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에 해당되는 글 2건


어느덧 결혼한지도
만 1년이 지났습니다^^ 더불어, 그간 잦았던 싸움도 이제 별로 없구요~~

아무쪼록 불안하게 꾸린
가정이 이제 안정을 찾아든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제 둘이 열심히 돈 좀 모아서, 저축이란 것도 해보고, 빚도 다 가리고, 더 나아가 집마련의 꿈을 꾸면서 오순도순 살면 될 것 같습니다^^

조금 맘에 안드는 건,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한 그녀의 연봉이 5년차에 가까운 제 연봉과 별반 차이가 없다는 것입니다ㅠㅠ 그녀 또한, 이부분에 대해서만큼은 저한테 큰소리 뻥~뻥~치며, 자신을 과시하는 턱에 근간에 제가 좀 기를 못 폈습니다^^

허나, 아직까지
나아진 게 없는 것도 있습니다. 바로 술이라는 녀석과의 친분입니다. 요즘도 달력에 빼곡히 담주 술일정을 잡아놓곤 합니다. 심지어 없던 약속까지 일부러 만들어가며, 제가 주동적으로 술약속을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가끔 새벽 1~2시를 넘겨 택시를 타고 들어가기도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말없이 출근하는 그녀에게, 미안한 맘이 그지 없습니다. 철부지 남편과 계속 살아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하는데 말이죠^^

그런 저를 이해해 주는 그녀에게
늘 고마운 맘과 함께 살아가는 저인만큼, 요즘은 조금씩 줄여나가곤 있습니다. 특히나, 나름데로 금/토/일만큼은 가정의 날로 제가 정하곤 술약속을 지양합니다. 어쨋거나 초딩남편은 오늘도 어디 건수하나 없나하는 생각을 머릿속에서 지우질 못한 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빠가 변한 것 같아!
이해심 많은 그녀의 뼈있는 말한마디를 듣게 된 건, 지난주였습니다. 분위기 파악 못하는 저이지만, 제게 단단히 실망한 게 분명하다는 직감정도는 할 수 있었습니다.

결혼 전과 후..
그녀에게 가장 제가 달라보였던 것은, 술도 아닌, 그녀를 대하는 태도였습니다. 제 스스로 생각컨데, 제 맘속의 그녀에 대한 믿음과 사랑은 오히려 전보다 더 강해졌다고 생각하는데, 밖으로 분출되는 행동은 그간 역행했던 게 분명합니다.

말 한마디를 하더라도..
하물며 결혼 준비과정에도..그녀에게 무미건조한 대답을 일삼거나, 별 일도 아닌데 화를 내거나 하는 저의 행동이 잦아지면서, 조금씩 저에 대한 믿음에 의심이 갔었나봅니다.그도 그럴 것이, 제 스스로를 돌이켜보더라도, 엄한데서 화난 것도 괜시리 그녀에게 짜증을 내며 지냈던 적이 많았습니다.

결혼 2년차..
영원히 함께해야 할..그리고 책임지고 가꿔나갈 가정을 꾸린 철부지 가장입니다..의지대로 안되는 것은 없죠..제 와이프를 보면서 많이 느낍니다. 이젠 정말 변해야겠다고.. 돈도 없고, 빽도 없던 저를, 그녀가 선택한 단 한가지 이유는 '한없는 배려'다는 것을 그간 잊고 있었습니다.

신뢰하는 인간관계일수록..
오히려, 작은 부분에 대한 과오가 없어야 한다는 것을.. 이렇게 결혼생활을 하면서, 다시금 깨닫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상 결혼 2년차 철없는 남편의 하소연이었습니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PanTech | IM-U160L

늘 한결같은 맘을 잊지말자!<남이섬>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사는 게 아닌 둘이 산다는 것  (0) 2008.10.25
아내가 뿔났다  (0) 2008.09.04
월,화,수,목↔금,토,일  (0) 2008.07.21
발렌타인데이^^  (0) 2008.02.15
외도  (1) 2008.01.11
아내에게 추억을 만들어 주고 싶다^^  (0) 2007.12.06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푸르른 5월~ 책의 날개를 달자!
5월은 봄의 향연 속에, 자연이 기지개를 펴고 활짝 피는 시기라고도 하죠 산에는 진달래꽃이 물들고, 들에는 유채꽃과 같은 봄꽃이 만개하여, 저도 모르게 동심으로 돌아가는 때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세속세계에서는
가정의 달이라고도 부르죠. 저는 가정에 충실히 임하고자, 5월의 연휴는 가족들과 함께 보냈습니다. 다만 새하얀 달력이 빽빽한 일정으로 시커멓게 물들기 시작하면서, 경제적인 압박과 함께 조금씩 두려움을 느끼기도 합니다^^


가정의 달의 의미..
아마도 초등학생은 소풍을 가느라 신이 나고, 중/고등학생은 수학여행을 떠나느라 분주합니다. 대학생들은 대동제와 같은 봄축제로 5월의 혜택을 만끽하고 있죠.


물론 저와 같은 직딩에게도 예외는 아닙니다.
줄을 잇는 황금연휴덕에, 직딩들 또한 너무나 행복한 생활을 했던 연휴의 달이었습니다. 딱 한가지~ 아쉬움이 있다면, 한동안 잊고 살았던 모기녀석들의 등장으로 밤잠을 설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4회 남이섬 세계 책나라 축제로 오세요'
가평과 춘천의 경계에 접한 남이섬아시죠? '겨울연가'의 촬영지로, 동아시아권 국가의 관광지로도 이미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죠. 바로 이곳에서 책을 매개체로 어린아이들과 함께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나들이를 떠나실 계획이시라면, 이곳에 오셔서 자녀들과 다채로운 문화체험을 즐기시는 것도 유익할 것입니다.


솔직히 처음에 행사장에 들어갈 때만해도 반신반의했던 게 사실입니다. 전혀 책과 어울릴 것 같지않은 의외의 장소에서 도서와 관련된 축제가 열리리라고는 생각을 못했던 것이죠. 본업이 책장사인지라, 무심코 지나칠 수 없어서 안내표시를 따라 행사장으로 향했습니다^^


올해가 벌써 4회째를 맞이하는 본 행사는 상당히 조직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었습니다. 단순히 책을 볼거리로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자녀와 함께 나들이를 온 가족들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게끔 여러모로 신경을 쓴 행사였죠. 북한의 동화책을 포함하여 전세계의 희귀한 책들을 볼 수 있을 뿐더러, 그림책을 중심으로 꾸며진 테마공간(전시회, 콘서트)은 아이들에게 즐거운 놀이터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매년 열리는 행사인만큼, 내년을 기약하시면서, 참고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 남이섬
도움말 Daum 지도

'난꿈을꾼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입수능시험을 보던 날의 추억  (1) 2008.11.13
<살사댄스>Shall we dance?  (0) 2008.07.21
5월은 푸르구나~  (0) 2008.07.20
Endlss Love  (0) 2008.02.15
어머니를 파는 아들  (1) 2008.01.16
<M25>라는 무가지잡지를 보게 된다면^^  (0) 2007.11.29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