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에 해당되는 글 2건


[관련글]2009/01/15 스노우보드야~ 친하게 지내자

오늘이 벌써 3월의 마지막날이군요.
제 와이프는 시즌이 끝나간다는 것을 벌써부터 아쉬워합니다. '어느 세월에 올 겨울을 기다리냐'며 말이죠ㅡㅡ

그러고보니, 제가 스노우보드를 배운지도 어느덧 3년이 되어가내요~ 제가 와이프를 만나면서부터 스키장을 다니기 시작하였으니, 계산하기도 참~~쉽죠^^

불과 3월 중순까지만 해도,
저는 와이프 손에 이끌려, 주말만 되면 어김없이 스키장엘 갔습니다. 금욜저녁만 되면, 보드가방이랑 기타 장비를 챙겨놓곤, 토요일 새벽 4시 반에 무조건 기상이었습니다. 그리곤 정신없이, 보드복과 보호대를 입은 채, 스키장으로 가는 버스를 타러 잠실로 향했죠.

다행히 용평스키장같은 경우,
시즌권이 있었기에 버스이용부터 리프트까지 유용하게 썼습니다. 3월에는 양평이나 원주, 이천쪽보다는 용평스키장이 설질이 더 좋다는 와이프의 강력한 주장땜시, 2월 말경에 스키타다 허리를 다친 친구에게 '나중에 밥한번 사겠다'며, 시즌권을 강탈해 왔거든요^^ 덕분에 아주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 이 동영상은, 지난 달에 심야스키를 타다가 와이프와 일행을 찍은 동영상입니다^^>

저는 와이프의 유일한 취미활동에 최대한 맞춰준 착한 남편입니다^^
그닥 흥미도 없는 스노우보드를 매주 토요일을 허비하면서, 따라가줬을 뿐더러, 그녀가 자주 가는 맴버들과도 서스름없이 어울리며 보드에 흥미를 갖으려 무던히 애를 썼죠-- 물론, 덕분에 저의 스노우보드 실력도 조금씩 늘어만 갔습니다.

처음엔 낙엽타는 것도 무서워서 혼났는데,
언제부터인가 턴을 배우더니, 요즘은 혼자서 곧잘 탑니다. 뭐, 타고난 운동신경 덕에, 요즘은 와이프보다 더 잘 탄다는 소리를 듣습죠^^ 아무쪼록, 이젠 그녀가 먼저 타고 내려가면, 뒤에서 핸드폰을 들고 사진도 찍고, 동작도 봐주면서, 나름대로 스노우보더로서의 생활을 즐기고 있습니다.

New_MSM | Anycall SPH-C2250 | Average | +0.56 EV | 2008:01:18 15:10:31
그녀의 끝없는 욕망ㅡㅡ
줄잡아 3월 세째주까지 연속으로 용평을 다녀온 저희 부부입니다. '4째 주는 좀 쉬자'는 저희 제안에, 그녀 또한 어느정도 수긍하는 분위기였죠. 그리곤 내년시즌을 위해, 보드장비를 정리하여 창고에 넣어두었습니다.

지난주인가요?
갑자기 그녀에게서 한 통의 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자기야, 용평에 눈이 내려서, 이번주 주말에 슬로프 오픈한대! 우리 또 가자'

용평스키장에서 친절하게 날라온 문자덕에--
'때아닌 폭설' 맞습니다. 이상기후인지 뭔지는 모르겠지만, 3월 말에 강원도 영동지방에는 때아닌 눈이 내렸다는 뉴스를 접하긴 했습니다. 그런데 불행중 다행이도, 용평스키장의 회원인 그녀에게 친절하게 스키장을 임시로 개장한다고 문자가 날라왔던 것입니다. 설질이 지난주보다 더 좋다는 둥, 마지막으로 가자는 그녀의 부탁을 단박에 거절했습니다.



12월만 되면,
사내 스키 동아리부터, 친구들 친목모임 그리고 우리 둘만의 주말데이트도 어김없이 스키장에서 보냈기에, 어느정도 지칠 줄 알았는데, 정말 끝까지 절 괴롭히더군요. 그러더니 오늘은 문자가 와서는, 이제 시즌도 끝나고 했으니까 싸게 나온 이월 장비를 지금 구입해야 한다고 설득하더군요. 제 보드복도 그렇고 고글도 그렇고 암튼 이유는 백번, 천번 맞겠지만, 경제도 경제인만큼, 좀만 기다리자고 달랬습니다^^

저도 스포츠를 참 즐기는 편이지만...
평소에 제가 등산가자고 하면, 절대 안 움직이는 그녀입니다. 뭐, 수영장엘 가자고해도 귀찮아하죠. 허나, 유일하게 스노우보드에 있어서만큼은 열정적인 제 와이프를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여러분야를 적당히 즐기는 저와 다르게, 그녀는 오로지 '스노우보드'에 모든 열정을 쏟았거든요. 요즘, 취미삼아, '밸리댄스'도 평일에 하긴 하는데, 암튼 저는 겨울만 되면, 겁이 납니다ㅡㅡ

이제 올 겨울이 다가오기전 까지는, 좀 잠잠하겠죠^^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대로 싸웠다..

