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막장드라마가 대세죠.
극단적인 상황설정을 통해, 언론에 가십거리를 만들어내기 쉽고, 사람들사이에 회자되기도 좋습니다. 더욱이 언론을 통해서 '돈 안들이고 공짜로 홍보'까지 해주는 마당에, 제가 연출자나 작가라도 마다하지 않을 훌륭한 소재거리라 생각합니다^^ 한간에는, 이러한 '수'를 노리고 시작하는 드라마가 있다는 것도 어쩌면 사실일지도 모르겠내요. 암턴 막장드라마의 대표적인 소재거리 중 하나가 바로 '고부간의 갈등'입니다..

가끔 눈을 찌푸릴 때가..
저는 오락프로그램을 선호합니다. 단순무식형이라 그냥 웃고 떠드는 것을 좋아하죠^^ 가끔, 와이프나 어머니와 함께 드라마를 볼 때면 눈을 찌푸릴 때가 많습니다.

특히 결혼하고 나서 부터,
'고부간의 갈등'이 예삿일 같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너무나 행복하게 지내는 와중에도, 사회분위기를 일부러 조장하는 듯한 이러한 매체덕분에 이유모를 짜증이 나는 건 당연할지도 모릅니다!!!

스토리 전개상,
극단적인 소재가 '약방의 감초'역할을 하는 것만은 분명할 사실일 것입니다. 이러한 드라마를 보는 이유 중의 하나가, '나는 그렇지 않다', '나는 잘하고 있다''대리만족'을 느끼기 때문이기도 한다죠. 저희 어머니도 꼭 드라마에 등장하는 '시어머니'역할과 자신을 비교해가면서, 상당히 흐뭇해 하시기도 한답니다^^

덕분에 인터넷뉴스를 접하다 보면, 이놈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릅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내사랑 금지옥엽'이나  현재 방영 중인 '아내의 유혹' 또한, 그러한 소재를 적절히 섞어간 드라마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PanTech | IM-U160L

'우리 어머니는 안그래' , '우리 와이프는 그럴리 없어'
 '고부'
사이에 대해, 신경을 안 쓴다면 거짓일 것입니다. 가족 간에, 별 것도 아닌 의견 충돌가지고도, 호들갑을 떨 수 밖에 없는 그런 거 있지 않습니까^^ 저만 그런 것일까요? 아무튼 단순한 오해나 누구나 있을 법한 다툼이, 행여나 '고부라는 원죄'로 포장되어 확대되지는 않을까 짐짓 염려스럽습니다.

이보다 좋을 순 없다!
어머니나 와이프가 워낙에 허물없이 지내기에 걱정은 없습니다. 어머니는 진심으로 딸과 같이 대하고, 와이프 또한, 제가 설명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너무 오버하는 줄은 알면서도, 저도 이제 결혼한 가장이다보니, 별의 별 생각을 다하게 되는군요. 굳이 변명할 필요조차 없는 소재거리를 가지고, 왜 혼자 '불끈'해서, '나는 안그래'라고 변명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암턴 짜증이나서, 넋두리를 늘어 놓았습니다^^ 2009/01/21

*얼마 전에, 고부간의 갈등 속에 야기된 씁쓸한 사건이 있었내요..그냥 한번 읽어 보시길..[▶관련기사보기 : 시어머니 '살해' 며느리, 징역 7년]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