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국민탐구생활>
우리나라의 국민성을 탐구해보자. 모두가 주지하다시피, 우리는 반 만년의 단일민족 국가로서, 폐쇄성이 짖은 게 사실이다.

외국에 대한 배타성이 강하며,
자국에 대한 자긍심 또한 강하다. 덕분에, 혼혈인에 대한 그릇된 인식이나, 제 3세계 근로자에 대한 차별, 최근에 인권보호 확립차원에서, 언론에 대두되고 있는 코시안 문제들도 같은 문제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독 선진국의 모든 것에 대해서 만큼은 거부감이 없을 뿐더러, 이해도 잘해주는 편이다. 왜 그럴까?

7,80년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국민들은 일제니 미제니 하며 무조건 외제면 좋아했던 시절이 있었다.  당시의 그 시절은 분명히 외제의 성능이 월등했던 게 사실이기에 그다지 토를 달고 싶지않다. 그리고 그때에 비하면, 지금은 세계 초일류의 기술력을 가진 나라로서. 어느정도 '사대주의'망상에서 벗어났지만서도, 가끔 '이건 아닌데' 하며, 눈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가 몇 번 있었다.

어렸을 적, 사회 교과서에서도!
우리나라가 자원빈국이자 노동집약적 산업의 피땀어린 노력으로, 지금의 전자/조선까지 오로지 수출~로 경제성장을 일궈낸 자랑스런 조국이라고 일컫었다.

덕분에, 전 세계 어디를 가더라도 
삼송의 고가 핸드폰의 들고다니고, 북미에서 현다이의 자동차를 즐겨 타며, 중동에서 LG의 명품 백색가전이 팔려나가게 되었다. 이미, 우리는 IT/제조업등의 강국의 위상을 유지하며, '세계 속의 한국'에서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만은 틀림 없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근데 왜 삼송, 현다이는 세계 최고인데, 한국사람은 세계 꼴찌라는 겨?
얼마 전, <국가브랜드위원회>의 어윤대 위원장(과거에 고려대 총장으로, 아마도 글로벌 대학을 만든다며 꽤나 홍보도 많이하고 시끄러웠던 분으로 기억한다)의 TV강연을 우연히 듣게 되었다. (솔직히, 현 정부의 K대 라인이라서, 이런 요직을 맡으셨나하는 의구심 또한 있었다)

내용은즉슨,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마인드'부터 변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른바, '국민성이 이젠 변해야 한다'에 대한 언급이다. 기존에 우리나라가 갖고있던 정체성에 얽매이기 보다, '진정한 선진의식의 제고'속에, 대인배 기질을 키워나가야만 '진정한 1등 선진국민'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헌데, 우리나라의 현실은?
세계 무역 규모가 13위 권이라는 것이 그 나라의 국력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활약은 필요 없을 지도 모르겠다. 즉, 한국을 '6.25'동란을 겪은 분단국가라는 인식을 할 뿐이며, '삼송, 현다이'는 일본 기업으로 알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가 다 안다.

'Made in Korea'를 숨기는 이유..
더불어, 국내 굴지의 기업들 또한, 일부러 기업브랜드로만 외국에서 승부한다는 것도 공공연한 사실이다. 이유는, 굳이 인지도가 없는, '코리아'라는 국가브랜드를 해외에서 알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우리들의 일그러진 자화상

쓰레기 무단투기가 심심치 않으며, 무단횡단은 다반사요, 신호위반도 적당하게 해주시고, 거리에 침뱉을 때는 가로수 밑에 해주는 센스도 보이며, 줄이 길다 싶으면 세치기도 감행하는 무모함도 돋보이는 나.. 단순히, 개인적으로 국한시켜서 희화화 했지만, 이는 어쩌면 무언의 사회에서 어느정도 용납이 가능한 우리의 단편이다. 빈자는 무시하고, 기부에는 박하고, 내 가족만 잘되면 된다는 인식 또한 무시못 할 한 나라의 근성이기도 하다^^

선진국의 잣대는 돈이면 되는 겨?
저 멀리, 중동지역은 1인당 국민소득이 4만 달러가 넘는 곳도 많다. 허나, 단순히 그러한 나라들이 우리에게 선진국으로 각인되는 가? 단순히 '오일머니'로 돈이 많은 자원부국일 뿐이다. 이렇게, 물질만능주의사회의 한구성원으로 살고 있으며, 돈을 무시하지는 못하지만, 진정한 선진의식이라는 것, 즉 그 나라의 됨됨이(?)이는 국민들이 똘똘 뭉쳐서 스스로 '브랜드'를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 만들어낸 촌극?
개그콘서트에 보면, 김성광이라는 개그맨이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라는 말을 읊조리곤 한다. 굉장히 코믹스러운 상황연출이라지만, 난 이말을 들으며 꽤나 귀가 따끔거리곤 했었다. 진정으로 우린, 지금껏 1등이 되기위해, 앞/뒤 안보고 달려온 게 사실이다.

