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에 해당되는 글 1건


군대시절에 모시던
간부님댁에 와 있습니다^^ 소주 두병정도 마시고, 이렇게 컴터 앞에 앉아 있내요..

제가 초대를 받게 된 건,
큰아들녀석이 이번에 대입수능시험을 치른 수험생이기 때문입니다. 그분이 입시에 대해선 문외한이기에 절박한 나머지 별도움도 안되는 저를 호출하셔서 몇가지 논의를 하고자 했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맛있는 생태찌게와 값비싼 술을 얻어먹고, 하고 싶은말 못한말 가리지않고 저의 교육신조를 말할 수 있었습니다.

한 두어 시간 떠들고나니
힘들어서, 이렇게 모니터 앞에 앉았습니다. 모두가 잠시 뒤에 올 제와이프가 오기까지 숨을 거르고자 잠시 휴식시간을 가졌습니다^^ 간부님은 한쪽에서 그간 신문 스크랩을 한 각종 입시정보를 다각적으로 분석을 하시고 계십니다.

강원도 출신인
두내외분과는 군대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지금껏 질기게 연락하고 지내게 되었습니다. 워낙에 잘 챙겨주시는 덕분에, 저와 와이프는 그간 왕래가 잦았더랬습니다. 허나 오늘처럼 노골적으로 호출해낸적은 군생활시절을 제외하고는 드물었던 것 같내요.

자식이 뭔지..그리고 대학입시가 뭔지..
무뚝뚝한 대한민국 남자의 상징이었던 간부님께서, 자식 혼삿길도 아닌 대입문제로 이렇게 애간장을 태우시리라는 것은 꿈도 꾸질 못했습니다.

저희 때는 수능시험이
대입의 당락을 좌우하며, 커다란 사설입시학원의 점수표에 의존해 가고자 하는 대학을 정했고, 그걸 가지고 부모님께 통보를 드리면 그만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등급제니 뭐니 해서, 평가도구로만 활용할 뿐, 다각적인 인재선발을 하더군요.

거기에 논술도 아주 중요한 과정이라 수험생들은 지금 논술에 매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사모님은 논술학원비가 한달에 200인데, 이건 아주 싼거라는 말씀도 해주셨습니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대입경쟁이라면서 말입니다^^

이렇게 수험생을 둔 학부모마져, 입시시장에 내몰려 대입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스꽝스러운 광경이 지금 제주변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불안한 교육현실에 심각하게 이민도 고려해보셨다는 말에는 많이 숙연해지더군요..

아무쪼록 수능전쟁을 치른 이녀석..그간 수고했다고 얼굴한번 보고 가려는데, 지금 이시간에도 통합논술에 목을 맨채, 집엘 들어오지 않는군요..공교육이 신뢰를 잃은 이 시점에, 대부분의 입시수험생들은 사설학원에서 몇백만원씩 주면서 대학입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옳다 그르다를 판단할 입장은 아니지만, 아주 지극히 평범한 이가정의 모든 구성원들이 자식의 대입에 집중되어 있다는게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교육정책이 매년 바뀌기때문에, 입시일선에 있는 담당자들도 혼란스러워한다는 말씀에는 힘이 쭈~욱 빠지더군요..

순진무구한 간부님마져, 입시전쟁에 휩싸여 자신의 한달 월급을 모조리 내놓는 현실도 짜증나지만, 이렇기 때문에 자식 낳기가 더 무서워지는 저의 초라함에 그저 나라만 원망할 뿐입니다.

교육은 백년지대계라는 선인들의 말씀..
이래서 교육정책과 산아정책은 함께 맞물려 움직여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단순히 아이를 낳도록 해주는 정책도 중요하지만, 그렇게 낳은 아이를 공교육이 제대로 선 나라에서 교육을 시키는 환경 또한 선행되어야 할 것을 이 땅의 위정자들이 자근자근 씹지마시고, 고이고이 간직해주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