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대한민국! 승리의~ 가면!'
요즘, 모 통신사의 황선홍 밴드 '승리의 가면' 응원가를 듣노라면, 웃음이 나온다^^

여기저기서
스포츠 마케팅에 혈안인지라 특별한 일은 아니지만서도, 개인적으로는 옛추억을 더듬게 해준 계기가 되었기 때문이다.

이제 진짜 월드컵 축제기간이구나~
공중파를 타고 봇물처럼 밀려오는 CF와(특히 중계권 독점을 한 모 방송사--),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월드컵 전사들의 소식이 그저 흐뭇하기만 하다.(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의 붉은 열정을 끄집어내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캡쳐 화면 출처 : KT '승리의 가면'CF 中

캡쳐 화면 출처 : KT '승리의 가면'CF 中

월드컵 응원가들이 남발되는 상황 속에서,
내가 이 CF를 좋아하게 된 웃음 포인트는 '이운재편'의 마지막 장면에서 찾을 수 있다. 황선홍, 유상철, 최진철, 김태영등의 출연진 모두가 이운재 가면을 착용하고 만세를 부르는 모습이, 흡사 내가 가지고 있던 단체사진과 오버랩되었기 때문이다^^
학교 축제 당시, 포토샵으로 단체 가면을 씌운 사진^^

학교 축제 당시, 포토샵으로 단체 가면을 씌운 사진^^

이유인즉슨,   
내가 대딩 시절에 찍은 단체 사진에 있었다. 아마도 축제기간으로 기억되는데, 한 선배가 당시로서는 획기적이었던 포토샵 기술을 이용하여, 장난을 친 것이다^^ 개인 신상 보호 차원에서, 동기 녀석의 실명을 밝힐 수는 없지만, 지금까지 회자가 될 정도의 파괴력을 지녔던 사진이었다.

Canon | Canon EOS-1D Mark II | Manual | Pattern | 1/200sec | F/9.0 | 0.00 EV | 6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9:01:09 12:12:31

황선홍 밴드에 등장한 '이운재' 가면 덕분에,

간만에, 이 사진을 꺼내어 보곤 이렇게 몇 자 적게 되었다^^

더욱이 이 CF를 본 직후,
오랜만에 동기들과도 문자를 주고 받으며,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단다. 무엇보다, 모두가 나와 같은 추억을 공유했다는 점에서 그저 흐뭇할 따름이다^^

아무쪼록, 이번 2010 월드컵의 16강 진출을 진심으로 기원하며, 내가 소장하는 승리의 가면의 마법이 꼭 발휘되기를 바란다!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