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에 해당되는 글 1건


대한민국은 어제하룻동안, 그야말로 일일희비를 교차했던 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엄청난 충격을 안겨온 총격사건.. 그리고 인천의 아시안게임 유치..

설마설마했던..
총격사건의 만행이 한국유학생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시점에, 너무나도 허탈했다. 정신적공황과 함께, 마치 내가 국가안위를 걱정하듯이, 이나라의 향후 대응방안에 TV를 맞대고 고민을 시작했던 것 같다..

내가 죄를 지은마냥..
단일민족의 자긍심덕택에 잠시 움추려있던 것이 사실이다..이제 미국이라는 나라에 맘놓고 갈 수 없는 그런 상황을 상상하며 말이다..

미국언론이 사건의 초점을 총기사용에 무게중심을 두었다면,
우리나라는 방구뀐놈이 성낸다고..사건의 본질을 망각한채, 많은 희생자와 총기의 위험성보다는 단순히 단일민족의 안위를 걱정했다. 혹시나 모를 인종청소와 같은 극단적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향후 교민사회와 유학생들에게 미칠 외교적 파장말이다.

이렇게 긴급한 순간에 난 TV를 보며 엉뚱한 상상애 잠겼다. TV잘보다가 왠 헛소리인가 싶지만, 나름 국가안위를 걱정하는 애국심이 발동하여 쓴소리좀 한다고 생각해주면 고맙겠다^^

그건 상업적인 광고와 공영방송의 책임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어제 겪은 가벼운 사례로 엮어보았다. 인천 아시안 게임 유치발표가 계속 지연되던 그때.. 곧 개최지 투표 결과가 발표된다던 것이 9시뉴스를 넘어 10시 가까이 총격사건 속보가 진행될때까지, 지루한 마라톤을 계속하였다..추측성 보도들의 난무덕택에, 난 인천개최로 기울던 것이 혹시나 모를 변수때문에 뉴델리로 넘어가는 것이 아닌가하는 상상도 했다.

범인이 한국인으로 밝혀진 시점도 비슷하기에 설마 인천 아시안게임 유치에 외교적 파장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아닐까하는 괜한 상상으로 인하여 머릿속은 더을 복잡하게 만들기도 했다.

아무쪼록 10시가 조금 넘은 시각..
KB* 1채널은 국영방송답게, 당시 투표결과를 생중계하며 가장먼저 인천개최확정을 실황으로 알려주었다. SB*, KB* 2채널은 한창 미니시리즈 방영중에, 짧은 자막으로 인천개최를 알려주었다.

그리고 내가 그나마 공정하다고 자부하고 즐겨보던 마지막 남은 공영채널 엠보싱(MB*)뉴스는 스포츠 뉴스가 끝나고 10시 총기사건 속보가 나올때까지.. 아시안게임 유치에 대한 중요성을 무시했는지, 개최확정을 모든 방송이 내보내는 순간에도 계속 외면하고 있었다.

그순간..
다른 공영방송과 엠보싱채널에 차이가 있었다면, 다른 채널은 모두 외주방송이건 뭐건간에 각각의 방송프로그램을 내보내고 있었던데 반해, 엠보싱채널은 상업용 광고가 나가던 찰나였다..

별것도 아닌데..
내가 받아들인 바로는, 공영방송들도 상업용 광고로 먹고사는 것이 틀림없고, 광고주가 무서워, 국가적 중대사건에 대한 국민적 알권리보다는 '상업용 광고의 특수성'(어쩌면 상업용 광고가 시행되는 시간은 제아무리 방송사라고 한들, 편집을 할 수 없는 것이 아닐까)에 공영방송사가 꼬리를 내리는 격이라고 보았다.. 즉, 돈받고 홍보를 해주는 시간대에, 어쩌면 짧은 자막문구도 광고주에 대한 재산권 침해행위라고도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못보고 여기저기 채널을 비교해보는 순간, 놓쳤을 수도 있었겠지만, 분명 엠보싱만의 잘못이라기 보다는 우연의 일치로 엠보싱만이 당시 시간대가 상업광고 전파를 탈 때라서, 가장 늦게.. 드디어 미니시리즈가 시작됨과 동시에 '인천 개최'소식을 자막으로 알렸다ㅠㅠ

걍..어쩔수없지하고 넘어는 가지만,
공영방송들이 이런 작은 부분에서도 경제적논리에 맥을 못춘다면, 분명 공정한 언론보도는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물론 신문들도 5단통이나 전면광고를 수주케되면 친기업뉴스를 내보내주는 요즘..그리 흥미로운 화제는 아니지만, 오랜만에 공정보도의 한계를 실질적으로 접하게 되니 감회가 새로웠다..

모든 게 돈과 권력에 좌지우지 되는 세상..
나마져도 결혼의 처음부터 끝까지 돈만 많으면 걱정 없었을 것이다. 한방송사의 작은 에피소드에 문제를 삼는 것이 아니라, 개인이나 사회나 벌벌 떨개하고 국민의 알권리마져 철저히 무시하는 '돈'의 무소불위에 치를 떨며 이글을 마친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