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까지 마시게 되면, 8일째 군요..
지난 주 월요일부터 시작해서 어제까지 스트레이트로 달려왔으니, 저도 참 대단합니다. 이기지도 못하는 술을 퍼 마시고, 그 다음날 아침 후회를 하면서도 말이죠.

이상하게시리
술약속이 많았던 한 주였습니다. 기존에 있었던 약속은 어쩔 수 없다고 치더라도, 갑작스런 벙개가 아주 사람을 잡습니다. 변명아닌 변명이지만서도, 지난 일요일에는 대학선배가 오랜만에 연락이 와서는 집근처에서 술한잔을 했답니다. 한 주를 시작하는 어제 또한, 前직장 선배들과 간만에 회포를 풀었내요..

오늘 아침도..
술마신 다음날은 갈증때문에 일찍 눈을 뜨게 됩니다. 본능적으로 냉장고에 있는 우유 1리터와 함께 하루를 시작하게 됩니다. 물은 왠지 쓰린 속을 다스리기엔 부족할 것 같고, 우유는 어디서 들은 게 있어서인지, 위를 보호해준다고 해서 적극적으로 선호하는 바입니다.

그리곤 조용히 집을 나섭니다.
옆에 누워있는 와이프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 뿐이죠. 뭐라 변명도 필요없고, 그저 제가 술을 끊으면 될 일인데, 정말 한심할 따름입니다. 덕분에, 숨 죽이듯, 고양이 세수를 하곤, 집을 나서게 됩니다. 실제로도 죄인일 뿐더러, 와이프를 볼 면목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뜨끈한 국물로 해장을..FUJIFILM | FinePix J27 J28 J29

뜨끈한 국물로 해장을..


난, 회사에 일찍 출근한 뿐이고~
오늘도 집에서 우두커니 있기도 그렇고, 새벽부터 TV를 켤 수도 없기에, 일찍 출근했습니다. 물론, 사무실 근처 분식집에서 얼큰한 라면으로 해장을 했습죠. 덕분에, 이렇게 이른 아침부터 포스팅까지 하는 여유가 생기는 군요.

그저 씁쓸할 따름입니다.
매번 술을 끊겠다고 다짐을 하는 저이기에 더더욱 그렇죠. 사람과 어울리기를 좋아한다는 핑계로, 지금까지 달려왔으니 참 한심스럽고 후회하기도 합니다. 그저 나약한 저의 의지를 탓할 수 밖에 없겠죠.

그래도 오늘 아침, 또 금주를 다짐합니다.
최소한 이번주만큼은 이제 그만 마셔야 하지 않을까 싶내요. 일정수준 자제할 수 있는 정도까지 마신다는 게, 제 스스로 어렵기에 아예 입에 대지 않는 게 낫다며 스스로를 위로하기까지 하는군요^^

이상, 술 퍼 마신 다음날, 후회하는 직딩의 아침이었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baboondal.net BlogIcon www.바보온달.net 2010.05.25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딩에 하루.. 정말슬프군요...ㅋㅋ

  2. Favicon of http://www.wflovestory.kr BlogIcon 늑대와여우 2010.05.25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딩에 하루는 정말 고댄하루임니다..
    술뿐만이 아니라 출근한다는 그자체가 고단할 뿐입니다.. 쿨럭..

  3. 비비안 윤 2010.06.08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공감...ㅋㅋㅋㅋ이번주도 회식이 연장수목금이네요...ㅋㅋㅋ
    죽을준비해야겠어요^^;;;

  4. Favicon of http://ecolige.com BlogIcon 언어의 마술사 2010.06.08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저처럼, 미련하게 달리지 마시고, 적당히 즐기세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문득 점심먹고 생각나는 게 있어서 몇 자 적습니다.

오늘자 조간신문들의 1면을 살펴보니,
박연차씨 돈 3억원을 정상문씨를 통해 수수했다는 내용이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주를 이루더군요.

뭐,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던 일이라 그리 놀랍지는 않은데, 좀 떨떠름 합디다.

[▶관련 글 보기]
참여정부의 뒤끝도 결국 권력형 비리인가?


혹시, 청와대 성상납 파문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습니까?
검찰이 불철주야 이명박정부가 들어선 직후부터, 전 정권의 실세들을 줄줄이 소환하며 비리를 몽땅 캐내는 수훈(?)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지팡이라고 일컫는 경찰은 지팡이가 구부정하게 휘었는지, 현 정권 실세들의 비리에 대해서는 갈팡~ 질팡 미온적 대처로 일삼기 일쑤였죠.
[관련기사 보기]청와대 '성상납' 파문.."터질 게 터졌다"
과거 방송위 시절 때도 골프채 수수 등 적발 사례 있어