1+1 = ? 2007.03.01 14:27

만난지 8개월..
그동안 여친과 싸운적이 없다..진짜 없다..그런데 오늘 지대로 터졌다..

여친은 스노우보드 타는 것을 즐긴다..

그런데 난 작년 겨울까지 스키장이란 곳을 구경조차 한적이 없다..물론 올해 아는 선배와 함께 용평으로 처음으로 보드라는 것을 구경하고 왔다. 많이 넘어지고 다치고 왔지만, 그래도 다음번에는 꼭 여친과 같이 오겠노라고 생각했다..왜냐하면, 이젠 딱 한번 타봤지만, 날렵한 운동신경덕에 '낙엽'이라는 스노우보드계의 전문 스킬을 완전히 섭렵한터라 중급코스에서도 넘어지지 않을 자신이 생겼기 때문이다.

뭐, 내가 그전가지 꼭 가고 싶지 않아서 그런 건 아니었다..대학시절에도 스키캠프니 학교에서 교양학점으로 인정해주는 프로그램을 후배들과 함께 들을 기회도 많았었고, 친구들과 방학을 이용하여 갈 기회도 많았다.

한번 두번 안가던 나의 스키장 이력은 결국 29살의 나이를 먹도록 한번도 가보지 못한 사내로 낙인찍혀 있었다..이거 원 어디 족팔려서 스키장 안가봤다고 말은 하겠나 하면서 말이다.. 그런 연유로, 난 이나이에 스키도 못탄다는 말을 아예 듣기 싫었고, 앞으로도 평생을 안갈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우리 고향 근처는 알프스 스키장을 비롯하여 용평스키장까지 있다..그근처에 사는 친구들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스키를 타고 다니고, 거의 생활하되다 시피하여, 국가대표 출신들도 더러있었다.. 또한 지역주민 할인같은게 있어서, 나는 언제든지 마음만 먹었더라면, 스키장에 갈 기회는 많았다..

분명한건, 나랑 자주 만나는 직딩들중에도, 분명 나처럼 아에 스키장에 발을 들여놓지 않은 사람이 술마시고 말을 하다보면 꽤 된다는 것에 만족한다고나 할까?

암튼, 이유를 각설하고, 어제 여친과 바로 스키장 가는 문제로 싸웠다..맨날 입에 노래를 하는 여친이 요즘 연구실 다니느라 바쁜 와중에, 오늘 하루 스키장에 가자고 했다. 그래서 오후까지 스케줄을 비워놨는데, 암튼 어제 사소한 말다툼끝에 신경전까지 보태어 완전히 계획이 쪽났다.

그래서 한풀이라도 하듯, 아침일찍부터 일어나 안보던 책도 읽고, 간만에 머리도 자르려 했고, 이렇게 모교까지 와서 서서 컴퓨터 타자를 치고 있는 신세가 되어 버렸다..

나도 사람인지라, 감정이 있고, 가끔 싸울 수도 있다..그래도 나스스로를 잘 알기에, 너그러이 내성격을 인정하고 화를 푸는 편인데, 오늘은 정말 마음이 답답해 죽겠다..

날 안다고 생각한 그녀인데, 이렇게 맘을 몰라주나 싶어서 혼자 화를 삭히지 못하는가부다--오죽했으면, 여자들이 화날 때 머리하러 간다는 것처럼, 나도 머리카락에 화풀이를 하려고 했을까~

아무쪼록 오늘은 정말 아니다..난 최선을 다했다 생각하지만, 이는 나만 정당화 할 뿐이고 그녀와 다음에 만나면 오늘의 일의 시시비비를 가릴 생각이다..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동반자..G군과 H양^^  (0) 2007.03.04
사람만 좋으면 뭐해? 밥그릇도 못챙겨 먹는디^^  (1) 2007.03.02
지대로 싸웠다..  (2) 2007.03.01
돈벼락 맞고 싶다..  (0) 2007.02.28
고해성사  (0) 2007.02.27
어머니와 나  (0) 2007.02.25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2007.03.04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싸우셨던 거군요;
    전 그것도 모르고;;

  2. Favicon of http://1000sk.tistory.com BlogIcon 언어의마술사 2007.03.05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누구나 지내다보면 다투기 마련이죠^^
    이제 싸우는 횟수를 조금씩 줄여나가려구요..
    와니님은 슬기롭게 대처해나가실 수 있으실 거에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