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회'에 해당되는 글 2건




책을 눈으로 읽지 않았습니다. 그저 마음으로 들여다 보려 했습니다.

얼마전..
사진작가 육명심교수님을 눈으로 만나뵈었습니다. 돋보기처럼 굵은 알이 돋보이는 안경, 누가봐도 고희를 넘긴 것 같은 작은 체구의 신사.. 풍채만을 훑었을 때, 그가 예술가라는 것을 짐작 할 수 있었던 것은 비스듬히 눌러 쓴 '베레모'가 뿐이었습죠..

뭐..사진집이 별거야?
그분의 사진철학을 접하기 전..솔직한 저의 반응이었습니다. 잘나가던 전공을 바꿔 천대받던 사진쟁이를 시작하셨다는 그분.. 그냥 사람이 좋아서 시작하신 것 외에는 특별한 의미를 찾고 싶지 않았습니다.

'이직업은 천직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절대 프로가 될 수 없다'
사진을 예술작품으로 인정해주지 않던 6,70년대에 그가 지금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한결같은 사진철학에서 나오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고은시인과 친구먹은 사연..성철스님을 찍으러 갔다가 다시 돌아온 사연..
그냥 사진만 찍으면 될 것이지, 라는 우리내의 기대에, 저자는 일침을 놓습니다. 요즘 트랜드는 겉멋을 내려 사진을 찍는다하지만, 자신이 카메라를 통해 담아내는 건 바로 '사람내음'이라는 거죠..

그 사람이 아무리 유명한들..
겉의 아름다움과 포장된 것을 잘 드러내게 하기 위해 찍는 선거철용 증명사진을 남기기를 거부합니다. 그냥 그사람의 벌거벗은듯한, 그리고 사진만으로 사진을 판단하게끔 한컷 한컷에 최선을 다할 뿐입니다. 이게 제가 느낀 메시지가 아닐까합니다.

그런 분의 강연을 듣는 내내,
사뭇 사진집이 보고 싶어졌습니다. 마이크에 나오는 그의 육성으로도 충분히 그분의 삶을 느낄 수 있었지만, 분명 전부가 아닐거라는 확신이 들었죠.. 창작물이 탄생하기까지의 그의 고뇌를 알게되면서 당시의 희열을 느껴보고 싶었다고나 할까요?

그렇게 강연회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사진집을 다시 펼쳐 보았습니다. 그리곤 사진만 뚫어지게 쳐다 보았죠. 나름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었지만, 그분이 담아내려 했던 것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습니다.

한 편의 시화전을 보고 온 느낌이라고 할까요?
사진만으로도 충분할 것 같은 사진집에는 각각의 사진작품별로 사연이 담겨있습죠.. 워낙에 사진을 볼 줄 모르는 저를 위해, 남긴 메시지 같았습니다. 그런 메시지 덕택인지, 유독 사진집의 한분이 머리에 남습니다.

자녀들의 이름을 하나, 나라, 겨레로 지으셨다는 문인이었습니다.
얼마나 통일이 그리워서일까..아마 당시의 문인이었으면, 시대사상도 분명했겠지..검열도 심했을텐데, 어쩌면 회색분자로 낙인이 찍혔을지도 몰라.. 책을 눈으로만 읽고 마음에 안담아서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박봉우시인인거 같습니다. (나중에 책을 들고 정확히 확인해보고 수정하겠습니다^^)

암튼 그러한 사연덕택에,
그 분만은 유독 지하철에서 더 깊게 보려 했습니다. 당시 그사진집에 담긴 그분을 보면서 민주화에 대한 열망도 함께 느끼려고 했습니다.

가끔..순수해지고 싶을 때..
이책을 또 찾게 될 것 같습니다. 지금은 서재의 한켠에 꽂혀져있지만, 사람의 情이 그리울 때..이 책을 다시 꺼내 보겠습니다.. 오직 제마음을 들여다 보기위해 말이죠.. 2007/07/2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분만큼 왕성한 집필활동을
하시는 분도 없을 것이다.. 분야는 경제/경영에 무게중심이 가있지만, 그렇다고 그가 책을 대하는데 있어서도 편식을 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가 이렇게 많은 책을 집필할 수 있었던 원동력도 독서의 힘에 의해 가능했으며, 바로 그 비법이라 할 만한 것이 이 책이 아닐까한다.


촌철살인 (寸鐵殺人) 이라 했던가?
책마다 그냥 손이가는대로 쓰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무엇을 말하든지 핵심이 있었고, 그 핵심을 다시 리마인드까지 시켜주셨고, 이해가 되기 싶게 실존인물들의 사례를 나열해주셨다. 책에서 말하는 중요한 그의 메시지는 금방이라도 책은 어떻게 읽어야하고, 책을 대하는 방법에 대해서 스스로 다짐하게 해주었다..


지난 3월경,
학교 선배의 도움으로 공병호씨 강연회를 들을 기회가 있었다. 너무나도 냉철할만큼 자기관리에 철저하신 분이라, 솔직히 그닥 내키지는 않았지만, 한번 이사람은 어떤 생각으로 이리도 왕성한 활동을 하나싶어 경청하며 듣게 되었다.

너무나도 '방법'을 많이 터득하신 분..
이게 어쩌면 나의 결론일지도 모른다..중요한 것은 그러한 방법을 자신에게만 가두어두지않고, 몸소 실천하시며, 타인과 공유할 줄 아는 이시대와 적합한 지식인이라는 생각을 했다.


자기관리와 실천력..
그게 지금의 그를 만들었을 것이다. 나도 매번 새벽 4시에 일어나겠다고 다짐하고, 올해는 100권의 책을 읽고, 20여권의 책을 집필하겠다고 생각은 할 수 있다. 하지만 매번 생각에서만 맴돌뿐, 온갖 핑계로 교묘히 건수를 만들어 목표를 수정하게 된다..급기야 해놓은게 아무것도 없다며 자괴감에 휩쓸리기까지 하면서 말이다^^


그가 책에서 보여주는 메시지는 단연 실천이다..
내가 어떤 상황에 처해있든지 간에, 흔히 말하는 자투리시간(그에게 자투리시간이야 말로, 가장 소중한 독서의 기회이자, 인생의 해안을 밝혀주는 시간이다)과 주말을 그는 독서와 함께 보낸다..그리고 일말의 핑계거리가 상상도 되지않을만큼, 여러권의 책을 한꺼번에 읽어나간다..


저자는 책을 통해 무엇을 얻기에 이렇게 독서에 열중하는가?
하루가 24시간이라는게 못내 아쉬어할만큼, 바쁜 분이지만 그에게 있어 독서야말로 지금의 그를 이끄는 아주 근본적인 인생지침서라고 생각한다. 책을 단순히 읽을거리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책과 대화하고, 책자체를 사랑하고, 급기야 책의 내용을 자기 것으로 승화하여, 언제든지 지식에 목마를때, 책을 통해 답을 얻는 친구같은 존재라고 할까? 읽는내내, 그의 생각에 꼬투리를 잡기보다는 동화되어 가는 것을 체감케 되었다.


인생은 넓게 바라봐야한다..
그런데 우리는 한정된 공간에서 한정된 사고방식으로만 살아가게 된다..바로 이점에서 독서야말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해주는 하나의 길임에는 분명하다..다른 사람의 주옥같은 생각을 통째로 내것으로 만들 수 있는 그런 현명한 방법이 바로 독서가 아닐까한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