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인'에 해당되는 글 1건


한달 전,
고향 친구 녀석이 결혼을 앞두고, 청담역 근처에서 저희들을 소집했습니다. 간만에, 강남 나들이도 할 겸, 기꺼이 모임장소로 행했죠.

1차는 고깃집에서,
이른바 소주보다는 와인이 어울릴 것 같은 '꽃등심'을 먹으며, 회포를 풀었습니다. 뭐, 여기까지야 일상적인 '앞풀이'였습니다. 그렇게 친구들이 하나, 둘씩 모이고 밤 10시쯤에, 저희는 2차로 근처의 이자카야를 갔습니다.

친구 중에,
일식 주방장이 하나 있는데, 근처에 후배가 주방장으로 있는 곳이 있다기에, 그 뒤를 따랐습죠. 그렇게 식당을 나서서, 근처 골목으로 5 분쯤 걸어 들어가니, 조용한 카페 분위기의 선술집이 하나 나오더군요.

'여기 사장님이 정우성이랑 되게 친하셔'
친구가 그런 말을 할 때까지는, '뭐 그런가 보다'라는 정도였습니다. 이미 시간이 10시를 넘어 섰고, 손님이 하나도 없는 상태에서 그런 말을 듣다보니, 그저 농담정도로 받아 들였죠.

그런데, 이게 왠일입니까?
12시쯤이 되었을까요? 청담의 후미진 조용한 선술집 앞에, 허머(Hummer)의 지프가 한대 섰습니다. 저희가 창가쪽에 앉아 있었기에 그때까지만 해도, '와~ 강남에 오니, 이런 차도 보내'라는 반응 뿐이었죠. 그리곤 누군가가 황급히 내리더니, 술집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워낙 자연스럽게 들어오고 나서는, 구석의 후미진 독립된 공간으로 가더군요.

저희는 술자리에 정신이 팔려 몰랐는데
'친구 녀석 하나가, 혹시 정우성이 아니냐?'
라고 하는 순간, 설마 설마 했었습니다. 그리곤 웨이터를 불러서, 재차 확인한 결과, 실제 정우성씨가 매니저와 함께 그곳을 방문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간 연예인은 많이 보았지만,
술집에서 그것도 저희가 전세를 낸 작은 선술집의 건너편에 정우성이 앉아있다는 사실에 몹시 흥분했습니다^^ 가서 인사를 해야  할지, 싸인은 어떻게 받을 지에 대한 고민이 머릿 속에서 끊이지 않았습니다. 또한 와이프나 여친한테 정우성이 옆에서 술 마신다고 문자질을 하던 통에, 손놀임이 바빠졌을 뿐이었습니다..

남자의 자존심상
그 분의 프라이버시도 있고, 무턱대고 들이대기가 싫더군요. 그래서 조용히 친구녀석의 후배 주방장을 불렀습니다. 그 후배 또한, 정우성과 친분이 있다기에, 저희들이 싸인을 받아도 되느냐는 의사를 타진했습죠.

역시~ 국민배우다운 에티켓!
이윽고, 정우성 형님과 얘기를 나누던 후배 주방장이 오더니, 기꺼이 응해주겠다고 했다더군요. 족히 10명쯤 되는 떨거지들을 위해서 말입니다. 그것도, 곧 결혼 할 친구한테는 친히 매니저가 차에서 정우성 사진을 꺼내와 <결혼을 축하한다>는 메시시를 남긴 선물을 챙겨 주셨습니다.

정우성씨가 자신의 사진에 싸인을 해 준 자료^^

정우성씨가 자신의 사진에 싸인을 해 준 자료^^

완전~ 감동의 도가니!
당시의 감흥은 정말 이루 말할 수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덕분에, 특별한 결혼 선물을 받은 친구 녀석은 얼굴이 싱글벙글이었습죠. 그리고 저희 또한, 그 분을 더이상 방해하기 싫어서, 고맙다는 의사표시와 함께 단체인사를 하며 자리를 나섰습니다. (저희와 얼굴이 마주치는 순간, 정말 멋있다는 생각밖에 안들었습니다!) 2010/06/04

아무쪼록, 그때를 기억하고 싶어서, 오늘 이렇게 몇  자 남기고 갑니다.
그럼, 수고하십시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01 0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