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에 해당되는 글 2건


이기는 습관 - 8점
전옥표 지음/쌤앤파커스


음..뭐랄까?

대부분의 마케팅 구루가 외국사람이듯, 그간 마케팅이나 전략도서들의 대부분 또한 번역서가 대다수 였다. 경제/경영분야의 베스트셀러를 유심히 보면, 대개가 번역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게다^^

그래서일까?
나는 마케팅관련 서적을 볼 때, 유심히 보는 게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번역서인지, 국내저자에 의한 창작물인지를 우선 살핀다. 나름 국내저자의 도서를 선호하는 것은 잠재의식 속의 뿌듯함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이번 주말에 읽은 이기는 습관 또한 그래서 기분이 좋았다^^

나같이 마케팅 초짜들은
특히 경제/경영도서와관련해서 책제목만 보고 골랐다가 낭패를 본게 한두번이 아니었다. 하나같이 저자들의 지식을 뽑내기 위한 경연장이나 되듯, 책내용은 마케팅원론과 같은 진부하고 이해하기 어려운게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래서 내가 선택하는 기준은 저자의 성향을 많이 살피게 된다.
엘핀 토플러나 피터 드러커, 필립 코틀러등의 책들이 아무리 훌륭한 양서이지만, 아직 나의 내공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책들이 더 많기 때문이다. 그냥 필드에서 점차 익숙해져버린 용어들과, 이용사례들을 통해 어느정도 지식을 쌓고 난뒤에, 오히려 윗 저자들의 책을 접하는게 더 나을 뻔했다는게 그간 나의 중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TECHWIN CO., LTD | Digimax 370 / Kenox D370 | Normal program | Pattern | 3sec | F/3.7 | 0.00 EV | 10.7mm | ISO-50 | Flash fired, auto mode | 2007:03:14 12:44:00

<이기는 습관>이란 책은
국내 기업체의 임원을 지낸 저자가 실무자의 관점에서 쉽게 써내려갔다는 점에서 크게 어필했다. 물론 베스트셀러였다는 것도 한번쯤 손이 갔던게 사실이다^^ 아무쪼록 나의 선택 기준(?)을 통해 읽고나서의 뿌듯함을 느꼈다면 그거로 만족했다. 적은 어떻게 상대하고 전략을 도출해야 하는지, 아군내부의 치명적인 문제는 어떤식으로 풀어나가는지, 그리고 무엇보다 싸움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서, 다시한번 '정도'의 중요성을 일께우게 해주었다.

예전에도 이런 느낌의 책이 한 권 있었는데,
필드의 경험을 고스란히 말한 조서환 전무의 '대한민국 일등상품 마케팅전략'이라는 책이었다. 둘다 어떤 전략의 원리를 설명하기 보다, 필드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자신의 생각과 마케팅 철학을 적절히 접목시켜준 부분.. 한편으론 수많은 실패와 좌절 속에서 이뤄낸 성공이기에 무척이나 인간적으로 그려진 부분이 많이 어필했던 것 같기도 하다.

아무튼 뭐 대충 훑어 본 입장에서,
내가 쉽게 이해한 경영관련 서적이라면 일단 아주 좋은 책이라고 본다. 아마 어떤이들은 <이기는 전략>이라는 제목만 보고, 책내용이 적자생존의 피묻히는 싸움을 연상하면서, 범상치않은 책이라는 선입견을 가졌을 수도 있다.

그런데 실상을 알게되면,
이책은 싸움을 승리로 이끈 한 전장이 자신의 경험을 알아듣기 쉽게 풀어 쓴 병법관련 도서정도라고나 할까? 한마디로 옆에서 사수가 쉽게 설명해주는 듯한 느낌의 부담없는 책이었다. 무엇보다, 직장내에서의 처세술을 정도를 걷고 싶다면, 꼭 봐야하지 않을까한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대로 싸웠다..

1+1 = ? 2007.03.01 14:27

만난지 8개월..
그동안 여친과 싸운적이 없다..진짜 없다..그런데 오늘 지대로 터졌다..

여친은 스노우보드 타는 것을 즐긴다..

