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심리학'에 해당되는 글 1건


인간의 두 얼굴 - 10점
김지승 외 지음/지식채널

사람의 행동을 결정하는 것은 기질인가 상황인가?
EBS 상황 심리 프로젝트,
‘상황의 힘’을 밝히다.

월요일..
TV시청의 프라임 시간대라 불리우는 10시~11시 사이에, 저희 부부는 '꽃보다 남자'를 시청해왔습죠.(이미 종영한 마당에, 지금은 여기저기 채널을 돌려보는 노마드입니다^^) 

지난주의 '지식채널e'에 이어
'EBS의 다큐멘터리 인간의 두 얼굴'이라는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습니다. 우연히도 제 맘에 쏙~ 드는 심리다큐 프로그램이었는데요. 1분 남짓 보는동안, 순간 움찔했습니다.
2009/04/17 - [2.0 마인드^^] - 억울한 병원비, 두 번 우는 환자들

<인간의 두 얼굴>은, 450명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심리 실험과 실제 사건을 통해 상황과 인간, 이 둘의 관계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을 시도하여 놀라운 결과를 끌어냈다. 특히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2007년 버지니아공대 조승희 사건, 군대 및 체대생들의 집단 폭력 등에 상황심리로 접근함으로써 개개인의 윤리에만 호소해왔던 기존의 방식을 뒤집고 인간의 행동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출판사 서평 中>

그간, 삶에 찌들어 살다보니
한동안 제 관심사 밖으로 멀어져 있었던 '인간본성'을 다룬 프로그램이라는 것을 인식하곤, 순식간에 저의 아련한 추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더군요^^ 직딩이 되어서도, 철학을 대충~ 전공한 저는 나름 '인문학도'라며, 실용주의 학파가 대세를 이루는 '살벌한 전장'에서 꿋꿋히 '인문학의 지조'를 지켜나가려 노력했습니다^^

그리곤 결국,
TV리모콘을 움켜진 채, 와이프의 압박(?)에도 굴하지않고, 프로그램에서 눈을 떼지 않았습니다.

철학 그 안의 심리학, 더 구체적으로는 인간의 본질에 적을 두었다고나 할까?
인문학 중에서도, 어설프게나마, 저의 관심분야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학창시절에는 주로 현대정신 분석학의 프로이트를 잇는 라캉에 매료된 적이 있었고, 동양철학 중에서는 다들 좋아라하는 노자 선생님의 '도덕경'에 관심을 두고 배웠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언제나 심리학 관련도서나 인간 본성에 관련한 서적들을 좋아했고, 혼자만의 '개똥철학'에 갇혀서, 나름대로 주체적인 사고를 한답시고 꼴깝(?)을 떤 적도 있답니다^^

한 때는 머리를 어깨 너머로 기르곤,
'인간 본성'의 이면에 대해 고민하기도 하고, 단과대학 옥상에 올라가서 '공통주제'를 가지고, 씁쓸한 술잔을 기울던 때도 있었습니다. 때로는 혼자서 '집단심리'를 상당히 경계했는데요. '종교'나 이데올로기에서 파생되는 '집체주의'의 부정적 영향이 그 단적인 예라고 볼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을 배척하고, '절대적'인 존재에 의지한다는 명분 하에, 자행되는 세속적인 비리나 제도에 대해 많은 회의를 느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오직 '인간' 스스로의 '주체적 마인드 함양'만이 살 길이다^^
이렇게 외치곤, 다른 선배들이 유학을 떠나가거나, 더 많은 공부를 위해 학교에 남아있을 때, 저는 '현실주의'에 입각하여, 이렇게 '사회의 길'에 접어들었습니다. 오직, 이 세상 만이 제게 '거친 해답'을 줄 수 있다면서 말이죠^^

쓸데없는 사색을 좋아하던 아이..
사춘기 시절, 쓸데없는 생각과 부질없는 잡념으로 가득 찬 한 소년은 '왜 인간은 죽어야 하나'에 대해, 한없이 눈물을 흘리곤 했습니다. 때론 '영생'을 추구하며, 죽음을 기어코 부정하려고 했던 적도 있죠. 더욱이 고생하시는 홀어머니를 보며 자라다보니, 남들처럼 '이상세계'에서 '신'에 종속되어 '답'을 찾기 보다는, 스스로 '삶의 지혜'를 터득하려 했던 성향이 강했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여러 멘토들로 부터 관련 답을 좇으려 강연회도 참석하였고, 나만의 시각(주관)을 갖추기 위해 많이 애써왔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포스트 보기^^
1. X와 Y가 다른 생각을 하는 이유?
2. 여러분들은 지금 부자가 아니신가요?
3. 책내음
4. 그는 내게 사람을 보라고 했습니다.
5. 떨쳐버릴 수 없었다. 너와 나의 불완전함

이번 다큐는..
제가 그간 고민해왔던 '무의식의 세계에 대한 고민'이라든지 '인간의 성향을 두고, 성선설이냐 성악설이냐', 혹은 '진화론적인 관점에서 남성이 우월하냐 여성이 우월하냐'와 같이 인간의 본원적인 부분을 넘어서서, '환경'이라는 새로운 요인을 통해 또 다른 '자아의 세계'를 열어주었다는 데에 있습니다.

환경이 사람을 지배한다!
인간의 극한 상황 속에서, 어떤 행동을 보이느냐는 그 환경에 따라 제각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은 나름 충격적이었습니다. 물론, 인간이 환경을 넘어서는 부분에 대한 언급도 있지만, 무엇보다 '환경'이 변함에 따라, '인간의 얄미운 카멜레온 습성'은 놀라운 변화(?)를 일으켰습죠. 가령, 그간 사회에서 평가했던 '착한사람'과 '나쁜사람'이란 '인간의 잣대'는 철저히 무시한 채, 순식간에 다른 환경적 요인(역할게임, 3의 법칙)에 의해서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는 것을 몇 가지 임상실험을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인간과 상황은 동전의 양면이다.
<인간의 두 얼굴>이라는 프로그램 덕분에, '착함'과 '나쁨'에 영향을 주는 '인간의 정신적 기재'를 뛰어넘는 그 무언가가 있다는 데에서, 꽤나 흥미로웠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더욱이 '환경적 요인'의 재조명이란 점에서, 제게 새로운 가르침을 전해 주었구요.

LG CYON | LP 3400 | 1/-2147483648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1:24 09:02:46

더불어, 현대 범죄 심리학에서도 '환경'이란 요인은 절대 무시할 수가 없죠.

오늘의 미네르바의 법정판결에서와 같이,  '나쁜행동이다'는 주변의 환경적 요인을 충분히 감안하여 판단되어 져야 할 소지가 있다는 것을 법원이 존중해주지 않았나 싶습니다.

우리가 영화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미국의 배심원제에서도 바라볼 수 있듯이, 그들은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과 함께, 왜 그랬는지에 대한 '환경'또한 중요시 여긴다는 것이 새삼스러워지는 이뉴는 뭘까요?

아마도 오늘 잠자리에 들면서, 이 '바다풍경'을 떠올리며, 곰곰히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2009/04/21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