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에 해당되는 글 1건


개인적으로,
네이버와 구글 메일 계정을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구글은 회사메일 계정과 연계하여 쓰기도 하고, 대용량이나 소셜 웹서비스와 연동된 서비스로 자주 이용하고 있으며, 네이버의 경우,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대표메일 계정으로 애용하고 있습죠.

습관적으로,
점심시간이나 회사에 출근하자마자, 해당 사이트에 접속해서 메일 체크는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혹시 중요한 메일이 안왔나'하는 수준이죠. 그리고는 쓸데없는 메일들과 읽을 메일을 선별해서, 교통정리만 해둡니다^^

하루에 평균 50개 이상의
정보 메일이 꾸준히 유입되는 상황에서, 이 정도의 수고만 들이는 것도 어쩔땐 버거울 때가 많거든요.

아직 읽지 않은 메일이 수북히 쌓인 메일함ㅡㅡ

아직 읽지 않은 메일이 수북히 쌓인 메일함ㅡㅡ


계속해서 쌓여만 가는 메일함ㅡㅡ 숨이 막힙니다
이렇게 정크 메일을 다 지우고서라도, 나중에 꼭 봐야 겠다는 메일은 그대로 보관합니다. 언젠가.. 시간이 허락할 때 보겠다고 다짐하지만, 그저 쌓여만 갈 뿐입니다. 그러다, 어느순간에 10페이지에 걸쳐서 꽉 차있는 메일함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가 차곡차곡 쌓이다, 그냥 읽는 것 자체를 포기하게 되죠.

보긴 봐야 하는데..
마치, 계륵과도 같은 존재라고나 할까요? 분명 체크는 해야겠는데, 어디부터 접근을 해야할 지도, 이 많은 정보성 메일들을 언제 다 읽을지에 대해 지레 겁부터 먹게 되죠. 덕분에, 오늘 큰 맘을 먹고, 점심시간부터 읽어 내려간 메일함이, 한 시간동안 고작 보름 치에 해당하는 메일들을 훑어볼 수 있었습니다.

당췌, 매일 매일 메일을 체크하자니..
RSS 리더처럼, 꼬박꼬박 웹관련 메일함만 체크해도 정말 하루 반나절은 소비해야 할 분량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정보 속에서 허덕이는 제 자신이 이내 못마땅해지더군요. 마치 안읽으면 도태되어 버릴 것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이 무수한 정보가 나를 압박해오는 것은 용납 못 하겠고, 아무튼 골치가 아플 따름입니다.

나름, 정리하다고 한 것인데도..
아직도 정보의 홍수 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제 모습을 떠올리면서, 이렇게 몇 자 적게 되었습니다. 계속해서 쌓여만 가는 포털 메일함의 경우, 내가 읽지 못했다는 자괴감과 함께, 스트레스로까지 다가오는 이 현실의 중압감을 여러분들은 어떻게 해결하시는 지요?

단지, 개인의 무리한 욕심인 것인가ㅠㅠ
저 또한, 스마트폰에 연계하거나, 회사메일 계정과 연결하여 아웃룩으로 받기도 하지만, 정말 다 체크하기란 무리수인 것 같습니다. 더불어, RSS 피드에 등록한 각종 블로그 글까지 합하면, 정보만 모아놓았지, 그저 욕심만 잔뜩 부리는 어린아이같다는 생각마져 드내요^^ 2010/06/22

아무쪼록,
한 시간에 걸쳐서, 천여 개나 쌓인 메일함을 체크하다 지친 중생의 하소연이었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