남들한테 기 죽이기 싫어서,
부모님들은 스스로 굶어가며 자녀 교육에 힘을 썼고, 언젠가 부터 높은 교육열과 함께, '교육지상주의'폐해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그러한 환경 속에서, 우린 '성숙된 시민의식'보단, '1등 지상주의'라는 성과위주의 삶을 살아왔다.

사회에 나가서도 마찬가지이다.
돈은 당연히 많고, 명문대를 나오고, 대기업에 들어가고, 전문직이 되어야지만, '1등 신랑감'이라는 허울에, 결혼정보회사에서 앞다퉈 모셔가는 현상을 체념하듯 받아들이는 이상한 사회에 우린 살고 있었다.

그래서 그 끝은 무엇일까?
잘 모르겠다. 지금처럼, 나만 잘살고 보자면 굳이 해외가 바라보는 국가 브랜드고 뭐고 고려할 필요없다. 허나, 곱씹어 생각해 보자면, 왜 뜬금없이 우리나라에 '국가브랜드위원회'라는 것이 생겨났을까라는 거다. 한 나라의 브랜드를 챙기는 것.. 어쩌면 너무나 늦은 발상이라고 생각치는 않았는가? 그 나라의 경쟁력은 성숙한 시민의식에서 나온다는 부분.. 인정하고 싶지는 않지만, 정말 귀감을 사기에 당시를 회고하고 간다. 2009/12/18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남녀탐구생활>이라는 프로그램 정말 재밌죠^^

언젠가부터,
와이프는 케이블의 특정 채널을 고집하기 시작하더니, 특히 <롤러코스터>라는 프로그램에서 눈을 떼지 못합디다. 어쩌다 쉬는 날에 재방송이라도 하면 <봤던 것을 또 보면서>까지 재미있어 하더군요.

그런 와이프를 한심하다는 눈초리로 지켜보다가~
어느샌가 저 또한 해당 프로그램에 푹~ 빠지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지금은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시청하고 있습니다요ㅡ,.ㅡ

요즘 언론 인터뷰도 자주하고, (오늘은 중앙일보에 대문짝만하게 실렸더군요ㅡㅡ)
케이블 시청률 마의 벽이라는 3~4%대를 상회한다는 그 문제의 프로그램을 잠시 언급코자 합니다. '이대로는 가만히 있으면 안되겠다'는 절박함으로 모든 남성의 편견을 버려달라는 차원에서 몇 자 적게 되었습니다^^
▶관련기사 보기 <남녀 기자가 탐구한 ‘남녀 주인공 롤코 생활’>

사용자 삽입 이미지PanTech | IM-U160L


이름하야~ 남녀탐구생활!

뭐, 워낙 게으른 남자라는 캐릭터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정형돈에게는 정말 딱~ 어울리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가은의 경우, 모 케이블 방송에서 주가를 올리고 있다고 할 때까지만해도 그 프로그램이 <롤로코스터>였다는 것은 몰랐습니다. 그러다, 프로그램을 자주 접하면서 그녀의 존재를 알게 되었습죠^^ (제가 듣기로는 정가은씨의 나이가 정형돈과 동갑이라더군요. 그렇게 많으신 줄은 진짜 몰랐습니다)

요즘 부득히 신경쓰는 부분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뭐, <남자-정형돈편>에서 대개의 상황에 대해, 솔직히 반문하고 싶은 맘은 전혀 없습니다. 저 또한, 그래왔었고 절대 부인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보면볼수록 예전 추억이 많이 떠올라서, '나도 결혼 전에는 저랬는데..'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그저 웃고 넘길 뿐이었습니다.

어느정도 수긍은 한다. 하지만 모두를 매도하지 말라!
하지만, 제가 주변에서 접해 본 여자분들의 반응은 제가 생각하는 것과는 아주 남달랐습니다. 마치, 그녀들은(저희 와이프를 포함한 제 주위의 여성분들) 해당프로그램의 남자 주인공이 하는 짓(?)을 두고,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심하게 범하더군요.

