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에 해당되는 글 1건



서른살 경제학 - 8점
유병률 지음/인물과사상사

신입시절,
열심히 준비한 보고서를 사수에게 보고하던 때였습니다^^

 
사수曰 : (보고서를 보며)음..너는 요령만 터득했지, 기본이 안되어있는 것 같아~

나       : (아무말도 못하고)ㅠㅠ

사수曰 : 멋있는 기교보다, 중요한 건 기본이여. 내가 책 2권 추천해 줄테니, 꼭 읽어보도록!!

30대여, 우리의 열정은 어디로 갔나이까ㅠㅠ
그랬습니다. 저는 보고를 위한 보고서를 작성에 치중하여, 중구난방 여기저기 좋은 말들만 끌어놓았을 뿐, 핵심을 파고들지는 못했던 기억이 납니다. 사수는 넌지시 웃으며 아주~ 두껍고, 제목만 들어도 헉~헉~ 거리게 만드는 '경영학원론'과 '경제학원론'을 추천해 주셨죠!

덕분에 학창시절에도 가지않던 대학도서관을 주말마다 찾아 열독을 하였습니다.
여기서 잠깐 저의 대학생활을 되돌아보면, 강의실보다 산꼭대기에 있는 인문대 옥상에서 별을 바라보며 막걸리를 마셨고, 도서관보다는 동아리방에 기거하며 신입생들이 제일 싫어하는 복학생 중 한명을 자처했었습니다^^

잔머리의 대가인 저이지만,
사수의 가르침은 기교가 아닌 기본 이른바 '正道'를 통한 방법론을 스스로 깨우치게 해주신데 있어서 지금까지도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경제를 아는 30대 VS 경제를 모르는 30대, 여러분은 어디라고 생각하십니까?
'여기저기 기웃거릴 생각 말고, 기본에 충실하세욧'
오늘 소개 할 <서른살 경제학>의 메시지입니다. 서점가에 홍수처럼 출간되는 재테크 서적과 이책이 다른 점은 얄팍한 잔기술을 가르치기보다 기본을 강조한다는데 있습니다. 한마디로, 돈 벌고 싶으면 잔꾀 부리지말고 내공이나 쌓으라는 것인디, 워낙에 세분화된 재테크관련 서적들과는 비교 자체를 말라는 말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습니다^^

이제 막 서른에 진입한 입장에서,
앞으로의 십년이 벌써부터 걱정인 저입니다. 카드 고지서에 울고, 막차를 탄 펀드 수익율에 좌절하며 귀는 얇아서 주체적 확신보다는 소문에 움직이곤 합니다. 한마디로, 거시적인 관점은 커녕 내일의 안위가 더 걱정되는 그런 소심한 직딩이죠.

책을 사더라도, 책소개부터 뭔가 답을 찾는 그런 트랜드만을 좇는 저인지라, <서른살 경제학>이라는 녀석은 재테크 책임에도 불구하고 답은 커녕 숙제만 남겨놓았기에 조금 황당하기 그지 없었던 기억이 납니다.

나름 재테크 서적이라 하면,
최소한 10억 벌기 위해서는 뭘 하라던지, 강남의 어느 땅에 투자하라던지, OOO펀드가 뜨니깐 거기에 투자하라던지 하는 확실한 '답'이 있기 마련입니다. 저자는 시작부터 그런 기대에는 찬물을 끼얹지더군요^^

'답'은 투자설명회에 가서 찾고, 자신의 책에서는 '거시적인 경제를 보는 혜안'을 배우라는 것이었습니다. '한탕주의'식 재테크를 꿈꾸는 저의 기존의 입장과는 확연한 차가 있었습니다. 뭐, 이런 얘기는 늘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의 할머니께서 들려주신 '인생 똑바로 살아라'와 같은 얘기지만, 잊고 있던 정도의 중요성만은 새삼스러웠습니다.


일례로, '가치투자'로 유명한 워렌 버핏의 사례만 살펴 보더라도, 그가 추구했던 투자방식이 절대 새롭지 않았다는 것은 어쩌면 늘 새로운 것만이 가치있다 생각하고 좇는 우리에게 이책과 같이 메시지를 주고 있습니다.  
 
허황된 꿈인줄 알면서도 로또를 사면서 '부자'를 꿈꾸는 우리의 자화상..
막막한 우리에게 무거운 경제학 얘기를 꺼내는 이책은 한마디로 '거위의 꿈'이라고 노랫말 가사로 표현하고 싶습니다^^ 거위에게 '항공엔진'을 달아주기보다 거위가 날 수 있다는 '꿈'을 꾸게 만드는 이책이 따분하고 뻔한 얘기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위해 살아가야 하는지,
그리고 그 지향점을 향해 가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여러분들도 더이상 거위의 날개짓이 허황된 꿈이 아닌 것처럼, 다시한번 정신 바싹~ 차리고 비상할 수 있는 '꿈'을 꿔보지 않으시렵니까?


거위의 꿈 가사 中 -인순이

난 난 꿈이 있었죠
버려지고 찢겨 남루하여도
내 가슴 깊숙히 보물과 같이 간직했던 꿈
혹 때론 누군가가 뜻 모를 비웃음
내 등뒤에 흘릴때도 난 참아야 했죠
참을 수 있었죠 그 날을 위해
늘 걱정하듯 말하죠 헛된 꿈은 독이라고
세상은 끝이 정해진 책처럼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라고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나를 지켜봐요
저 차갑게 서 있는 운명이란 벽앞에
당당히 마주칠 수 있어요
언젠가 난 그 벽을 넘고서
저 하늘을 높이 날을 수 있어요
이 무거운 세상도 나를 묶을 순 없죠
내 삶의 끝에서
나 웃을 그 날을 함께해요..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