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촬열을 하던 그날..
그녀는 설레였나 봅니다..

저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평생의 한번뿐인..그리고 무엇보다..

이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녀와 함께
멋진 사진을 연출할 수 있는 기회가 이번뿐이라는 걸..
어리숙한 그도 알긴 아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SP500UZ | Creative program | Multi-Segment | 1/100sec | f3.5 | 0EV | 14.9mm | ISO-80 | No Flash | 2007:05:07 17:39:27


한동안 변덕스러웠던 봄날씨도..
이날만큼은 구름한점없이 맑게 개었습니다.
 
이뿐 나비들도 화사한 그녀 주위를 맴돕니다.
마치 한송이 꽃과 같은 그녀를 축복해주는 듯 했습니다.

한컷 한컷이 진행될 때마다..
그리고 빡빡한 사진 스케줄이 진행될 때마다..
신랑은 짜증을 냈었답니다.

스튜디오 작가는 그런 신랑에게 이런농담을 건넵니다.
웨딩찰영이 어려워야, 결혼을 두번 할 생각못한다더군요^^

제게도 내세우고 싶고 잘보이고 싶은 기질이 있기 때문일까요?
찰영을 하면 할수록, 얼굴 표정과 각도도 스스로 맞춥니다.

마치 지가 모델이 된 것처럼 말입니다.
찰영이 끝날 시점에는, 무척이나 아쉬워하기까지 했답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그녀의 입가에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미소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그런 그녀에게도 아쉬웠던 점은 있었나봅니다.
지친 신랑은 아랑곳하지않고, 계속 말동무를 해달라며 졸라댑니다.

표정이 부자연스러웠다는둥..살이 쪘다는둥..
화장이 지워져 기미가 보였다고 투덜댑니다.
그렇더니 이젠 신랑의 하얀피부땜시, 자신이 까맣게 나왔다고 하더군요ㅠㅠ

뭐라 변명할 수 없었습니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피곤했던 그날..
신부에게서는 가장 행복한 미소만을 볼 수밖에 없었던것이
신랑의 가장 아쉬운 점이었답니다^^


'1+1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운트 돌입  (2) 2007.05.20
결혼은 재테크다!  (0) 2007.05.18
세상의 행복을 머금은 미소  (0) 2007.05.15
사랑의 언약식  (0) 2007.05.15
사위사랑은 장모님사랑^^  (0) 2007.05.15
결혼합니다^^  (0) 2007.05.14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