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01 만우절ㅡㅡ

만우절ㅡㅡ

1+1 = ? 2009.04.01 13:12

오늘은 4월 1일 입니다^^
매번 속지말아야지~ 하면서도 속는 게 오늘 같은 날인가 봅니다. 아침부터 지인들로부터 장난스러운 문자가 몇 개 오긴 왔습니다.

'아~ 오늘 만우절이지^^'
저는 그래서 그냥 피식 웃으며 문자들을 씹어주었습니다.

그런데 한 11시 쯤인가, 와이프 직장동료(와이프랑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베프)로 부터, 한통의 문자가 날라왔습니다. 와이프가 방금 회의를 하고 왔는데, 책상앞에서 막 울고 있다며, 저보고 달래주라더군요ㅡㅡ 순간, 좀 놀랬습니다. 좀처럼, 공적인 자리에서 자기감정을 표현하지 않는 그녀이기에 상당히 조심스러웠습니다.

되레, 울고있는 순간에 전화를 하면 더 민폐일 거 같아서, 저는 문자로 아무렇지 않으듯 '힘내'라며 문자를 보냈죠. 역시나 답변이 오지는 않았고, 꽤나 신경이 쓰이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와이프 친구에게 '와이프 상태가 어떠냐'며 문자를 보냈습니다.

역시 친구에게도 답변이 오질 않더군요ㅠㅠ
혼자서, 계속 안줄부절하며 끙끙대던 찰나에, 와이프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저는 사안의 심각성을 받아들여, 밖에나가서 전화를 받았고, '좀 어떠냐고~ 괜찮으냐고~' 조심히 물었습죠.
 
'나? 괜찮아^^ 오늘 만우절이잖아'

그렇습니다.
단순무식한 저는 이렇게 와이프와 친구의 협공에 또 한번 당했습니다. '거, 장난칠 게 따로있지'라며 혼자 분을 삭히지 못한 채, 화를 내긴 했지만, 한편으론 '이렇게 넌센스로 끝난 게 다행이다'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오전에 불과 30분여 채 안되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녀는 나름대로 저의 반응에 재밌어 하더군요^^ 역시나, 속을 줄 알았다면서 말입니다.

고등학교 동창 녀석들과 찰칵^^

고등학교 동창 녀석들과 찰칵^^



그렇고 보면, 만우절과 관련된 추억은 고등학교 시절에도 있었습니다.
여느 학교가 다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저희는 만우절만 되면 으레 책,걸상의 위치를 칠판과 반대방향으로 돌려놓거나, 아니면, 반친구들이 따른 반에 가서 수업을 듣는 진풍경이 벌어지 곤 했습죠. 어쩌면, 상당히 무모한 짓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선생님들은 만우절의 해프닝을 너그러히 이해해주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화창한 오후,
점심먹고 나른한 상태에서, 당시의 추억을 떠올리며, 혼자 웃고 있습니다^^ 소방서에 불났다는 것처럼, 너무 심한 거짓말을 하는 정도가 아니라면, 만우절은 어느정도 우리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지는 않을까 싶내요.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