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에 해당되는 글 2건



이젠 예비군도 아닌,
민방위 신분이지만 군 시절을 떠올리면 그냥 흐뭇하다.

한가한 주말,
여기저기에 퍼져있었던 글이나 사진들을 정리하면서, 당시의 추억을 고이 간직한 사진 2컷을 올려 본다^^

무더운 여름,
훈련복에, 진압복까지 착용한 채
탄천에서 뛰어다니던 그 때..
다시 돌아가라면, 죽어도 못할 짓이지만서도
이젠 그 당시의 힘들었던 순간조차도, 내게 기쁨으로 다가선다.
그저, 앞날이 캄캄했었던 당시의 모습이 오버랩되면서 말이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헉..지금 예비군 얘기좀 하려고 컴터를 켰는데, 포털뉴스를 잠시보니 군장병 총기사고가 또 터졌군요ㅠㅠ 미국 총기사건관련 동영상이 세간이 말이 많아 오늘 예비군들하고도 많은 얘기를 했는데, 제가 신성한 국방의 의무(정규훈련시간 8시간)를 다하는 동안 우리나라에서도 총기사고가 터지다니.. 그것도 군대에서 말입니다^^ 여파가 좀 클듯 합니다. 사병에 대한 실탄지급문제..나라를 지키는 군장병이라면 대의적으로 당연할텐데, 암튼 앞으로 어떤식으로 결론이 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오늘은 예비군들사이에서 단연 그분(이미 고인이되었기에 신상은 거론하지 않겠습니다)얘기가 화두였습니다.

그분이 미국이 아닌 우리나라의 대학교정에서 그런 행위를 펼쳤다면, 대한민국 예비군들이 가만히 있지 않았을 거라는게 대다수였습니다. 어떤 예비군은 한국사람들은 기가 쎄서 엄두도 못낼거라고 하더군요. 미국이니깐 가능했었을거라고 하며 말입니다^^ 그분이 군대를 안갔다와서 그렇다느니, 우리나라에서 그랬다면 그렇게 많은 사상자가 나지 않았을거라며 안타까워 하는 사람등 반응도 가지각색이었죠..

그리고 무슨 그가 첩혈쌍웅의 주윤발이라두 되느냐, 권총두자루로 어떻게 그렇게 많은 사람을 희생시킬 수 있었는지, 총기를 다뤄본 예비역들은 이구동성으로 믿을 수 없다는 그런 분위기였습니다.


아무튼 계속되는 총기사건은 뒤로하고, 오늘 훈련은 어찌나 비가 오던지 세시즈음에 예정보다 일찍 끝마쳐 주었습니다. 원래 동네 근처 동사무소에서 훈련을 받아야하는 예비군 6년차인데, 이상하게 올해부터 본부병력으로 빠졌다며, 예비군 훈련장까지 가야하는 수고를 했습니다.

한 열댓명 됐나..이상하게시리 모두가 예비군 6년차에 같은 동네 거주자라는 이유로 금방 친하게 지냈습니다. 우리는 예비군 훈련받으러 오는 것도..이번이 마지막이라고 하면서 씁쓸해했습니다..

특히 저와 같은 직딩들은 이제 직장내에서 훈련핑계대고 빼먹을 일이 빠져서 조금 허전했습니다. 몸은 좀 고달퍼도 서바이벌 게임도 가르쳐주는 예비군 훈련장이 어쩌면 직장생활보다 맘은 편했던 것 같습니다.


ㅋㅋㅋ다행인지 우리를 담당한 정훈장교라며 소개한 대위가 들어와서 함께 놀아 주었는데 처음에는 좀 당황스러웠습니다. 군복을입은채로 현역장교를 바로앞에서 대하다보니, 저도 으레 조심스러워지더군요..훈련병시절..저에게 대위는 하늘과도 같은 존재였는데 오늘따라 내 옆에 있는 대위가 상당히 어리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순간..제가 이제 그만큼 나이가 들었나..하는 생각도 동시에 들었구요.. 주위에도 많은 후배들이 ROTC를 지원하여 지금 현역으로 근무하는 친구들이 꽤있습니다..그들과 여기 내앞에 있는 대위가 전혀 달라보이지 않더라구요.. 이제 내년이면 7,8년차라구 잠깐 교육만 받는 거루 끝나구, 그담부터는 민방위라며 아쉬어하는 우리를 대위친구가 부럽다는 눈빛으로 보았던 거 같습니다.


덕분에 기는 더살구..군대짬밥이 어떻다느니..전역해야 군대의 소중함을 안다느니, 상당히 거만해졌죠..대위라는 친구의 허물없는 행동덕분에, 군대를 막제대한 예비역 복학생마냥 대위를 둘러싸고 군생활의 추억을 꺼내기도 했습니다^^ 대학동아리에서 새내기 하나를 앉혀놓고, 츄리닝 바지의 허름한 복학생선배들이 마치 설교하는 듯한 분위기 말입니다.


아무튼 이제 대위라는 친구도 나보다 어리다는 것이 신선한 충격이었죠..내년부터는 이제 오고싶어도 올 수 없는 예비군만의 치졸한 행동이 그리워질 것 같습니다..이상 예비군훈련을 받고 무사히 귀가한 언어의 마술사였습니다^^

'20대의 끝자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장근무..  (0) 2007.05.02
너무 지나친거 아냐?  (0) 2007.05.02
예비군도 마지막이다..  (1) 2007.04.20
마음가짐..  (1) 2007.04.17
개구리 올챙이적 망상에 잠기다^^  (0) 2007.04.13
낮술한잔..  (0) 2007.03.15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oreamo.codns.com/blog/Charisma/ BlogIcon 밤하늘 2007.04.20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올해가 마지막 내년부터는 민방위입니다...휴휴...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