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장'에 해당되는 글 1건


여름만 되면 찾아오는 불청객,
모기때문에, 저희 부부는 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들은 추운 겨울을 대비해서 월동준비를 한다지만, 우린 더운여름을 대비해서 모기퇴치에 여념이 없을 정도니깐 정말 할 말은 다 한 것 같내요.

올 여름..
모기약은 기본에 방충망 개보수 작업은 물론이요. 현관에 치는 모기장까지 구입을 해서 완벽한 세팅을 하였습니다. 그런데도, 밤만 되면 모기약을 켜 놓아도 속수무책일 따름이니, 대체 어떻게 해야 모기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지, 정말 의문이내요.

저희는 리퀴드형 모기약을 씁니다.
그저 전기 콘센트에 꽂아서 쓰는 간편함과 2달간 충전없이 쓸 수 있다는 메리트때문인지는 몰라도, 이 녀석에게 의지한 채 잠을 이루곤 하죠.

하지만,
기능이 탐탁치 않습니다. TV CF선전의 완벽한 퇴치기능과 살포는 안된다하더라도, 어느정도 완충효과는 있을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 못한 것 같아요.

밤만 되면,
'왱~ 왱'
거리는 소리에 잠을 설치며 한, 두번 좌절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미 배가 터질 것 같은 모양에 흡사 파리와도 같은 크기가 되어있는 녀석들을 발견하게 되죠. 선잠에 이 녀석들을 있는 힘껏 내리치면, 정말 하얀 도배지에 빨간 물감으로 찍어놓은 듯한 영광의 상처(?)가 남겨지 곤 하죠. 이미 저희집 천장은 알록달록 빨간 점들이 하늘을 수놓고 있답니다^^

어제는..
늘 습관처럼, 자기 전에 방 주위에 혹시나 모기가 있나 살펴보던 도중에, 아주 황당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그건 다름아닌, 리퀴드형 모기약을 틀어놓은 콘센트 바로 위에 이 녀석이 붙어 있더군요 ㅡ,.ㅡ
넌 체포되었다! 모기 옆.. -.-;;
넌 체포되었다! 모기 옆.. -.-;; by Hye-Shik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아무리!
모기녀석들도 진화를 하고, 모기약에 내성이 강화되었다고 한들!
자신을 위협하는 살충제 바로 위에 붙어있으며 활개친다는 것은 너무한 처사가 아니겠습니까?

당췌 모기약이 성능이 없는 것인지를 떠나서!
의심반, 믿음반으로 무참히 모기에 뜯기면서도 올 여름을 리퀴드형 모기약에 의지하며 보냈는데
이러한 사태가 발생하고나니, 정말 정내미가 뚝~ 떨어지더군요.

덕분에,
창고에 넣어두었던 모기향을 간만에 꺼내어 방에 펴 놓고 잤습니다. 발암물질이 들어있다고 해서 내심 찜찜했지만, 간만에 맡아보는 이상야릇한 냄새는 꽤나 중독성이 있더군요^^ 모기도 향에 취해서 그런지, 비실비실대다가 더이상 괴롭히는 일은 없어서, 편히 잠을 청했습니다.
 
올 여름은
한동안 이상저온 현상과 장마로 편하게 지내나싶다 했는데, 이렇게 9월 들어서 괴롭힐 줄은 몰랐내요.

그럼, 모두들 편하고 긴~ 밤 주무시길 바라며^^ 2009/09/08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