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연'에 해당되는 글 2건


2005년 봄..
출/퇴근 시간 외에도 매우 북적이는 점심시간을 보내던 나다. 언제나그렇듯, 작은 여유를 찾고 싶은 나에게 그다지 유쾌하지 않은 하루의 중반부로 기억된다.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삭막한 광화문 한복판에서 내 감성을 자극하는 행사가 있었다. 세종문화회관 근처를 지날 때면, 다양한 음악이 흘러나오곤 했는데, 이름하여 그곳에서 주최하는 '분수대 뜨락축제'라는 야외공연 무대였다. 무엇보다, 인근의 소심한 직딩들을 위한, 세종문화회관측의 작은 배려가 돋보이는 알찬 문화 콘서트였다고 자평한다.

그렇게, 광장 앞에는
점심을 마치고 온 직딩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있었고, 세종문화회관 분수대 앞에선 거리의 관객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공연이 열렸었다.


한두번 호기심으로 자리를 하던 것이,
이제는 어김없이 점심식사를 마치고, 자연스레 그곳으로 행하곤 한다. 단 30분의 짧은 감상이지만, 매일 매일 색다른 공연으로 나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는 충분하다..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관람하는 사람부터~
계단 중턱에 미리 자리를 깔고 앉은 사람, 지나가며 그냥 무관심으로 쳐다보는 사람, 이렇게 불특정 다수를 위한 공연이기에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어쩌면 그 공연의 매력이었던 것 같다.

직딩들을 위한 작은 쉼터를 마련해줬다는 아름다운 배려에,
난 그저 고마운 마음으로 감성을 키워나갔다. 물론, 제한된 공연 시간인지라, 점심시간의 말미에 발을 제촉하며 들어가게 되지만, 내일 또 이 자리에 올 수 있다는 생각에, 사무실로 힘찬 발걸음을 옮겼었다.

나른한 이 오후 시간
밖에서 들려오는 선거유세의 소음과는 전혀 다른, 문화공연이 갑자기 떠올라서, 이렇게 몇 자 적고 간다. 한때, 나에게 볼거리와 삶의 여유를 되찾아 주는 기폭제 역할을 해주었던, 당시의 축제는 내 맘 속에서 계속 회자될 것이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푸르른 5월~ 책의 날개를 달자!
5월은 봄의 향연 속에, 자연이 기지개를 펴고 활짝 피는 시기라고도 하죠 산에는 진달래꽃이 물들고, 들에는 유채꽃과 같은 봄꽃이 만개하여, 저도 모르게 동심으로 돌아가는 때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세속세계에서는
가정의 달이라고도 부르죠. 저는 가정에 충실히 임하고자, 5월의 연휴는 가족들과 함께 보냈습니다. 다만 새하얀 달력이 빽빽한 일정으로 시커멓게 물들기 시작하면서, 경제적인 압박과 함께 조금씩 두려움을 느끼기도 합니다^^


가정의 달의 의미..
아마도 초등학생은 소풍을 가느라 신이 나고, 중/고등학생은 수학여행을 떠나느라 분주합니다. 대학생들은 대동제와 같은 봄축제로 5월의 혜택을 만끽하고 있죠.


물론 저와 같은 직딩에게도 예외는 아닙니다.
줄을 잇는 황금연휴덕에, 직딩들 또한 너무나 행복한 생활을 했던 연휴의 달이었습니다. 딱 한가지~ 아쉬움이 있다면, 한동안 잊고 살았던 모기녀석들의 등장으로 밤잠을 설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4회 남이섬 세계 책나라 축제로 오세요'
가평과 춘천의 경계에 접한 남이섬아시죠? '겨울연가'의 촬영지로, 동아시아권 국가의 관광지로도 이미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죠. 바로 이곳에서 책을 매개체로 어린아이들과 함께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나들이를 떠나실 계획이시라면, 이곳에 오셔서 자녀들과 다채로운 문화체험을 즐기시는 것도 유익할 것입니다.


솔직히 처음에 행사장에 들어갈 때만해도 반신반의했던 게 사실입니다. 전혀 책과 어울릴 것 같지않은 의외의 장소에서 도서와 관련된 축제가 열리리라고는 생각을 못했던 것이죠. 본업이 책장사인지라, 무심코 지나칠 수 없어서 안내표시를 따라 행사장으로 향했습니다^^


올해가 벌써 4회째를 맞이하는 본 행사는 상당히 조직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었습니다. 단순히 책을 볼거리로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자녀와 함께 나들이를 온 가족들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게끔 여러모로 신경을 쓴 행사였죠. 북한의 동화책을 포함하여 전세계의 희귀한 책들을 볼 수 있을 뿐더러, 그림책을 중심으로 꾸며진 테마공간(전시회, 콘서트)은 아이들에게 즐거운 놀이터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매년 열리는 행사인만큼, 내년을 기약하시면서, 참고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 남이섬
도움말 Daum 지도

'난꿈을꾼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입수능시험을 보던 날의 추억  (1) 2008.11.13
<살사댄스>Shall we dance?  (0) 2008.07.21
5월은 푸르구나~  (0) 2008.07.20
Endlss Love  (0) 2008.02.15
어머니를 파는 아들  (1) 2008.01.16
<M25>라는 무가지잡지를 보게 된다면^^  (0) 2007.11.29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