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사랑'에 해당되는 글 2건


저희 장모님은 목사님 자격증을 가지고 계신, 개신교인이십니다..
덕분에, 연애 초기시절부터 늘 교회에 다녀야 교재를 허락한다는 엄포를 듣고는 했었죠^^

너무나도 종교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계신 분이셔서, 솔직히 쉽게 다가설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장모님의 뜻을 거스르지않는 범위내에서 늘 최선을 다했죠..가끔 도저희 수용할 수 없는 종교활동에 대한 부탁을 제외하고는 말입니다..

지금의 장모님의 인생이 있기까지, 종교는 하나의 인생철학의 범주를 벗어난 그 자체였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렇게 종교에 의지를 하시기까지, 많은 사연이 있었겠지만, 무엇보다 신앙에 모든 것을 쏟아부을 수 있었다는 열정에 감히 존경을 표합니다.

특히 자신이 철야기도, 새벽기도로 하루하루가 몸이 고되더라도,  
시부모님을 모시고, 두자녀를 성공적으로 키워내셨다는 것은 강인한 정신력이 없었다면,
무언가 하나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을 거라는 생각을 합니다.

과연 종교라는 것이 무엇일까..장모님을 옆에서 지켜보며, 많이 놀랄 때가 많았습니다. 그리고는 그분을 이해하려 많이 노력했죠..종갓집의 며느리로 오셔서, 많은 스트레스와 압박이있었겠지만, 무엇보다 종교의 힘으로 자신의 신념을 저버리시지 않은 장모님을 이제는 이해를 할 수 있었습니다.

뭐라할까요? 이제 점차 가족이 되어가기 때문이라고나 할까요?
늘 저를 조건없이 바라보시며, 단지 종교에 대한 믿음을 원하시는 것 뿐인데, 저는 그마져도 싫다고 발버둥을 치곤 했었습니다. 그래도 사위가 뭐가 맘에 드시는지, 매번 갈때마다, 새벽잠을 설치시고 일어나셔서 아침밥을 챙겨주시고, 싫은 소리 한번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오늘은 우리 사랑하는 이뿐 딸과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라고..
본인의 어두운 눈에 의지하셔서 장문의 문자를 보내주셨습니다.
지금은 힘들지만, 함께 의지하며 슬기롭게 살아가라고 장문의 문자를 3개나 연속으로
보내주시더군요..

늘 어리석은 저이지만, 오늘만큼은 그간 장모님을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았습니다. 왜 그렇게 못된 생각을 했는지, 정말 미안할 뿐입니다..

오늘..그래서 장모님을 보러 가려고 합니다. 가서, 맛있는 것도 사드리고, 어깨도 주물러 드리려고 말입니다^^

그리고 그간 이뿐딸 키워주신 것에 대한 감사하다는 말한마디..쉽지않지만 한번 건네보려 합니다..
장모님의 크나큰 뜻을 그간 알지 못했던 못난 사위의 참회라고나 할까요..빨리 퇴근시간을 제촉하내요..

장모님을 이렇게까지 생각하고 보고싶어진적은 처음이내요^^ 앞으로는 자주 장모님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그런 멋진사위가 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특히 모든 가족이 주일에 교회에 나가는 소박한 꿈을 꾸시는 장모님의 뜻을 제가 발벗고 나서서 이룰 수 있도록 작은 힘이 되어 드리고자 합니다.

사랑하겠습니다..장모님..아니..사랑합니다^^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의 행복을 머금은 미소  (0) 2007.05.15
사랑의 언약식  (0) 2007.05.15
사위사랑은 장모님사랑^^  (0) 2007.05.15
결혼합니다^^  (0) 2007.05.14
돈과 깡을 바꾸자!  (1) 2007.05.02
청첩장  (0) 2007.04.19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리사랑..

난꿈을꾼다 2007.03.05 13:41

어머니가 오늘 속초로 떠나셨다.. 계속된 못난 아들걱정에, 장사도 잠시 접은 채 서울로 올라오신지 나흘만이다..

같이있는 동안에도, 난 술약속과 여친을 만나느라 자는 시간을 제외하곤 거의 어머니와 함께하지 못했다.

언제나.. 자식의 입장에서서, 자신이 가진 것을 몽땅 다 털어서라도 부담을 덜어주려는 어머니의 고뇌는 내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크시다. 그 크신 사랑은 정말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오늘도 당신이 떠나는 날까지, 자신의 것을 포기하고, 모두 내어주고자 했던 울 어머니..
지금까지 희생한 것도 모자라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자신하는 하나밖에 없는 어머니..

