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중반'에 해당되는 글 3건


 

지난 주, 처갓댁에 일이 있어 도와주러 갔던 나는,

몇 달 전부터 호시탐탐 노리던 처남의 스냅백 모자를 결국 손에 넣었다^^

 

너무나 기쁜 나머지, 이 모자를 쓰면 분명 20대처럼 보일 거라는 환상과 함께, 집에서 거울을 보고 흐뭇해 했었다.

 

그리곤 어제 저녁 젊음의 거리인 강남역 부근 송년회에서

지난 주, 와이프가 사준 새 점퍼와 청바지에 농구화, 그리고 스냅백 모자를 삐딱하게 코디하고 나갔다.

 

강남역 11번 출구를 나오면서,

왠지 나만 튀는 것 같은 주눅이 들어 주변 시선을 살피며 갔다. 이내 약속 장소에 다다르자, 모자를 벗고 들어갈까도 잠시 생각했지만, 그냥 무모한 모험을 감행키로 했다.

 

처음엔, '얘 뭐야'라는 의외의 시선을 보내왔지만, 

나름 잘어울린다라는 긍정적 반응을 이끌며 난 자뻑의 기쁨에 흠뻑 도취되었다. 흔해 빠진 스냅백 모자로 코디한 게 별거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30대 후반의 나이에 최소한 나에게 있어서는 그리 쉽게 범접 할 아이템은 아니었다. 비록 처남에게 빼앗은 평범한 모자라 할지라도, 내 나름대로, '난 아직 20대의 DNA가 살아있는 멋진 직딩'이라는 자기 과시의 측면에서 동기부여도 되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어제 하루,

자칫 패션 테러로 끝날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내 나름대로는 성과가 있었다. 덕분에, 집에 오는 내내 모자의 각도를 이리저리 달리해 보며 흐뭇한 하루를 보냈다.

 

 

위의 사례에서 보듯,

내가 직접 나서서 사기엔 아깝고, 매일 입고 다니기엔 남사스럽고, 그냥 한번 쯤은 '나도 젊다'라고 티내고 싶을 때 유용했던 아이템들(똥싼바지, 찢어진 청바지, 빈티지 티셔츠, MLB 모자, 스포츠 양말)을 난 그렇게 지난 7년에 걸쳐 처남으로부터 뺏 어왔었던 것이었다. 심지어는 의도치 않게, 처갓댁에서 자고 오는 날엔, 그의 팬티마져도 서서히 내 것이 되어 왔다.

 

 

솔직히 처음에는

덩치가 비슷했던 처남이 점점 살이 찌면서 못입게 된 옷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내게 물려주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물론 나도 처남이 울집에 오믄 내 옷을 주거나 한다! 암튼, 우린 서로의 옷을 공유하는 사이가 되었고 그가 안입는 옷가지들이나, 싫증나서 방치한 액세서리(모자, 시계 등) 등은 은연 중에 내 것이 되어 버린 것이다. 

 

 

그만 좀 뺐어라!

울 와이프는 착한 처남한테 사주지는 못할 망정, 왜 맨날 처가에 갈 때마다 하나씩 챙겨오느냐며 핀잔을 주곤 했다. 그럴 때마다, 난 '그가 줬고, 분명 안입고 버릴 아이템이었다'라고 변명하기에 급급했다.

 

솔직히 갈취나 다름없던 건 사실이다.

최근에는 으레 그의 방에 들어가 신규 아이템이 뭐가 있나 살펴보게 된다. 그리곤 슬쩍  입어본 후, 나와 어울린다 싶으믄 내가 대뜸 달라고 한다^^

 

가끔.. 아주 가끔.. 

용돈도 쥐어 주고, 맛난 것도 사주고, 갈취해 온 것에 대한 미안함으로, 새 옷도 사주는 경우도 더러 있으나, 분명한 건, 착한 처남으루 인하여~ 내가 얻은 정신적/물질적 가치가 훨씬 많다.

 

그래서, 난 처남이 있어서 참 좋다.

그리고, 난 진짜 못된 매형이 맞다.