특히 <볼일 보고 손 안 씻는 남자>편에 호소합니다!
세균이 득실거리는 화장실에서, 볼일 보고 손도 안 씻는 남성을 보고 짐승(?), 미개인(?)이라는 표현을 써 가며 흥분하는 건 예사롭지도 않습니다.

그 문제의 화장실편 방송땜시!!!
요즘들어 화장실을 다녀올 때면, 옆자리에 않은 여직원의 눈초리가 가끔 의심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워낙 친한 후배인데, 그 녀석이 어느날은 메신져로 제게 이렇게 말하더군요!

'선배~ 화장실다녀와서 손씻어요? 안씻어요!'

어이가 만땅입디다. 저도 요즘 분위기를 봐서 조심할 뿐더러, 원래 손을 꼬박~꼬박~ 씻고 나오는 청결남입니다. 물론, 왜 그녀가 그런 의심의 눈초리로 묻는 것인지 상황파악은 되었기에, 당황스럽지는 않았지만 집에서 듣는 잔소리를 사무실에서까지 듣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ㅠㅠ

'야~ 내가 그 정도로밖에 안보여'
네.. 그렇습니다. 저 이 프로그램이 방영되기 전까지만 해도, 화장실 다녀오면 손 씻는 것은 당연지사요, 이런 하찮은 의심이 내게까지 올 줄은 꿈에도 생각치 못했습니다. 더불어, 점심시간에 식사를 한 후에도 꼬박꼬박 양치질하는 센스남입니다^^ 이 정도쯤은 이젠 말안해도, 대한민국의 남자들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습관아니겠습니까!!!! (물론, 음주를 한 다음날에는 솔직히 양치질을 해도 냄새가 나는 것은 인정합니다^^)

불쌍한 남자들 매도하지 마십시오!
그저, 소실 적에 범했던 행태입니다. 아주 가끔~ 씻지않고 나오는 순간이 있기는 하지만 그건 지극히 예외입니다. 저도 위생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판단 할 경우에, 열에 한번 정도는 손을 씻지않고 그냥 나오는 경우가 있기에 조금 찔리는 정도라고나 할까요?

좌변기에 휴지를 깔고 볼 일을 보는 여성분들이 오버하는 거 아닙니까?
휴지를 자로 잰듯이 잘라서, 무슨 설계도면을 그리는 것도 아닌 상황에서 <삼각편대>로 휴지를 좌변기 위에 깔고 볼 일을 보는 여주인공의 행태를 보고 공감하는 제 와이프가 어처구니 없었습니다. 솔직히, '꼭 저럴 필요까지야 있나'싶기도 하더라구요. 심지어 앉아서 편하게 볼 일 보라고 있는 '좌(坐)변기'가 더럽다며, 그 위에 신발로 밟고 볼 일 보시는 분도 있다는데 그들의 인내심에 되레 할 말을 잃을 뿐입니다^^

남성보장위원회에 신고할래욧!
아무쪼록, 요즘 화장실에 다녀올 때마다 일부러, 손을 씻었다는 증거로 손에 물을 묻힌 채로 나와 탁~ 탁~ 털기도 하고, 수건으로 닦는 모습을 연출하면서 여사우들을 안심시키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습니다ㅜㅜ

뭐, 어느정도 저도 그러한 상황에 대해, 여성들의 불신을 충분히 이해하기도 하지만,
<롤러코스터>에 비친 모든 남성이나 여성들이 똑같은 상황이진 않습니까? 요즘, 힘없는 남성을 대변하는 <남성보장위원회>라는 프로그램 또한, 이러한 성별 차이에 따른 극단적 비교를 통해,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만, 두 프로그램 특성상 시각차는 두드러죠^^  단지 차이점이라면, 전자는 여성 우호적이요, 후자는 남성쪽에 포커스를 둔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겠죠.

이에 저도 한마디 하겠습니다(박성호버전)
여성 여러분들~ 요즘 남자들, 화장실 다녀오면 손 깨끗히 씻고 나옵니다. 제발 의심의 눈초리 벗어주세요!!

신종플루땜시, 기침도 눈치보고 하는 판국에
남성들이 불쌍치도 않습니까? 남성들도 요즘 위생에 각별히 주의합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