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친노무현 성향이지만
,
이번 차명계좌 의혹은 민주당에서 적극나서서 해명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지금처럼, 치고 빠지기식의 비겁한 변명은 때려 치우고, 스스로 공개를 하던지, 그게 아니라면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고인의 실추된 명예를 회복시켜 주는 게 도리상 맞다고 사료됩니다.

정략적 접근은 제발!!
분명, 민주당에도 타격은 있겠죠. 하지만, 필요할 땐, 참여정부의 정신을 이어받았다는 둥, 정략적 이용은 하면서도, 왜 특검도입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지 모르겠습니다.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
차명계좌'발언과 관련해서도, 솔직히 자기분수를 뛰어넘은 몰지각한 언행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이번 기회를 계기로 밝힐 부분이 있으면 밝혀야 한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분명 깨끗할 것이라 믿기 때문입니다
. 아무리, 고인이 되었다 치더라도, 저의 우상이자 서민의 희망이었던 노무현 대통령의 또 다른 비리의혹이 있었다면, 명명백백히 밝혔으면 하는 입장입니다. 떳떳하게, 그 분의 차명계좌가 없다는 것이 밝혀져, 딴나라당을 혼줄 내는 것이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무언가 있기에
제 1 야당이 저렇게 펄펄 뛰는 건 지 모르겠습니다. 늘 딴나라당의 비리의혹만 터지면, 아주 삶아 먹을 때까지 정치적 승부수를 띄우더니, 정작 자신들에게 불리해 지니깐 한 발 빼는 모습이 너무 비겁하게 느껴집니다. 되레, 지금의 행태때문인지는 몰라도, 정말 차명계좌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조차 들더군요.

물론, 이해는 합니다.
가뜩이나 부적격 인사가 다반수인 이번 인사 청문회에서, 엉뚱하게도 '차명계좌'로 분위기를 몰아가는 것이 미심 쩍습니다. 딴나라당에서는 분명 '얼씨구나'하며, 의외의 호재와 함께, 청문회 물타기 전략으로 나올 수도 있기 때문이죠. 아니, 벌써부터 그럴 분위기가 다분하긴 합니다--

그래서인지, 좀 전에
박지원대표가 차명계좌 특검과 관련해서, 몇 마디를 남겼는데 한번 살펴 보시길 바랍니다^^
[▶관련기사보기]박지원 "차명계좌 특검 운운은 물타기"


고인의 명예를 운운하며,
'
차명계좌'
특검을 반대하지 말고, 깨끗한 고인의 후대 평가를 위해서라도, 치졸한 변명은 그만 늘어놓았으면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이미 종결된 사안이자, 유족들에게 또 다른 아픔을 주겠지만, '차명계좌' 설마 사실이라면, 이 또한 제 자신이 '노사모'라고 한들, 냉엄하고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법 앞의 평등이
만인에게 동등한 권리이듯, 위법 사실이 밝혀지면, 이 또한 국민 앞에서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차떼기당'이라는 한나라당의 전임대통령이나 지도부들의 비리를 비난하기에 앞서, 민주당도 잘못이 있으면 당연히 석고대죄를 해야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 사람사는 세상 캡쳐 이미지

'노무현 대통령' 사람사는 세상 캡쳐 이미지

제게는 평생 깨끗한 서민 대통령이기에,
지금의 비리 의혹 자체가, 심히 불쾌할 따름입니다. 헌데, 정작 의혹을 밝혀줘야 할 주체인 민주당이 뭐가 캥기는 지, 슬그머니 빠지려는 추임새를 보이려 한다는 게, 못마땅하내요-- 스스로,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면, 조현오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발언에서 야기된 '차명계좌' 사태를, 매듭지어 줘야 한다고 사료됩니다.

뒤통수 제대로 맞은 격?
자칫 딴나라당을 위기로 몰아갈 뻔 했던, '차명계좌 발언'관련 동영상 사태를 이용하여 '후보 낙마'의 기회로 일삼았던 민주당은 홍준표 최고위원의 '특검 도입'발언으로 뒤통수를 제대로 얻어 맞은 격이 되었습니다.

부디 용단을 내리시기를..
조현오 청장 내정자의 발언이 부절적했다는 것은 인정하며, 이 부분은 청문회에서 적법성을 가리면 됩니다. 이미, 노무현 재단에서 법적 고발을 한 상태구요. 허나, 저의 관점은 이 건은 이대로 처리하되, 모두의 관심사로 떠오른 '차명계좌의 존재여부'는 홍최고위원의 발언처럼 국민적 합의를 통해, 별 건(특별검사제도)으로 밝혀 주셨으면 합니다.

하루 빨리,
차명계좌 의혹이 밝혀져서, 더는 고인을 욕보이는 고위공무원들의 서슴치않는 언행이 사라지기를 바랄 뿐입니다. 부디,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망언이라는 게, 사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제 가슴 속에, 
아무리 고인의 깨끗한 영혼이 잠들고 있다손 치더라도, 민주당이 자가당착 오류에 빠져, 청문회에만 열을 올린 채, 이번 의혹을 얼렁뚱땅 넘어가고자 한다면, 결코 용납하지 않으렵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래시계 검사로
더 유명하다던 홍준표 최고위원님.. 제겐 그저, 딴나라당에서 고군분투하는 야전사령관 정도로 여기며, 그 분을 지켜보았습니다.

