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해당되는 글 2건




책을 눈으로 읽지 않았습니다. 그저 마음으로 들여다 보려 했습니다.

얼마전..
사진작가 육명심교수님을 눈으로 만나뵈었습니다. 돋보기처럼 굵은 알이 돋보이는 안경, 누가봐도 고희를 넘긴 것 같은 작은 체구의 신사.. 풍채만을 훑었을 때, 그가 예술가라는 것을 짐작 할 수 있었던 것은 비스듬히 눌러 쓴 '베레모'가 뿐이었습죠..

뭐..사진집이 별거야?
그분의 사진철학을 접하기 전..솔직한 저의 반응이었습니다. 잘나가던 전공을 바꿔 천대받던 사진쟁이를 시작하셨다는 그분.. 그냥 사람이 좋아서 시작하신 것 외에는 특별한 의미를 찾고 싶지 않았습니다.

'이직업은 천직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절대 프로가 될 수 없다'
사진을 예술작품으로 인정해주지 않던 6,70년대에 그가 지금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한결같은 사진철학에서 나오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고은시인과 친구먹은 사연..성철스님을 찍으러 갔다가 다시 돌아온 사연..
그냥 사진만 찍으면 될 것이지, 라는 우리내의 기대에, 저자는 일침을 놓습니다. 요즘 트랜드는 겉멋을 내려 사진을 찍는다하지만, 자신이 카메라를 통해 담아내는 건 바로 '사람내음'이라는 거죠..

그 사람이 아무리 유명한들..
겉의 아름다움과 포장된 것을 잘 드러내게 하기 위해 찍는 선거철용 증명사진을 남기기를 거부합니다. 그냥 그사람의 벌거벗은듯한, 그리고 사진만으로 사진을 판단하게끔 한컷 한컷에 최선을 다할 뿐입니다. 이게 제가 느낀 메시지가 아닐까합니다.

그런 분의 강연을 듣는 내내,
사뭇 사진집이 보고 싶어졌습니다. 마이크에 나오는 그의 육성으로도 충분히 그분의 삶을 느낄 수 있었지만, 분명 전부가 아닐거라는 확신이 들었죠.. 창작물이 탄생하기까지의 그의 고뇌를 알게되면서 당시의 희열을 느껴보고 싶었다고나 할까요?

그렇게 강연회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사진집을 다시 펼쳐 보았습니다. 그리곤 사진만 뚫어지게 쳐다 보았죠. 나름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었지만, 그분이 담아내려 했던 것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습니다.

한 편의 시화전을 보고 온 느낌이라고 할까요?
사진만으로도 충분할 것 같은 사진집에는 각각의 사진작품별로 사연이 담겨있습죠.. 워낙에 사진을 볼 줄 모르는 저를 위해, 남긴 메시지 같았습니다. 그런 메시지 덕택인지, 유독 사진집의 한분이 머리에 남습니다.

자녀들의 이름을 하나, 나라, 겨레로 지으셨다는 문인이었습니다.
얼마나 통일이 그리워서일까..아마 당시의 문인이었으면, 시대사상도 분명했겠지..검열도 심했을텐데, 어쩌면 회색분자로 낙인이 찍혔을지도 몰라.. 책을 눈으로만 읽고 마음에 안담아서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박봉우시인인거 같습니다. (나중에 책을 들고 정확히 확인해보고 수정하겠습니다^^)

암튼 그러한 사연덕택에,
그 분만은 유독 지하철에서 더 깊게 보려 했습니다. 당시 그사진집에 담긴 그분을 보면서 민주화에 대한 열망도 함께 느끼려고 했습니다.

가끔..순수해지고 싶을 때..
이책을 또 찾게 될 것 같습니다. 지금은 서재의 한켠에 꽂혀져있지만, 사람의 情이 그리울 때..이 책을 다시 꺼내 보겠습니다.. 오직 제마음을 들여다 보기위해 말이죠.. 2007/07/2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철학과 출신이다.
대개가 그렇게 생각하듯, 철학과 출신이라고 하면, '도'를 수양하거나, 철학원같은 곳에 가야하는 줄 알고 있단다.

연관성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지만,
'사주 한번  봐달라'
는 주위의 하찮은 시선에 발끈한 적도 적지않았다^^ 

물론 나 또한,
한때는 노자의 사상에 푹 빠진 적이 있었다. 덕분에, 2학년 여름방학 때인가에는, 절에 들어가서 한달 동안 공부를 한 적이 있는데, 당시에 토익책과 '도덕경'을 함께 들고 들어갔던 기억이 난다. 

남이섬으로 엠티를 갔을 때, 찍은 사진^^

남이섬으로 엠티를 갔을 때, 찍은 사진^^

군 제대 후,
혈기왕성한 나이인지라, 절밥을 먹으며 묵언수행을 해야겠다는 마음 가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덕분에, 규칙적으로 새벽 5시엔가 일어나서, 대웅전에서 반야심경을 읽으며 108배를 스님이 멈출 때까지 기도수련을 하던 기억도 나고, 통신수단이 전무한 강원도 양양의 산기슭인지라 편지를 부치러 마을까지 뛰어 내려가던 당시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무언가에 홀렸는지는 모르겠으나,

난 그렇게 2달 여간을 절에서 지내다 내려왔고, 그 이후로도 한참을 사회와의 일탈을 꿈꿨다. 덕분에, 개똥철학에 사로잡혀, 한동안 머리도 자르지않고, 장발을 유지한 적이 있었다.

신입생이 피해다니는
찌질한 복학생 이미지로서, 학생회실에서 먹고자는 기행(?)과 츄리닝 단 벌로 생활하는 그런 패턴을 지속했으니, 뭐, 지금으로선 할 말이 없다^^

대학시절, 인턴생활을 하던 당시에 찰칵^^

대학시절, 인턴생활을 하던 당시에 찰칵^^



난, 변했다!

지금은 전공과는 전혀 생소한 분야에서 소심한 직딩으로 보편적 삶을 살아갈 뿐이다.

튀고 싶지도 않고
뒤쳐지고 싶지도 않은, 그저 가늘고 긴 그런 생황을 영위해 나가고 싶은 바램 뿐이란다^^

간만에,
예전 사진을 보더니
혼자 감성에 빠져 이렇게 몇 자 적고 나간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