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에 해당되는 글 3건


신체적 콤플렉스--
그건 다름아닌, 왜소한 어깨입니다^^ 그닥 특별한 것은 아니지만서도, 남자에게 있어서 드넓은 어깨란 곧 <남성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신체적 특징이기도 하죠. 덕분에, 항상 거울에 비춰진 좁은 어깨덕분에, 전 자괴감에 휩싸이곤 했던 것 같습니다.

좁은 어깨의 항변!
데이트를 할 때, 상대적으로 좁아보이는 어깨를 보완하기 위해 스트라이프 무늬의 셔츠를 즐겨입은 적도 있구요. 영화를 볼 때, 와이프가 살그머시 제 어깨에 기대기라도 하면, 가뜩이나 좁고 처진 어깨에 잔뜩 힘을 주고 숨을 들이마시며 어깨를 넓게 보이려 애쓰곤 했답니다.

별 것도 아니지만,
그렇게 와이프에게 포근한 어깨를 제공하지 못한다는 게 늘 안쓰러웠죠. 한동안은 어깨가 넓어진다는 수영을 해가며, 어깨를 키워볼까도 했지만, 선천적으로 타고난 처진 어깨는 좀처럼 드넓어질 생각이 없기에, 이젠 그러려니 하며 살아가고 있는 루저(?)이기도 합니다^^

덕분에,
되레 제가 와이프의 팔배게를 베어 가며 잠을 청하거나 하는 나날들이 늘어가기만 했었죠. 이젠 일상이 되어버린 아이러니컬한 상황 속에, 저도 가끔은 와이프에게 팔배게를 제공하려 노력했습니다. 허나, 툭~ 튀어나온 어깨관절 구조상, 그녀는 여간 불편하지 않을 수 없었나 봅니다ㅡㅡ 1분정도만 지나면, 매몰차게 제 좁은 어깨를 외면하기 일쑤였죠^^
2008/07/21 - [200자 만평] - 좁은 어깨..
2007/02/19 - [1+1 = ?] - 좁은 어깨..좁은 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 한지, 3년 만에
어제 처음으로 와이프가 제 어깨를 팔배게 삼아 베고는 잠을 청했습니다!~ 어제는 모처럼 부부끼리 등산을 다녀온 뒤라 그래서인지, 그녀가 피곤했었나 봅니다.

TV를 보고 있었는데요.
잠시잠깐, 그녀에게 어깨를 빌려주곤, 최대한 그녀가 편히 쉴 수 있게 머리가 닿는 면적을 확보한 채, 가만히 있었습니다. 그게 효과를 보았는지, 난생처음 그녀의 숨소리를 제 가슴 위에서 듣게 되는 영광(?)을 누리게 되었습죠!

쉽게 연출되지않는 시츄에이션이기에,
저 또한 상당히 흥분되어 있었습니다. 팔은 저렸지만서도, 꿋꿋히 30여분을 지탱해가며 그녀가 곤히 자들게 배려했었답니다. 저의 넓은 배려심덕분에, 그녀는 깊은 잠을 청하게 되었고, 이내 그녀의 머리를 베갯잇에 살포시 얹어놓곤 저 또한 숙면을 취했답니다^^

누군가에겐 아주 소소한 이야깃 거리지만,
제겐 나름대로의 의미있는 일이기에 이렇게 점심시간을 빌어 몇 자 적고 가게 되었습니다. 와이이프에게 넓지는 않았지만 최소한 안락한 어깨를 제공해 주었다는 사실이 그저, 뿌듯할 따름입니다^^ 늘, 속좁은 남편과 함께 사느라 힘들었던 그녀에게, 잠시나마 남편으로서 의미있는 행동을 했다는 것이 마냥 즐겁기만한 팔불출(?) 남편을 이해해 주시길~^^ 2010/04/05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좁은 어깨..

200자 만평 2008.07.21 12:50

 늘 마음씨만큼이나 좁은 어깨가 미안했습니다.

늘 기대려하면, 움찔거리며 편안한 어깨가 되어주지 못했습니다.

좁은 마음으로서는 그저 좁은 어깨만을 탓할 뿐이었습니다.

여느장소에서 볼 수 있는 다른 연인들을 부러워하며..


사람은 때론 의지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도 일말의 기댈공간조차 허락치않았나 봅니다.


되돌릴 수는 없지만..

막연히 자성의 목소리를 높여봅니다.


그저 나의 못난 어깨탓이 아니라,

나의 부덕함때문이었다고..

'200자 만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0) 2008.09.11
중국의 애국심..그리고 국수주의  (0) 2008.08.13
좁은 어깨..  (0) 2008.07.21
自照  (0) 2008.07.21
너와 나..  (0) 2008.07.21
세상의 중심에 서서 나만 외친다~  (0) 2008.07.21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TAG 어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 + 희생
늘 마음만큼이나 좁은 어깨가 미안했습니다.
늘 기대려하면, 움찔거리며 편안한 어깨가 되어주지 못했습니다.
좁은 마음으로서는 그저 좁은 어깨만을 탓할 뿐이었습니다.

하고 싶은 것이 많고 나에게 바라는 것이 많은 그녀에게..
좁은 어깨는 힘이 되어주지 못했습니다.

사람은 때론 의지하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리고 좁은 어깨라도 필요할 때가 있는데..

그런데도..나는 그녀에게..
일말의 의지 할 공간조차 허락치않았나 봅니다.

막연히 자성의 목소리를 높여봅니다.
그저 나의 못난 어깨탓이 아니라, 나의 부덕함때문이었다고..

자기야.. 내 마음 다..드러내지 못해도 이해해줘서 고마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지 못해서 미안하구..

가끔..아주 가끔은 말야..
슈퍼맨과 같은 넓은 어깨가 부럽지 않을 정도로
당신만의 애프터서비스 확실하게 보장할께^^

그리고 이 좁은 마음은 비록 아주 작은 공간에 불과하지만,
온통 너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차 있단다..

사랑한다..이 좁은 어깨에 지금껏 기대어주고, 아주 좁은 마음 속에라도 꽉차주어서..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빛? 인생의 빚--  (0) 2007.02.22
나의 포지셔닝은 어디까지인가?  (0) 2007.02.19
좁은 어깨..좁은 마음..  (0) 2007.02.19
사랑 + 희생  (0) 2007.02.19
이기적인 나..  (0) 2007.02.18
난 나쁜남자다..  (2) 2007.02.16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