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쓸데없는 생각이지만,
요즘 언론에서 호들갑 떠는 박찬호 선수의 동양인 최다승에 대한 의미 부여는 개인적으로 그만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시들해져 버린 메이저리거 방송..
94년도 인지, 95년도 인지 박찬호 선수가 메이저리그에 처음 데뷔했을 때만 하더라도, 정말 꿈의무대에 섰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나와같은 그 당시의 청소년들에겐 큰 희망이었다.

감히 넘볼 수 없는 야구 본토에서..
고등학교 재학 당시, 인천방송(iTV)을 통해, 오전 11시경에 주를 이루는 그의 선발등판 경기는 그야말로 월드컵 경기만큼이나 큰 관심사였다.

쉬는 시간만 되면
EBS 수능방송을 보라고 지원해 준 TV 스크린 앞에서, 모두가 그의 호투를 바라며 MLB를 시청하곤 했었다.

그런 그가..
내가 30대를 넘어선 지금의 세월같이, 메이저리그에서는 온갖 산전수전을 다 겪고 노장의 설움을 톡톡히 느끼며, 근근히 메이저리거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더불어, 대표팀 은퇴 논란과 관련해서도, 메이저리그에서의 불안한 자신의 입지를 고려하여, 심사숙고한 결정임을 눈물로서 고백까지 했었다.

그래서 더욱..
요즘들어 뉴욕 양키스에서 방출당한 설움을 딛고 일어서는 박찬호를 향해, 단지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승패 기록의 전유물로만 보도되는 것 같아, 펜의 입장에서 못내 아쉽게 느껴졌다.

뛰는 것 자체에,
프로정신으로 무장한 노장 선수를 응원하는 것도 모자란 판국에, 왜 이렇게 승패에 연연하는지 안타까울 따름이다. 물론, 나 스스로도, 일본의 노모 히데오를 넘어서서, 새로 이적한 피츠버그에서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으면 하는 바램도 분명 있다. 더욱이, 2승만을 남겨 놓은 상황에서, 분명 기회는 계속될 것도 알고 있다.
Chan Ho Park and Chad Kreuter (2000)
Chan Ho Park and Chad Kreuter (2000) by iccsports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지만,

그는 뛰는 것 자체로도,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 자신 또한, 노모 히데오가 세운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기록을 넘어서기를 간절히 바라는 동기부여는 확실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의 가십성 기사는 그를 자극만 할 뿐이라고 여겨진다. 개인적으론 그가 기록을 세우지 못할지언정, 십 몇 여간의 세계 최고의 리그에서 꾸준히 활약했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편으론,
과연 일본 언론들 또한, 노모히데오의 기록이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데서 의미를 찾을지 의문이 든다. 이렇게 국수주의적 사고방식으로, 기삿거리를 찾기 위한 우리만의 경쟁 보도가 아닌지도 말이다. 꼭 이런 식으로, 국민의식을 부추겨야만 하는 것인지도, 정말 '누구를 위한 보도'인지 심히 묻고 싶다.

과연 본토에서도..
진정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인정하는 동양인 최다승이라는 가치가 있기보다, 박찬호라는 선수 자신의 올 한해 '피츠버그'에서의 에이스 도약이 무엇보다 값지지 않을까 싶다^^

아무쪼록,
동양인 최다승은 분명 우리에게만 의미가 부여 되더라도, 가치가 있는 일임에는 틀림없다. 다만, 언론의 모든 시각이, 박찬호 선수의 메이저리그 생활보다는 단지 '타이틀 한 꼭지' 제대로 걸어놓고, 그것만을 좇아가는 형국인 것 같아 씁쓸해서 이렇게 몇 자 적고 간다.

머나먼 타국에서,
모든 피처 포지션을 소화하며 굳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노장 박찬호 선수의 건투를 빌며, 짧은 글을 마친다! 박찬호 선수~ 화이팅!!!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난 30대 초반(79년 생)의 앞날이 창창한 청년이다.

혈기왕성할 뿐더러, 아직도 나의 신체상태와 생활리듬은 20대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런데, 엊그제 발표된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든 노장 선수들을 보며 마음이 심숭생숭하다.

언론에서 논하기를,
이운재, 안정환, 이동국등을 이른 바 경험많은 노장선수로서, 신/구간의 조화를 통해 조커 역할을 수행 할 것을 기대한다는 것이다. 이동국이 나와 동갑임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노장선수 취급을 받는다는 게 그냥 언짢았다ㅡㅡ

이제 꽃을 피는 나이인데,
노장이라니! 그럼, 선수로서의 생명도 이제 얼마 안남았다는 건데, 언론에서 아무잣대없이 나이로 매장하는 게, 조금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물론, 자기관리가 철저한 선수들은 40대까지도 프로에서 현역으로 남는 경우도 있다)
 
하긴, 30대를 넘어서면
프로 스포츠 세계에서는 일찌감치 노장으로 분류되어, 은퇴를 준비하는 게 예사로운 일은 아니었다. 헌데, 30대에 접어들었다고 해서, 신체상태는 20대였을 때와 별반 차이가 없을 뿐인데, 이러한 분류 잣대가 내심 못마땅했었나 보다.(물론, 개인적인 생각이다^^)

내가 젊었을 때는,
그냥 지나쳤던 프로선수들의 은퇴 소식이, 이젠 동병상련의 심정이 되어서인지, 그러한 이슈가 달갑게 느껴지지 않는 것만은 사실이다. 더 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의 프로야구/프로농구의 프랜차이즈 스타들이 프론트의 압력 등으로 쓸쓸히 물러서는 모습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본인 또한,
겉으로는 후배선수들을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은퇴를 한다고는 하지만, 이는 변명일 뿐이다. 그러한 아쉬움 때문인지, 은퇴 회견장에서 보이는 눈물은 그저 서글프기만 하다. 물론, 코치 연수나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되면서, 다시금 경기장에서 모습을 보이긴 하겠지만, 그들에겐 '지도자'라는 수식어보다, '선수'로서의 자신을 더 사랑했을 것이다.

눈주름이 가득한 나의 현재 상태^^(진짜, 늙긴 늙었구나)

아무쪼록,
내 나잇대가 노장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다는 사실에, 잠시 놀라움을 금치 못했던 게 사실이다. '이제, 나도 노장취급을 받는 나잇대구나'라는 것이 어찌나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던지, 순식간에 자괴감에 휩싸이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할 중년의 삶인데, 사회에서 '나이'라는 일률적인 잣대로 분리한다는 게, 못마땅해서 몇 자 적었다. 요즘, '안티에이징'이라는 말이 유행하듯, '늙어간다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지는 않지만, 기왕이면, '젊음을 유지한다는 것'으로의 사회적 인식을 어느정도 반영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