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에 해당되는 글 1건


내꿈은 직원 300명이상의 직원들을 거느리는 글로벌 기업의 사장이 되는게 꿈이야. 그래서 지금도 각종단체에 가입해서 강의도 듣고, 한번 만난사람들과는 계속 인연을 쌓고 있어.

내가 능력이 뛰어나진않지만, 나와 뜻을 함께할 사람들을 선택하기 위해 난 지금도 대학후배들을 위해 강연도 하고, 그들중 괜찮은 친구들이 있으면, 앞으로 10년뒤에 나와 함께 일을 할 사람으로 분류하여, 유심있게 지켜보곤 해..

언젠간 나에게 필요한 사람이 될거라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지..

------------------------------------------------------------------

요즘, 투잡스를 하고 있는 친한 형님의 포부이다..
평일에는 정상직장, 그리고 퇴근 후에는 멘토링서비스, 주말에는 투잡스로 정상적인 다단계, 일명 네트웍사업을 하는 아주 바쁜 형님의 말이다. 일부러 지금의 하는 일에도 만족하지만, 앞으로의 회삿일을 단정할 수 없는바,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는 형님이다. 심지어 회사가 구조조정에 들어간다는 소식을 사전에 컨설팅회사에 다니는 지인으로부터 듣곤, 이제 4년차인데도 정리 될 수 있다는 막연한 불안감에, 미리 다른 회사에 컨택하여 면접을 보고 합격까지 하여, 혹시나 구조조정 대상이 되면, 그회사로 갈 채비까지 다 준비를 하셨단다.

미래를 대비하라..
내가 형의 얘기를 들으면서, 잠시나마 있고 있었던 꿈에 대해 구체화 시켜야 되겠다는 생각을 리마인드 시켜주었다. 사실 뭐 이런 자극이야 하루에도 수십번씩 받곤 한다^^

모든지 가능성을 염두하는 철두철미함..
그리고 늘 CEO가 되겠다는 형님의 확고한 신념..
그런 신념에서 나오는 계획적인 삶..
열정을 불사를 시간이 모자르기에 세상을 안주할 수 없다는 그..

날 다시한번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세상 살아서 뭐해, 걍 대충 살지'라는 회의론이 고개를 감추고,
 
'야..너 일전의 꿈들은 다 어디갔어? 넌 여기서 안주할래? 어셔 열정을 보여봐!
그래..나에게도 구체적인 꿈이 있었다. 특히 사회복지쪽으로 공부를 하고, 거기에 대한 풀을 가동하는 것..

구체적이고 나름대로의 블루오션이라 생각했던 꿈을, 결혼이라는 것땜에 잠시 잊고 살았건만, 형님들이 깨워준 거다..

이젠 좋은회사라고 평생다니는 회사가 될 수는 없는 시대아닌가? 어서 먼 미래보다는 10년을 내다보고 지금부터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구체적인 플랜과 나의 실천능력을 통해, 점차 나의 상품가치를 높여놓겠다!

아주 소박한 꿈..그러나 남들과는 다른 길..사회공헌의 전문적인 프로세스 구축이라는 과업을 앞으로 나의 가치를 높이는데 수단으로 이용할 것이다~

'20대의 끝자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멘토  (0) 2007.06.20
카드 두장  (0) 2007.06.08
당신의 미래는 무엇입니까?  (0) 2007.05.18
아버지  (0) 2007.05.14
출장근무..  (0) 2007.05.02
너무 지나친거 아냐?  (0) 2007.05.02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