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나우'에 해당되는 글 1건


군복무 시절..
난 아이러브스쿨의 인맥맺기 프로그램에 푹 빠져, 초등동창들에게 공중전화로 안부를 묻던 때가 있었다. 대한민국처럼, 땅떵이도 좁은 나라에서, 한집 건너면 사돈에 팔촌이거늘.. 그래도 헤어진 인연을 찾겠노라고 며칠동안 짝사랑 찾겠다고 혈안이 된 적도 있다^^

대학 재학 시절..
이번엔 싸이월드가 등장하더니, 이놈을 하지않으면 이상하게 보고, 캠퍼스에서 왕따라도 당할 것 같아 시작했었다.. 모두가 일촌으로 맺여져, 끈끈한 동맹을 유지하며, 자신들의 사생활도 서슴치않고 공개할 수 있는 대담함을 키워주었던 곳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직딩이 된 지금..
지금 나의 시점에 딱 맞는, 언제나 국내적인 인맥맺기 프로그램이 나와서 소개하고자 한다.
바로 나의 블로그 좌측 상단에 광고배너 형태로 나의 프로필을 말하는 <링크나우> 서비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캡쳐한 화면은 링크나우의 한 부분이다. 아는 선배의 초청으로 가입하면서 며칠간 이용을 해보았다.  한마디로 표현하면, '어른들의 개방형 싸이월드'라고나 할까?

한국인의 정서에 딱 맞는,
그동안 <인맥쌓기>에 혈안이 되었던 많은 분들의 갈증을 해소해 줄 훌륭한 컨텐츠라 생각했다. 나를 기점으로, 나와 관계를 맺은 친구, 그리고 그친구의 친구들, 그친구의 친구들의 친구들까지..
1명의 친구로 시작된 인맥은 종국에 535명의 거대한 인맥을 거느린 사회관계의 단면을 보여준다.

친구들을 쉽게 초대할 수 있고,
한눈에 보이게 하는 인터페이스를 갖춘 링크나우는 현재 배타버전을 운영중에 있지만, 조만간 폐쇄적인 한국사회에서 화이트칼라계층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질 것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내인생이 어찌될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감에 휩싸이는 나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링크나우를 통안 인맥쌓기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이 사실이고, 자기소개를 하는 부분도 공들여 채우고 있다. 미래사회는 조직적인 인적네트워크가 큰 힘을 발휘한다고들 하는데, 나도 한번 덕 좀 볼 수 있으려나^^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