주류? 비주류?
언론의 한심한 잣대에, 친이계로 분류되시기도 했지만, 그 분 스스로가 '당의 비주류'를 자처하는 모습이, 단순한 정치적 쇼맨십으로 여겨지지 않았습니다.

언제나 변방에 서서,
주류에 기대지 않고, 정의를 위해 싸우시는 모습이 결코 외롭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전당대회도, 그 분을 지켜보는 다수의 국민이 함께하고 있었기에 100% 국민직선제가 시행되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남죠.

독불장군이라는 이미지..
그렇습니다. 제가 봐도, 당의 원내대표도 지내시고, 최고위원으로서 당을 이끌어 나가셔야 할 분이, 얼마 전에 열렸던 전당대회 이후, 지도부와는 일정부분 다른 노선을 걷고 계십니다. 공개적인 비판의 위험수위가 높았던 점을 고려할 때, 딴나라당의 지지자들로부터 원망의 소리도 듣고, 당의 분란을 야기시키기도 하였습니다.

정반합의 절묘한 조화?
스스로는 딴나라당의 현재의 모습이 보다 발전되기 위한 성장통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박계의 정책이념이 다르다고 한들, 홍준표의원과 같은 독자노선을 걷는 의원이 있다고 한들, 어디까지나 보수꼴통당이라는 이미지의 변혁을 위해서라도, 진일보한 발자취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출처:Daum 인물Canon | Canon EOS 5D | Manual | Partial | 1/125sec | F/9.0 | 0.00 EV | 10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8:03:04 20:12:07

출처:Daum 인물

홍준표 의원님 또한,
단지 정치적 해석의 잣대로 말미암아 안상수대표에 대한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주류에 의해 당권이 장악되는 것을 막기위한 자기 희생적 측면이 강하다고 사료됩니다.

치열한 반성을 이끌어내어,
당의 이미지 쇄신을 도모하고자 했던 그 분의 충정이 조금 앞서면서, 비판의 수위가 높아졌던 것은 아닐까 싶습니다.

주류에 맞서면 그 자체로 비주류--
세상 이치도 마찬가지이죠. 같은 이념을 지향하는 집단이라고 한들, 기득권을 쥔 무리와 다른 노선을 걷는다면, 그 안에서 상대적으로 진보적 성향으로 분류되기 십상입니다.


아무리 한나라당의 이념이
오른쪽에 있다한들, 주류의 이념과 다른 생각은 충분히 할 수 있으며, 그러한 이념 논쟁과 자기 성찰은 진일보를 위한 정체로서, 결코 나쁘게만 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나마 그대가 있어서 다행이다.
그렇습니다. 제가 한나라당을 자조섞인 글로 다루면서도, 홍준표 최고위원과 같은 분이 계시다는 게, 너무 다행이란 생각을 합니다. 무엇보다, 조직에 기대거나 권력에 안주하지 않고, 딴나라당의 중진의원이자, 특정 계파의 몰표없이도 전당대회 2등이라는 '반쪽 성과'를 내셨습니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싫어하는 정당이나 좋아하는 정치인은 있을 수 있듯, 홍최고위원의 행보를 유심히 지켜본답니다.(이러한 분들의 활약을 통해, 한나라당의 올바른 변화를 위해서 말이죠^^)

차명계좌와 관련한 거침없는 화법..
홍최고위원의 차명계좌 발언 또한, 저는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분명 의혹이 있으면, 밝혀야 됩니다.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지난 발언을 두고, 민주당이 정치적 공세를 펼치며, 고인의 명예를 더럽혔다고 말만 하지 말고, 스스로 떳떳하다면, 못 할 이유가 없다고 사료됩니다. 이 부분은 다음 포스팅에 자세히 언급하겠습니다.

비리로 얼룩진 장관 내정자들에 대해서도,
그 분은 실명을 거론하며, 부적격 후보들에게 자진 사퇴를 공개적으로 천명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감히, 청와대의 눈치를 보는 지도부나 주류에서는 감히 나올 수 없는 발언이 아닐까 싶습니다.

딴나라당에서 결코 나올 수 없는 발언
지도부를 비롯한 모두가 청기왓집 눈치를 보며, 청문회에서 검증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늘어놓는 상황에서, 인사권자에 대한 도전이자 월권행위라고 판단될 수 있는 이번 발언은, '어쩌면 한나라당이 변할 수도 있겠구나'라는 희망을 보게 해주었습니다^^

이명박정부들어서,
매번 등장하는 고위인사 검증 시스템에 대한 문제가 여실히 드러난 상태에서, 이제는 <위장전입>이 도덕성에 흠집조차 잡히지 않는 미미한 실수(?)로 치부해야 한다는 게 어처구니 없습니다.

궁색한 변명들도 변명이지만,
높으신 분은 왜 이렇게 독불장군식 인사권 지명을 고집하시는 지 잘 모르겠내요. 정말 국민을 무시해서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능력만 있으면 도덕성 흠집은 감내해야 하는 게, 고위 공무원으로서의 자질을 말하는 것인지도 묻고 싶을 따름입니다.

아무쪼록,
그 분의 지금까지의 노선 행보가 모두 왼쪽의 입장에서 맘에 드는 것은 아니지만, '대안세력'으로서, 꾸준히 응원할 생각입니다. 더불어, 앞으로는 '어디서나 나타나서 딴나라당의 곪은 부분을 터트려주는 홍반장'이라고 칭하고 싶습니다.

홍반장님! 홧팅~
부디, 그 분의 새로운 정치적 실험이 당내에서 성공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