그런데 난 작년 겨울까지 스키장이란 곳을 구경조차 한적이 없다..물론 올해 아는 선배와 함께 용평으로 처음으로 보드라는 것을 구경하고 왔다. 많이 넘어지고 다치고 왔지만, 그래도 다음번에는 꼭 여친과 같이 오겠노라고 생각했다..왜냐하면, 이젠 딱 한번 타봤지만, 날렵한 운동신경덕에 '낙엽'이라는 스노우보드계의 전문 스킬을 완전히 섭렵한터라 중급코스에서도 넘어지지 않을 자신이 생겼기 때문이다.

뭐, 내가 그전가지 꼭 가고 싶지 않아서 그런 건 아니었다..대학시절에도 스키캠프니 학교에서 교양학점으로 인정해주는 프로그램을 후배들과 함께 들을 기회도 많았었고, 친구들과 방학을 이용하여 갈 기회도 많았다.

한번 두번 안가던 나의 스키장 이력은 결국 29살의 나이를 먹도록 한번도 가보지 못한 사내로 낙인찍혀 있었다..이거 원 어디 족팔려서 스키장 안가봤다고 말은 하겠나 하면서 말이다.. 그런 연유로, 난 이나이에 스키도 못탄다는 말을 아예 듣기 싫었고, 앞으로도 평생을 안갈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우리 고향 근처는 알프스 스키장을 비롯하여 용평스키장까지 있다..그근처에 사는 친구들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스키를 타고 다니고, 거의 생활하되다 시피하여, 국가대표 출신들도 더러있었다.. 또한 지역주민 할인같은게 있어서, 나는 언제든지 마음만 먹었더라면, 스키장에 갈 기회는 많았다..

분명한건, 나랑 자주 만나는 직딩들중에도, 분명 나처럼 아에 스키장에 발을 들여놓지 않은 사람이 술마시고 말을 하다보면 꽤 된다는 것에 만족한다고나 할까?

암튼, 이유를 각설하고, 어제 여친과 바로 스키장 가는 문제로 싸웠다..맨날 입에 노래를 하는 여친이 요즘 연구실 다니느라 바쁜 와중에, 오늘 하루 스키장에 가자고 했다. 그래서 오후까지 스케줄을 비워놨는데, 암튼 어제 사소한 말다툼끝에 신경전까지 보태어 완전히 계획이 쪽났다.

그래서 한풀이라도 하듯, 아침일찍부터 일어나 안보던 책도 읽고, 간만에 머리도 자르려 했고, 이렇게 모교까지 와서 서서 컴퓨터 타자를 치고 있는 신세가 되어 버렸다..

나도 사람인지라, 감정이 있고, 가끔 싸울 수도 있다..그래도 나스스로를 잘 알기에, 너그러이 내성격을 인정하고 화를 푸는 편인데, 오늘은 정말 마음이 답답해 죽겠다..

날 안다고 생각한 그녀인데, 이렇게 맘을 몰라주나 싶어서 혼자 화를 삭히지 못하는가부다--오죽했으면, 여자들이 화날 때 머리하러 간다는 것처럼, 나도 머리카락에 화풀이를 하려고 했을까~

아무쪼록 오늘은 정말 아니다..난 최선을 다했다 생각하지만, 이는 나만 정당화 할 뿐이고 그녀와 다음에 만나면 오늘의 일의 시시비비를 가릴 생각이다..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동반자..G군과 H양^^  (0) 2007.03.04
사람만 좋으면 뭐해? 밥그릇도 못챙겨 먹는디^^  (1) 2007.03.02
지대로 싸웠다..  (2) 2007.03.01
돈벼락 맞고 싶다..  (0) 2007.02.28
고해성사  (0) 2007.02.27
어머니와 나  (0) 2007.02.25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2007.03.04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싸우셨던 거군요;
    전 그것도 모르고;;

  2. Favicon of http://1000sk.tistory.com BlogIcon 언어의마술사 2007.03.05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누구나 지내다보면 다투기 마련이죠^^
    이제 싸우는 횟수를 조금씩 줄여나가려구요..
    와니님은 슬기롭게 대처해나가실 수 있으실 거에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