결혼하는 이순간까지, 짐만 않기는 제게 당신은 모든 것을 희생하시려 했습니다.
이렇게 잘 커왔다고 고마워하는 당신께 멋쩍은 웃음으로.. '그럼, 이정도면 아들 잘 컸지?'라고 대답하는 철부지 아들인데도 당신은 그저 내리사랑으로 절 지켜주셨습니다.
이제는 다컸다고 계속 당신의 품에서 벗어나고자, 큰소리치는 아들에게 당신은 인생의 선배로서 늘 겸손한 삶을 살아가라고 강조하셨습니다.

어머니,
당신이 늘 웃는 얼굴로 저를 대하고, 당신만이 모든 희생을 하시려는데도 아직도 아들은 철이 덜 든 것 같습니다. 그저 당연한 당신의 도리로서만 생각할 뿐, 어쩌다 이렇게 당신의 큰사랑에 마음속으로 깨우치는게 전부이니 말입니다.

늘 고된 장사로, 유년기의 저와 동생의 뒷바라지를 제대로 해주시지 못한게 한이 되신다고 말한 당신..그런 말씀을 하는 당신앞에서 저는 차마 아무말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건 사춘기시절의 어설픈 방황시기는 있었더라도, 그저 당신이 어린 두남매를 눈물로 키워오신 것을 두눈으로 지켜보며 자라왔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 바르게 자라야겠다고, 꼭 어머니한분만을 바라보며 성공하겠다고 다짐했던 저희 두남매입니다..
 
엊그제, 어머니는 동생에게서 온 문자라며 동생이 씻는사이 제게 보여주셨습니다. '집에 와도 엄마가 늘 이렇게 함께 살았으면 좋겠다'는 내용이었습죠.

당신은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 세가족 함께 살았으면 좋겠다며 속초살림을 정리하고 올라오실 뜻을 내비추셨습니다. 이유인즉슨, 동생은 어린시절부터 어머니의 사랑을 못받고자란지라, 앞으로라도 저희에게 따스한 밥을 챙겨주시고 싶으시다는 것이었죠.

낯선 서울로 올라와, 작은 소일거리와 함께 가족과 함께 살고자하는 당신의 소박한 꿈..정말 거절할 수 없습니다. 이제는 자식의 굴레에서 벗어나 새로운 동반자를 만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자식들 걱정에 밤잠을 설치실 우리 어머니라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습니다.

다행히 여친의 가족들도 어느정도 동의한 상태라 문제는 없지만, 제가 제일 걱정스러운 것은 바로 당신입니다. 오면 저와 동생, 그리고 여친의 직장생활과 대학생활로 바쁘기에 온갖 집안 살림을 도맡아서 하실게 뻔한 당신..

이제는 자식덕에 좀 편히 사실 나이이신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모시고 살면서 효도는 못할망정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고된 삶이 아닐까 걱정스럽습니다.

갑자기 당신이 오늘 11시차를 타고 간다는 문자를 받은 것 뿐인데, 그리고 분명 출근길에, 오늘 떠난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는데도, 왜 저는 속으로 이렇게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일까요?

그저 안타깝기만 할 뿐입니다. 늘 살얼음을 걷듯 치열한 삶을 살면서도, 정작 가족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해준 것도 그리고 해줄 것도 없는 저입니다. 그런데도 없는데서 마져도 다빼서 주시려는 당신께 늘 짜증만으로 일관했던 못난 아들이 아무 계획없이 결혼한다고 하는데도 당신은 제편이 되어 주셨습니다.

앞으로 당신이 당신만의 삶을 여유롭게 살아가도록 하는게 저의 작은 소망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못난 아들, 딸이지만, 새로운 식구와 함께 당신께 더욱더 잘할 것입니다. 정말 아들하나 잘 뒀다는 당신의 입바른 소리처럼..꼭 행복한 나날만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다짐하고 다짐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어머니...

'난꿈을꾼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떨어진 날개..다시 비상하다..  (0) 2007.03.08
정말 집 걱정없이 살수 있을까?  (0) 2007.03.06
내리사랑..  (0) 2007.03.05
되돌아 봄의 즐거움  (0) 2007.03.01
나의 꿈 → 나의 생존전략  (0) 2007.02.27
고향..  (0) 2007.02.18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