모텔방에서 여종원과 얘기만 했다던 행정관의 말만 믿고,
현장검증조차 제대로 하지 않은 순진한 우리 경찰은 진실로 '무소불위'의 권력에만 안주하며, '민중'에게만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게 밝혀지고 말았습니다. 더욱이 사건을 은폐하기에 급급한 채, 확실한 증거물 압수까지 할 수 있던 상황에 대한 거짓변명으로 일관하다, 최근에 여론의 뭇매를 맞고서는 결국 관계자를 구속수사 한 것에 대해, '이것을 참 잘했다'고 해야할 지, 그저 씁쓸한 웃음을 지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경찰은 성상납에 참 관대한 것 같습니다^^
장안평 성매매업주들의 장부를 통해 드러난 비리 경찰, 그리고 송파, 강남, 서초등 이른바 강남권 경찰들과 안마시술소의 유착관계에서 밝혀진 경찰관들의 각종 성상납 비리들.. 결국 대폭 물갈이를 한다는 것으로 파문은 잠시 가라 앉았었죠.

이러한 일련의 대처로 새롭게 안 사실이 있다면,
경찰 그들 또한 '성상납비리'에 대해 떳떳치 못해서였는지는 몰라도, 이번 사건에 대해서 상당히 관대했다는 것입니다. 그들이 진정으로 민중의 지팡이인지, 정권의 지팡이인지는 스스로 자중하며 판단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의경 복무 시절, 경찰이 민중의 시위를 막아내던 때입니다^^

의경 복무 시절, 경찰이 민중의 시위를 막아내던 때입니다^^


검찰은 전 정권의 비리를 캐고, 경찰은 현 정권의 치부를 감추려 하고..
검찰을 통한 전 정권에 대한 사정작업이야 수면 아래에 감춰져 있다 하더라도, 경찰의 현 정부에 대해서는 비호는 도를 지나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중적인 잣대를 적용하는 것도 한계가 있지, 지금과 같은 경찰의 작태를 바라 보노라면 그저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으로 밖에는 알 길이 없내요.
[관련기사보기] '성접대' 사실로 확인... '로비'아닌걸로 결론 

'장자연 사건'은 어땠습니까?

국민적 관심 속에, '한 여배우의 죽음'을 그저 '단순 우울증'에 의한 자살사건으로 결론 지었던 위대한 경찰입니다. 모 방송사의 취재를 통해, 암암리에 떠돌았던 '리스트의 여부'에 대해서도 모르쇠로 일관했던 경찰입니다. 유력언론사 대표 및 소시민의 입에 담기 힘든 '권력자'들이 거론되자, 경찰은 꽁지를 내리기 바빴습니다.

결국 언론의 의구심과 국민적 관심이 증폭되자,
'한 여배우의 죽음
'으로만 종결지으려 했던 수사는 그제서야 '한점 부끄럼없이 모든 의혹을 수사 하겠다'는 쪽으로 대국민 호소에 가까운 수사계획을 발표하였습니다.

왜.. 도대체 왜..
처음부터 그리 했을 수도 있던 것을.. '유가족이 원치 않았다'는 궁색한 변명을 일삼은 경찰.. '권력의 꼭두각시'라는 군사정권 시절에나 가능했던 일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되어가는 상황 속에서, 이제 그들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밑바닥까지 떨어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더욱이, 소시민들에게만 가혹한 잣대를 부여하는 그들은 이제 더이상 '민중의 지팡이'라고 불리울 자격조차 없다고 사료됩니다.

경찰은 쾌재를 부르고 있겠군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건이 터진 마당에, 국민적 관심은 오직 여기에 쏠리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장자연 사건'이나 '청와대 행정관의 성상납 파문'과 같은 껄끄러운 사건에 대한 수사 압박으로부터 조금 벗어날 수 있게 되었내요.

아마 검찰쪽에서 관련 속보가 팡~ 팡~ 터지면서,
여론을 노 전대통력 비리쪽으로 몰고 간다면, 경찰은 한결 '현 정권'이 연루된 관련 사건을 빠르게 종결하고, 지긋지긋한 일에서 손을 떼지나 않을까 심히 걱정스럽습니다.

그래도 경찰은 민중과 오랜 시간을 함께 해왔던 경험(?)이 있습니다^^
지금은 잠시 외도한 것이라 생각하겠습니다. 그러니 제발 권력에 굴하지 말고, 모든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 밝혀 주십시오. 계속된 실수를 만회하는 방법은 이 길밖에 없습니다. 더불어 이번 사건들을 계기로, 하루빨리 정권의 그늘에서 벗어나 소시민들과 함께하는 경찰로 되돌아 오실 것으로 믿고 있겠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04.08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러한 생각들에 입맛이 씁니다.
    알고야 있었지만 말이죠...
    경찰은 권력의 지팡이 ~

  2. Favicon of http://ecolige.com BlogIcon 언어의 마술사 2009.04.10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제 며칠 후면, 사람들의 관심사 속에서, 청와대 행정관 사건은 잊혀질 것입니다. 아주 타이밍이 기가 막히다고 할 수 밖에 없죠.. 이런게 인생살이 아니겠습니까?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