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해당되는 글 3건


오늘 아침 출근 길이었습니다.
모처럼, 와이프가 같이 출근하자더군요. 사실 방향은 같은 방향이지만, 와이프가 치장하고 이것저것 하는 시간땜시 그간 저 먼저 집을 나서곤 했습니다. 

더욱이 와이프는
자율 출근제가 시행된 이후로, 매번 10시까지 가는 관계로, 요즘은 도통 함께 출근한 적이 없었답니다.

출근준비를 마치고,
와이프를 마냥 기다렸습니다. 10분 내에 안 마치면, 나 먼저 출발한다는 엄포도 놓고, 계속 제촉하면서 말이죠. 그러다 문득, 대문을 열어놓고 밖을 바라보던 차였습니다.

凝視複眼-Staring at ommateum-複眼を凝視します
凝視複眼-Staring at ommateum-複眼を凝視します by yochei Lucifer - 路西法友奇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실잠자리 한 마리가..

대문 밖의 난간 위에 살포시 앉아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요 며칠 전부터, 따스한 봄기운도 돌고해서, 이제 봄이 왔거니하고 생각은 했었지만, 실감을 하지는 못했던 게 사실입니다. 물론, 가을도 아닌데 왠 잠자리가 벌써부터 나오나하는 생각도 들었답니다.

아무쪼록, 살아있는 곤충을 보노라니..
겨울에서 봄으로 왔다는 계절적 인식과 함께, 차가웠던 맘이 참 포근해 지더군요. 그간 봄이 왔는지, 겨울인지 내 알바아니라며 세상에 무관심하던 차에, 정말 뜻깊은 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자연은 봄을 노래하는데..
왜 내 맘은 차디찬 겨울 바람에 미동도 하지 않는 고석처럼 지내왔는지, 한심스럽기까지 하더라구요.. 사실, 최근에는 사무실에서 조차 긴팔을 입고 있는 것도 덥다고는 생각했는데, 유독 제 마음만은 봄바람을 받아들일 준비가 안 되었었나 봅니다.

따스한 훈풍이 마음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이 마음 고이고이 간직하며, 1년 내내 따스한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풍요로운 제가 되어야 겠다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하찮은 미물이었지만, 작은 가르침을 준, 실잠자리의 여운이 점심시간까지도 계속 되내요.....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간만에 날씨가 따스한 것 같다.
몸도 나른해지고, 왠지 세상이 평온해 보인다고나 할까?
나들이마져 가고 싶은 기분이다.
단지 낮술 한잔했을 뿐인데..

이미 내몸은 봄기운에 젖어든 것일까?
오늘따라 유독 따스한 햇살에 살갖이 반응을 하는 듯하고,
주위에 꽃이 만개한 것도 아니고 단지 꽃몽우리 핀 것에 불과한데도 말이다.

봄기운과 낮술한잔..
오랜만에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껴볼 수 있는 점심시간이었다.

언젠가 근처 세종문화회관에서 직딩들의 점심시간에 맞춰, 정기적으로 음악공연을 한적이 있다.

일명 『분수대 뜨락축제』
올해도 따스한 봄햇살 속을 마음껏 누비고 다닐 수 있는 4월이 다가오면, 우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볼거리가 생기겠지.. 그냥 사무실에서 벗어나 매번 지나다니던 길에서 음악소리가 들려오는 것 뿐인데, 난 오늘따라 호들갑이다..

지금 사무실에서, 늘어질데로 늘어진 나의 육체..마냥 일하지 말라고 투덜댄다..오늘같은 날은 그냥 제끼라고 말이다^^

그래도 먹고살아야 된다고 사내에서 일열심히하라고 고피의 끈을 놓치지 않는 나의 정신..퇴근시간까지 버티고 집에가서 푹쉬라고 하는데, 맘에 들지 않는다..

가끔 심술을 부려가며 외도를 하고 싶을 때가 있다.. 오늘 난.. 봄기운을 탈 정도로 감성적이지도 못한데, 낮술한잔이 나를 자연의 감흥에 젖게 만들어버렸다..

요즘 한동안 심적으로 불안했었는데, 마음이 누그러지다보니, 안보이던 자연의 아름다움까지 느껴지나보다..주책이지만서도 봄의 정기를 뒤늦게라도 느끼게 해주어 고맙게 생각한다..

어여 하루라도 빨리..내 마음에도 봄기운이 찾아와 봄꽃이 만개해야 할텐데...

'20대의 끝자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가짐..  (1) 2007.04.17
개구리 올챙이적 망상에 잠기다^^  (0) 2007.04.13
낮술한잔..  (0) 2007.03.15
특별한 한주..  (0) 2007.03.12
쿨한 첫사랑~ 웃기지마!  (0) 2007.03.07
산소  (0) 2007.03.04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TAG , 낮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춘래불사춘!

1+1 = ? 2007.03.07 13:02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 봄이와도 봄같지 않구나..
글을 읽다 내마음의 쏘옥 드는 문구를 찾아냈다^^

며칠동안 꽃샘추위가 계속되고 있다. 마치 곧 오게 될 봄에게 마지막 발악을 하듯 말이다..
내의지와 상관없이 따스한 봄이 왔지만, 그리 반갑지만은 않은 이유가 무엇일까?

이제 곧 결혼을 하게 되는 나..
누가뭐래도 인생의 최대 절정기를 맞이한 셈이다.
그것도 모두에게 축복받는 5월의 신부와 함께말이다.
그렇게 내게도 따스한 봄이 찾아온 것이다..

결혼을 통해 인생의 가장 따스한 봄을 맞이한 내게, 그리 봄은 달가운 존재만은 아니다.
봄을 자연순리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거늘, 나는 온갖 핑계로 제발 봄이 늦게 오기를 바라는 맘이  있는 것 같다.

흔한말로, 황사때문에 봄이 싫다든지, 꽃이 피면 꽃가루때문에 재채기 나올까봐 봄이 싫다고 핑계되는 것과 어리석은 이유이다. 그건 결혼에 대한 재정적 준비가 아직 미흡하기 때문이다.

다가오는 5월이면, 이제 어느정도 결혼 준비가 완료되어야 하는 시점인데도 불구하고, 나는 덜컥 겁부터 먹은 채, 길을 잃은 어린양마냥 그저 방황만을 하고 있다.

그래서 마냥 결혼이 다가오면서도, 결혼이 즐겁지만은 않게 느껴진다..
내가 이런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무조건 나의 책임이고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다. 그동안 결혼에 대한 대비책없이 살아왔으니까 말이다.

내가 스스로 해결 할 수 없다는 것때문일까? 계속 결혼생각만 하면 무척이나 실망스럽고, 신부한테 미안하고 씁쓸한 생각이 먼저든다.

누구에게나 인생의 봄은 찾아오기 마련이다. 모두가 촉복받는 이 계절의 봄내음을 나는 언제쯤 느낄 수가 있을까..그저 꿈속에서 유토피아에 있는 나를 상상하는 것만이 현재로서는 작은 위안이 될 뿐이다..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겐 소중한 놀토가 있다^^  (0) 2007.03.09
살과의 전쟁  (2) 2007.03.07
춘래불사춘!  (0) 2007.03.07
나의 동반자..G군과 H양^^  (0) 2007.03.04
사람만 좋으면 뭐해? 밥그릇도 못챙겨 먹는디^^  (1) 2007.03.02
지대로 싸웠다..  (2) 2007.03.01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