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집근처에 있는 용마산과 아차산을 다녀왔습니다.
술 그만 마시고, 운동 좀 하라는 와이프의 권유와 마침 등산화를 싸게 구입하면서 부터죠. 새벽 녘에 나서기까지 정말 집에서 많은 고민을 했습죠. 주말인디 그냥 쉴까하면서요^^ 솔직히 매서운 칼바람이 무서워서, 잠시 실갱이를 하다가도, 막상 나오면 언제그랬냐는 듯이 오로지 산을 향할 뿐입니다^^

등산의 매력?
그냥 운동삼아, 그것도 최근에 몇 번 다녀온 게 전부입니다. 산에 자신감도 붙고, 자연과 호흡하며 여유를 찾으면서부터는 '정말 좋은 취미활동이 될 수 있겠다'싶더군요.(물론, 얼마나 지속될지는 두고 봐야죠^^)

덕유산 정상에서^^EVER | EV-KD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8:02:02 15:15:44

덕유산 정상에서^^

MP3는 집에 둔 채,
자연을 벗삼아 유유히 산에 오릅니다.  

그간 아둥바둥 살다보니, 너무 놓치고 간 것이 많았습니다.

살다보니, 등산의 매력에 빠질 줄은 몰랐습죠^^

무엇보다, 산에 오르며 그전에 못보았던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부쩍 자라오르는 꽃몽우리들
숲속에서 지저귀는 새들의 아름다운 향연
나무가 내품어주는 맑은 공기의 산뜻함
오고가는 인파 속에, 서로를 배려하는 정신
산을 벗삼아, 쓰레기를 주워가는 훈훈한 광경들..
그리고 무엇보다 정상에 올라딛었을 때의 감동^^

정상에서,
성냥갑처럼 다닥다닥 붙은 서울 시내를 바라보며 생각에 잠깁니다. '저 많은 집 중에, 왜 내 집은 없을까'라는 푸념을 하기도 하구요. 내려다보이는 한강을 바라보며, 유유자적 삶을 되돌아보기도 합니다.

산등성이의 매력
용마에서 아차산으로 산등성이를 타고 내려오는 코스는 정말 추천할만한 코스라고 자부합니다. 완만하게 이어진 긴 산등성이를 타고 내려오다보면, 마치 하늘을 걷는듯한 느낌의 신선놀이와 비슷합니다.

남들은 정상을 정복하기 위해 산을 오른다지만,
저는 '산등성이를 조용히 걷는 매력'에 푹 빠졌기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싶내요. 그렇게 내리막에 접어들때면, 옷을 하나 둘씩 벗어던지곤 민소매로 씩씩하게 내려옵니다^^ 무슨깡인지, 동장군도 별로 무섭지가 않더군요.

아쉬움을 뒤로한 채, 가벼운 발걸음을 조금씩 옮기다 보면
어느새 집앞에 다다릅니다. 상쾌한 아침을 맞이한 덕분인지, 몸이 상당히 가볍습니다. 찬물로 샤워를 하고 아침의 밥맛까지 돋구는 '삶의 청량제'라고 할 수 있죠. 이참에 등산장비를 하나, 둘씩 장만하려 하고 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침낭까지 말이죠^^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