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블로그'에 해당되는 글 1건



여기저기 눈팅하다가,
좋은 글을 읽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기업형 블로그에 대해 몇 자 적고자 합니다.

요즘,
유행처럼 번져버린 기업형 블로그를 여러분들은 보셨을 것입니다. 고객과의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면서도, 잘못하면 시장에서 매장될 수도 있게 만드는 '뜨거운 감자'인 블로그라는 녀석은 마치 애증의 관계와도 비교할 수 있죠.

대충 구색만 갖춰놓은 또 하나의 홈페이지..
공공기관이나 일부 기업의 경우, 블로그를 통해 상품피드백 및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고객과 소통하며, 좋은 사례를 남기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형 블로그는 블로그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인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배제한 채, 기존의 자사 홈페이지를 운영하듯 구색만 갖춰놓기에 여념이 없죠..

예견된 결과..
덕분에 기존 홈페이지 구석에 빌붙어있는 아류 사이트와 같은 존재로 방치되기 일쑤입니다. 한마디로, 블로그의 생리는 전혀 파악도 하지 않은 채, 유행따라 덤벼든 꼴이죠. 마치 이러한 블로그들은 '건설사의 부도로 짓다가 만 건축물처럼 흉물'과 같은 존재라고 감히 말하고 싶내요.

잠시 언급되었지만,
이와 같은 우를 범한 대표적인 예는, 하나의 설치형 블로그로 해결될 사안을 포털사이트별로, 모두 개설하고 공급자 중심의 획일적인 내용을 올리는 것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더욱이, 자사홍보를 위한 공지사항과 같은 기능을 블로그에 바랬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그 시작은 각종 이벤트와 홍보로 창대하였겠지만, 끝은 초라해질 것이 뻔하다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중요한 커뮤니케이션..
기업차원에서의 블로그를 운영하는 목적은 '기업 홍보'에 치중되어 있기에 '블로그 운용의 폭'이 개인블로거들에 비해 상당히 제한적일 수 있는 것은 감안해야 할 일입니다. 그렇하기에, 킬블로그의 <공공기관 블로그 운영에 대한 몇 가지 조언>은 기업형 블로그 운영의 노하우가 잘 담겨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도 소통! 둘째도 소통!
저도 제 작년에 처음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나'라는 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장'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로 시작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냥 단순히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라면, 집에서 일기나 쓰는 것이 나을 수도 있었겠죠. 아니면, 미니홈피의 다이어리에 차곡차곡 적어놓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블로그라는 녀석을 운영하면서 느낀 점은,
블로거들과 소통을 하면서, 묘한 매력에 점점 빠져들게 된다는 것입니다. 포스팅을 올리면서, 실시간 반응을 살핀다거나, 내 글에 대한 의견을 보면서, 마치 '내 블로그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나 할까요?

즉, 돌보면 돌볼수록, 더 가치를 발휘하는 것이 블로그라는 녀석인 것 같습니다. 이러한 '맥'을 짚어 보았을 때, 기업형 블로그의 운영의 '묘'도 기본적인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는 생각을 하며, 아쉬워하던 찰나에 이런 글을 접하게 되어 몇 자 적었습니다.

어느 기업체에선가 블로그를 개설하겠다고 한다면, 워낙에 훌륭한 에이전시들이 많으니 화려하고 볼거리는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끝으로 한가지만 더 당부하자면, 더도말고 덜도말고 '공지사항' 기능에 만족하지 말고,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스토리를 전하며, 함께 소통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주셨으면 하내요^^ 이상, 쓸데없는 잔소리였습니다. 2009/03/1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