰 목소리(?)를 내는 것 같은데, 유독 강대국과의 불미스러운 일앞에서 작아보이는 것은 왜 그런지 모르겠다.

지금도 자국민 보호를 위해,
외교 공관을 통해 모든 행정력을 지원하는 나랏 분들에게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보낸다. 허나, 러시아와 외교적 문제로 비화될 지라도,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진실(?)이 밝혀졌으면 하는 바램에서 몇 자 적었다.
 
순탄하지는 않겠지만 
이러한 노고야말로 국민들로 하여금, 대한민국의 애국심을 드높일 수 있는 자랑스러운 사례로 기억될 것이다. 2010/02/23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세계~

얌체처럼, 지 밥그릇만 보는 세계~
 



대개의 저자들이 그랬듯,
아무래도 책에서 다뤘던 내용을 그대로 표현해낼 수 있을 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을 테고, 반대로 그렇기 때문에 저자와의 만남은 책과는 다른 맛을 느끼기에 충분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쓴 책을 말로 설명하려니 쑥스럽네요.”  재밌게 쓰지도 못했는데, 강단에 서게 되었다며, 꽤나 부끄럽다는 저자^^  아마 그게 그의 첫인상이 아닐까한다.



책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는 포스(?)땜시,
강연회는 무거운 분위기일거라 생각했었는데, 시작하자마자 펼쳐지는 저자의 농이 예사롭지 않다^^ 아마도 기자라는 직업에서 나오는 뻔뻔한(?) 노련함이 무거움을 가벼움으로 승화할 수 있는 힘이 아니었나 싶다.


해외 취재차 돌아다니면서,
그가 주목했던 곳은 다름 아닌 차세대 해게모니를 좌지우지 할 수 있는 떠오르는 경제성장국 BRICs(브라질, 인도, 중국, 러시아)였다.

특히 중국이 브라질의 긴밀한 관계 속에, 일본과 한국은 쳐다도 안본다는 얘기는 새삼스럽지는 않았지만 차세대 패권에 대한 각국들의 보이지 않는 전쟁의 현실을 경각케 해주었다.


‘퍼주기 외교’의 양면성

제3세계 국가들에 대한 중국의 공들이기 전략은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중국’을 천명한 중국의 야심찬 정책방향 중의 하나이며 ‘자원외교’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허나 내머릿속에는 온통 약소국 ‘한국’의 현실이랄까?

갈수록 국제사회에서 입지가 약해지는 가운데, 이렇다가는 민족간의 자주통일은 커녕, 약육강식의 패권주의가 활개를 치는 지구상에서 정체성마저 송두리째 뽑히는 건 아닐지 걱정했다. 


중앙아시아를 선점하라!

‘중앙아시아는 중국과의 경쟁에서 꼭 선점해야할 대상입니다’ 순간 솔깃했다. 저자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는 것은 강조할 꺼리가 있다는 얘기이기 때문이다^^


땅만 파면 석유가 나온다는 신기한 나라
해저에도 기름이 깔려있고 천연자원이 풍부하다는 중앙아시아에 대한 설명에 다다르자, 순간 그의 제목에서 비춰진 피의 전쟁(에너지 전쟁이나 어차피 쌈질해서 약탈할게 뻔해서 극한 표현을 썼습니다^^) 어두운 면이 눈앞에 보이는 듯 하였다.

인상깊게 읽은 거대한 체스판이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당시의 기억의 되새김질을 할 수 있어서 희열을 느꼈다. 자원하나 변변치 못했던 미국이라는 나라가 패권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과 자국산업보호에 치중하다 지금은 신자유주의를 외친다는 아이러니컬한 얘기가 이강연회에서도 일맥상통했기 때문이다^^


중앙아시아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는 그들이 나쁘다고는 할 수 없는 건,
풍부한 자원이나 군사적, 정치적, 경제적으로 중요한 위치때문에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저 주류사회에 진입하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것을 탓하고 홧병이나 도질 뿐, 내겐 별다른 해결책이 없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어쩌면 당연하다. 우리나라가 중국만 올인하면서 달려온 지금, 우리나라의 제조업은 그곳에서 뿌리를 내렸는가? 처음엔 파격적인 조건에 내달렸던 국내 중소기업은 지금 팽(?)당한채, 줄도산과 빚에 쫓기어 국내로 다시 돌아오고 있다.


나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언론의 우매한 정책 때문에 떠오르는 세계무대가 중국과 인도, 브라질, 러시아만이 아니라 아주~ 아주~가까운 중앙아시아도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단순히 기업인들만이 아닌 일반인들, 이제 막 사회로 나오는 대학생들에게도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을 넓히고 생각의 전환을 할 수 있는 도서라는 생각이 들었다. 2008/1/11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나 또한 책을 통해, 다시 한번 책에 담긴 깊은 생각을 되짚어 보겠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