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에 해당되는 글 1건

집안살림은 내몫!

1+1 = ? 2007.03.13 19:32

지난 1월부터 여친이 실험실에 출퇴근을 시작한 이후로 우리의 데이트 풍속은 많이 바뀌었다.
기존에는 내가 직딩이라는 명목하에, 여친이 늘 광화문근처로 와서 데이트를 즐겼다.
물론 상황에따라, 인사동이나 종로에서도 만났지만서도..

여친이 아직 학생이다보니, 많은 시간적여유가 있기에 나를 위해 많은 배려를 해준게 사실이다. 난 그것을 당연스레 받아들인 나쁜 남친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예견된 일일까?
여친이 대학원 진학을 준비한다는 사실을 안 나이지만, 실험실에 들어간 이후로는 도통 시간적 여유가 허락되질 않았다. 평소 일반적인 대학원이라 생각한 나로서는, 그냥 대충대충 다니다보면 석사학위 하나 취득하고, 취업기반을 닦는정도라 여겼지만, 역시 대학원도 대학원 나름이었다보다.

그 이후로, 난 그녀와의 데이트를 위해서는 늘 쫒기는 입장에서 만나게 되었고, 그녀의 스케줄에 맞추어 밤10시에 만나 30분 데이트하고 헤어지는 진풍경도 연출했다.

요즘은 아예 금요일 퇴근시간이나, 주말에는 아예 짐보따리 싸들고, 그녀의 실험실앞에 차를 대기해놓는다. 으레 그녀의 집에가서 잠을 자는 것도 자연스러워졌고, 그러면서 함께있는 시간을 늘려나갔다^^

물론 이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는 나다..그까이꺼 그런 이해심도 없이 결혼을 한단 말인가?

그러면서도 조금씩 엄습해오는 불안감을 대한민국의 남자로서 어쩔 수 없는 것같기도 하다..그건 바로, 결혼하면 내가 좀 편해지것지..하는 보수적인 생각말이다.

결혼하면 말야..집에서 아침밥도 챙겨먹을거야.. 점심도 싸와서 밥값아껴서 마누라 이뿐 옷도 사줄꺼구^^

하물며 권위적이지는 못해도 어느정도 부인앞에서는 왕이되고픈 욕망..이런 아주 작은 희망들도 가진 것이 사실이다..

애시당초 기대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사람맘이 그럴쏘냐..
기냥 원래 안먹던 아침은 역시 안먹으면 그만이고, 늘 돌리던 세탁기에는 그저 여친옷까지 포함해서 빨면된다.. 그리고 직장에서 호언장담했던 점심싸오기는 내가 좀 일찍 일어나서 찬밥에다가 밑반찬좀 꾸며서 도시락 싸들고 색시가 싸준 도시락이라고 자랑하면 되지..뭐--

앞으로, 상황추이를 더 지켜봐야겠지만, 주7일 근무를 하는 여친은 이제 가능성이 없어보인다..모든게 다 나의 몫이 될 것이 뻔하고, 앞으로 대학원 졸업까지 3년인데, 여동생 한명 더 늘었다 생각하고, 맘편하게 봉사하려 한다..

왜냐면 난 그녀를 사랑하니까..그리고 그녀는 내인생의 평생을 함께할 단 하나뿐인 여주인공이니까말이다.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보온달과 평강공주  (0) 2007.03.26
휴양과 모험  (2) 2007.03.22
집안살림은 내몫!  (0) 2007.03.13
나에겐 소중한 놀토가 있다^^  (0) 2007.03.09
살과의 전쟁  (2) 2007.03.07
춘래불사춘!  (0) 2007.03.0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