'30대 중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못된 매형이다!  (0) 2014.12.16
오빠라고 좀 불러다오!!  (0) 2014.03.27
어느덧, 내 나이 삼십대 중반^^  (0) 2013.05.1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나이 30대 중반을 넘기고,

점점 깊어져 가는 이마 주름과

계속 늘어만 나는 나의 뱃살에

어느덧 불안감보다는 안도감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오빠와 아저씨의 경계를 넘나들며

형형색색 옷을 입고, 한껏 멋을 내며

끝까지 '오빠'라고 자처하고 다녔건만

이젠 부인하기 싫어도 이 상황을 인정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그래도 꽃중년을 꿈꾸며,

다~ 맘먹기 나름이다라고 스스로를 달래보지만서도,

예전같지 않은 체력과 숙취해소가 힘들어 지는 내 모습이

분명, 20대 청춘은 멀어져 간 것임에 틀림없었다.

 

오빠라고 좀 불러다오!

예전같지 않은 몸상태 덕분에, 이미 몇년 전부터 위기를 감지해 오긴 했지만,

주위를 아랑곳하지 않는 나의 근자감덕분에 지금까지 버텨왔다.

무한도전에서 노홍철이 '나 아직 오빠야'라고 절규하듯 부른 노랫말 가사처럼,

배는 조금 나와도 계속 오빠이고 싶은 맘은 여전하다.

 

나는 누구에게나 오빠이고 싶다!!!!

 

*덧붙임

베가시크릿업의 사운드 케이스를 이용해서 노래를 들어보니,

정말 음이 증폭되고 중저음도 잘 표현되는 것 같습니다.

종종 사운드케이스로 음악 올려볼께요^^

'30대 중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못된 매형이다!  (0) 2014.12.16
오빠라고 좀 불러다오!!  (0) 2014.03.27
어느덧, 내 나이 삼십대 중반^^  (0) 2013.05.1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범한 아침..

집 앞을 거닐다가, 문득 내가 삼십대 중반이란 걸, 되내이게 되었다.

 

아직 20대 청년의 마음가짐이라 다짐하지만,

- 과음한 다음날, 업무에 집중은 커녕, 앉아있는 것 조차 괴로울 정도로 빌빌거리기 일쑤고,
- 출근 하는 길, 교복입은 학생들이나 20대 대학생들을 보면 부러워지기 시작했으며,
- 하루게 다르게 깊어만 가는 이맛 주름은 인정하기는 싫지만,

이제 내 나이 삼십대 중반이란 것이 현실처럼 다가오기 시작했다.

 

'후회'하는 것조차 사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앞만 보고 달려온 내 자신에게 후회는 없다. 다만 가끔 숨막힐 정도로 가슴 속에 차오르는 공허함은 나의 자존감을 무참히 짓밟는다.

 

그건 아마도,

내 스스로 지금까지 잘 버텨왔지만, 잘 살아온 것은 아니라는 생각 때문이다.

 

하루에 한번, 나를 찾는 시간을 갖도록 하자.

그래, 오늘을 계기로, 그동안 무뎌진 나의 감성 세포들을 먼저 일깨우고,

하루 하루, 잊고 살아갔던 소소한 가치들에 행복을 찾아가는 삶을 살아보자!

 

삼십대 중반..

어쩌면 인생의 정점을 찍고 퇴로를 준비해야 하는 시점이라는 생각에,

후회없는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

 

그 첫걸음을..

5년 여만에 다시 찾은 이 공간을 통해, 시작해 나가고자 한다..

매일 매일 나를 되돌아보며...

'30대 중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못된 매형이다!  (0) 2014.12.16
오빠라고 좀 불러다오!!  (0) 2014.03.27
어느덧, 내 나이 삼십대 중반^^  (0) 2013.05.17
Posted by 언어의 마술사


TAG 30대, ,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맘대로 스토리텔링하는 공간>블로그 이름이 시니컬하죠^^ 왜 젓깔이냐 굽쇼? 비린내나는 젓깔이 내포하는 풍자적 뉘앙스(조까)를 토대로, 1人 대안세력으로서 사회적 담론을 함께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자~ 그럼, 젓깔닷컴이 푹~삭힌 진득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보실려유?
언어의 마술사

달력

Add to Google
Statistics Graph

태그목록


티스토리 툴바